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한우산 철쭉, 산이 고운 봄의 색으로 옷을 갈아입었다의령 한우산 철쭉, 산이 고운 봄의 색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Posted at 2017.05.04 10:00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의령한우산철쭉제 / 한우산 철쭉

한우산철쭉축제 / 의령 한우산 은하수

의령 한우산 철쭉



경남 의령군에 위치한 해발 835m의 한우산. 봄이 되면 진달래와 철쭉이 산 가득 피어나 고운 색으로 옷을 갈아입게 된다. 그 모습을 만나기 위해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의령의 한우산을 찾는다. 또 광해가 조금 심하기는 하지만 밤하늘을 가득 채운 별들과 은하수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라 사진을 취미로 하는 사람들의 봄철 여행지로도 꽤 인기가 많은 곳이다. 





의령 한우산 철쭉





자굴산에서 쇠목재를 지나 한우산으로 연결되는 길. 드라이브 코스로도 좋은 곳이다.





섹소폰 포인트


밤에 차량궤적을 담기 좋은 곳이다. 올라가는 길목에 나무 데크가 하나 있는데 갓길에 차를 댈 수 있는 공간은 따로 없다. 길도 좁은 편이라 아래쪽에 주차를 하고 걸어서 올라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한우정 근처에는 철쭉들이 만개한 모습





산 능선을 따라 가득 피어난 철쭉. 시간만 넉넉하다면 저 아래 능선까지 한 번 걸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이제는 한우산의 상징 같은 녀석이 된 도깨비. 어디에서 전해진 설화인지는 잘 모르겠다. 가끔은 조금 생뚱맞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해 질 녘 한우산 개나리와도 인사를 나누고








대형 주차장으로 이어지는 길. 아래 보이는 길을 따라 내려가면 벽계야영장을 만나게 된다. 밤에는 굉장히 어둡고 길이 좁고 심하게 굽어지는 편이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능선길도 짧게나마 잠시 걸어보고








나름 날씨가 꽤 좋았던 지난 주말





밤에 별 담으러 와서 만나면 굉장히 무서울 것 같다. 혼자 온다면,,,^^;;








아래로 길게 이어지는 데크. 끝까지 내려가본 적은 한 번도 없다. 늘 근처만 맴돌다가 다시 올라오게 된다. 





이 길을 계속 따라 내려가면 또 다른 정자 하나를 만나게 된다. 아마 그 곳에도 철쭉들이 가득 피어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도깨비 친구??


약간은 졸려보이던 녀석.





축제 준비로 한창 바쁜 모습의 한우정 근처의 모습





원래 별과 은하수도 함께 담아보고 싶었는데 축제 준비로 인해 도로를 통제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들어오는 길도, 나가는 길도 모두 막아둔다는 이야기에 사실 조금 김이 빠졌다.





한우산 정상에서 바라본 해 질 녘 풍경


다행히 주차장 인근은 차량통제를 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 곳에 텐트를 설치했다. 새벽에 깨서 하늘을 가득 채우고 있는 별들을 담아볼 생각이었는데 한 캔, 두 캔 마신 맥주가 너무 과했는지 아침까지 숙면,,,을 취했다.^^; 별은 무슨,, 잠이나 자자,,는 마음으로,,^^;ㅎ


연휴 기간 중에 하늘이 좋은 날이 보이면 다시 한 번 다녀올 생각이다. 그 때는 밤하늘 가득한 별들과 은하수를 만나볼 수 있을까? 그 시간이 기다려진다.





의령 한우산 은하수 그리고 유성


며칠 뒤 다시 찾은 의령 한우산에서 만난 은하수와 유성이다. 운이 좋았는지 하늘을 가득 채운 별들과 은하수를 게다가 유성까지 함께 만나볼 수 있었다. 여행운이 있는건가,,,^^


TIP : 한우산은 정상 바로 아래까지 차로 올라갈 수 있습니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