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 둑방 양귀비, 바람따라 살랑살랑 이리 오라 손짓한다함안 둑방 양귀비, 바람따라 살랑살랑 이리 오라 손짓한다

Posted at 2017.05.12 15:00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함안 둑방길 / 함안 둑방길 / 함안 둑방

함안 뚝방 / 약양 뚝방 / 함안 양귀비

함안 악양 둑방 양귀비



벚꽃도 모두 지고 장미들이 하나 둘 피어나기 시작하는 시즌. 이맘때 화사하게 꽃을 피우는 녀석이 하나 있는데 그 아이가 바로 꽃양귀비이다. 남쪽마을에서는 양귀비가 유명한 곳이 세군데 있는데, 하나는 울산 태화강, 또 다른 하나는 하동 북천, 그리고 나머지 하나가 함안 악양의 둑방길이다. 집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곳이라 부담없이 즐겨 찾아가는 곳, 아직 만개하지는 않았지만 그 모습이 궁금해서 이른 아침 함안 둑방길로 산책을 다녀왔다.





함안 둑방 꽃양귀비





걷는 길이 참 예쁜 꼿


하지만 그늘이 거의 없어서 무더운 날에는 땀 좀 흘리게 되는 곳이다.





곱게 피어난 꽃양귀비





수레국화와 함께 조화를 이루는 모습이 나는 가장 마음에 든다.





주차장에는 붕붕이 홀로





주름치마 마냥 색도 모양도 참 고왔던 아이





함안둑방에는 꽃양귀비만 있는 것은 아니다. 형형색색의 다양한 꽃들이 찾아온 이들을 반겨준다.





가만히 보고있으면 괜히 기분이 좋아지는 풍경





바로 옆에는 이렇게 경비행장이 있다.








바람에 살랑살랑 흔들리는 그 모습이 너무 매력적이다.








봄 향기 가득 느껴진다.





꽃양귀비만 있는게 아니라구~

자기도 한 번 봐달라 고개를 쭉 내밀고 있는 아이들


그런데 넌 이름이 뭐니?





여기는 꽃동산





개인적으로 내가 참 좋아하는 분홍낮달맞이꽃


꽃말은 무언의 사랑이다.





주말에는 날씨가 좋을까?


하늘이 맑은 날이라면 지금은 더 활짝 피어있을 꽃양귀비들을 만나러 함안으로 주말 봄나들이를 다녀오고 싶다. 이번에는 편안한 복장으로 둑방길 따라 제대로 한 번 걸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


빨리 주말이 왔으면,,,^^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