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법기수원지, 봄이 오는 소리를 찾아 떠난 봄나들이양산 법기수원지, 봄이 오는 소리를 찾아 떠난 봄나들이

Posted at 2017.02.21 11:25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양산 데이트코스 / 법기수원지

부산 근교 여행지 / 법기수원지 시간

양산 법기수원지




양산 법기수원지

수질 보호를 이유로 오랜 시간 민간에 개방이 되지 않았던 곳이지만, 최근부터 시민들을 위한 휴식공간으로 무료로 개방을 하고 있다. 법기수원지는 일제강점기인 1927년에 착공을 해서 1932년에 완공이 되었다. 현재는 부산 노포동, 남산동 일대 7천가구의 식수원으로 사용이 되고 있으며, 정수가 따로 필요 없이 음용할 수 있을 만큼 깨끗한 수질을 유지하고 있다.


날씨가 좋아지면 봄나들이 가기 좋은 곳, 또 바람이 없는 날에는 수원지에 비친 그림같은 풍경의 하늘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양산 법기수원지


하늘이 참 좋았던 날





법기수원지에는 높게 자란 나무들이 많다. 측백나무, 편백나무 그리고 개잎갈나무 등이 높이 30-40m의 높이로 무성하게 자라있다. 그 나무들 무성한 길에서 즐기는 산책 또한 법기수원지를 찾는다면 절대 놓쳐서는 안되는 부분이다.





법기수원지 입구





그냥 걷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길








화장실은 여기에~

수원지 둑으로 올라가는 계단 바로 옆에 있다. 





봄이 되면 법기수원지를 찾은 많은 사람들로 빈 자리를 찾아보기 힘든 곳.





수원지를 한 눈에 담아볼 수 있는 둑길. 그 길 위에 심어져있는 기이한 모양의 반송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특이한 모양으로 자라있는 반송. 둑 위에는 이런 모양의 반송들이 7그루나 자라고 있다.





둑 위에서 바라본 법기수원지의 풍경


불어오는 바람이 조금 차갑기는 하지만 쉽게 눈을 땔 수 없는 풍경이다.





양산 법기수원지의 포토 존. 조금은 심심하게 보일 수도 있는 풍경에 점을 하나 딱~ 찍어주는 곳이다. 법기수원지에서 제대로 된 인증샷을 남기시려면 둑 끝부분에 있는 이 곳을 추천해드리고 싶다.





내려오는 길에 다시 한 번 올려다 본 하늘

참 예쁘다. 겨울이라 더 푸르게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하다.





해는 어느새 많이 저물고





고양이가 부뚜막을 그냥 지나갈 수 있나~^^





동동주 한 잔!


캬~~





어마무시한 사이즈의 미나리전


맑은 공기

푸른 하늘

시원한 바람

맛있는 음식


즐거운 추억 또 하나 남기고 돌아온 행복한 나들이였다. 


TIP : 주차는 수원지 바로 옆에 있는 넓은 공영주차장을 사용하면 된다. 골목길 들어가기 전에 주차장이 하나 있는데 그 곳은 요금을 받는다. 그런데 골목을 지나 수원지 바로 옆에 있는 주차장은 무료다. 무슨 차이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일단 참고!!!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