강릉 오리카페, 이름이 귀여워서 더 기억에 남는 카페강릉 오리카페, 이름이 귀여워서 더 기억에 남는 카페

Posted at 2017.02.14 15:41 | Posted in 『TastY』


방쌤의 여행이야기


강릉여행 / 강릉 강문해변 / 강문해수욕장

강릉 카페 / 강문해변 카페 / 카페 오리

강릉 강문해변 오리카페



강릉 강문해변에서 만난 예쁜 카페 하나. 규모가 그렇게 큰 카페는 아니었지만 커피도 맛있었고 나름 아기자기한 매력이 가득했던 곳이라 기억에 남아 이렇게 포스팅을 하게 되었다. 강문해변으로 일출을 만나기 위한 여행을 떠났던 날, 떠오르는 새해 첫 해를 맞이한 후 찾아갔던 곳이다. 물론 요즘에는 유명한 해변들마다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점들이 가득 들어서 있지만 나는 항상 그런 곳들 보다는 그 지역마다 조금은 특색이 있는 카페들을 찾아가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다. 강릉의 오리카페 또한 그런 곳들 중 하나이다.





강릉 오리카페


이름처럼 가게 곳곳에 오리 인형들이 숨은그림찾기 하듯 자리를 잡고 있다.





일출 직후라 아직은 빛이 약한 상황

나름 일몰의 분위기가 느껴지기도 한다.





자리가 없어 들어갈까? 말까? 고민했었는데 마침 창가에 자리가 하나 생겼다. 바로 옆에 바다를 두고 커피 한 잔 할 수 있는 카페.





내부도 굉장히 아기자기하다. 잠시 쉬어가기 좋은 조용한 카페인 것 같아서 더 좋았다.








오리 장난감도 판매한다. 





창 밖으로 들어오는 아침 볕이 참 좋았던 날.





맛있는 모닝 아이스 아메리카노


커피 맛도 평균 이상은 하는 곳이었다.

만약 강릉 강문해변으로 여행을 가신다면 가볍게 차 한 잔 마시면서 쉬어가기 좋은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바로 옆에 대형 프랜차이즈 가게도 하나 있었지만, 나는 괜히 이런 작은 동네 카페들이 더 좋다. 


매력있으니까~^^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