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위양지 이팝나무, 5월의 싱그러움 속으로 떠나다밀양 위양지 이팝나무, 5월의 싱그러움 속으로 떠나다

Posted at 2017.05.10 09:37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밀양 위양못 / 위양지 이팝나무

밀양 이팝나무 / 위양지 / 밀양위양지

밀양 위양지 이팝나무



해마다 5월이면 이팝나무가 하얗게 꽃을 피우는 곳, 바로 밀양 위양지이다.


평소에는 조용한 시골의 이 작은 마을이 5월이면 항상 찾아드는 수많은 사람들로 붐비게 된다. 그 이유는 바로 이팝나무! 위양지 한켠에 자리잡은 완재정이라는 이름의 작은 건물 하나, 그 주변으로 하얀 이팝나무들이 곱게 꽃을 피운다. 또 날씨가 좋은 날에는 부유물 하나 없는 깨끗한 위양지에 비친 아름다운 반영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라 사진을 취미로 하는 사람들에게도 굉장히 인기가 높은 곳이다.





밀양 위양지 이팝나무





경남 밀양에 위치한 위양지는 둘레로 길도 잘 만들어져 있어 산책 삼아 한 바퀴 걷기에도 참 좋은 곳이다.








5월의 싱그러움이 가득 느껴지는 길





그래도 눈길은 계속 저 멀리 완재정과 그 주위 이팝나무들에게 향하게 된다.





걷는 길이 참 좋은 밀양 위양지





누군가가 던진 돌이 위양지에 작은 파동을 만들어낸다.





오랜만에 날씨가 정말 좋았던 날. 어느 정도 구름이 섞여있어 더 심심하지 않았던 것 같다.





오늘은 위양지에 부유물들이 꽤 많다. 깨끗한 반영도 한 번 담아보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다음을 기약해야 할 것 같다.











가끔은 구름이 조금씩 걷히면서 맑은 하늘의 모습을 드문드문 보여주기도 한다.





조금 더 왼쪽으로 들어가서 담아본 위양지, 그리고 완재정 이팝나무의 모습





나오는 길에 다시 담아본 하늘, 구름 그리고 위양지 이팝나무





눈도

마음도

함께 싱그러움 가득 담아본다.





연못 바로 위까지 길게 가지를 드리운 나무





하늘과 구름이 정말 좋았던 날





다시 한 번 가볼까?





위양지에 담아본 하늘과 구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하루하루이지만 그렇다고 그냥 집에만 있기에는 너무 아까운 하늘과 바람이 함께하는 5월이다. 지금은 아마도 더 많은 꽃을 피우고 있겠지? 날씨가 정말 좋은 날, 부유물도 하나 뜨지 않는 깨끗한 반영을 담을 수 있는 날에 꼭 다시 한 번 가보고 싶은 밀양 위양지이다. 


가볍게 산책, 가족들과 도시락 하나 싸서 들고 나들이 가기에도 정말 좋은 곳이다.



PS : 드디어!!! 위양지에도 깨끗한 화장실이 생겼습니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