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유당근린공원, 조선시대 전통공원에서의 산책광양 유당근린공원, 조선시대 전통공원에서의 산책

Posted at 2017.06.15 12:31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광양 가볼만한곳 / 유당근린공원

이팝나무 / 조선시대 / 전통공원

광양 유당근린공원



원래 광양 유당근린공원은 이번 여행에서 목적지들 중 하나로 미리 정해둔 곳은 아니었다. 사라실마을로 가는 길에 화장실이 급해 인근에 있는 곳들을 검색하다 보니 유당근린공원이라는 이름을 발견하게 되었다. 궁금한 마음에 어떤 곳인지 또 조금 그 배경을 알아보기 시작했고 겉보기엔 평범하기만 했던 이 공원이 조선 초기에 조성이 된 곳이라는 곳을 발견하게 되었다. 


역시 아는만큼 보인다는 그 말이 가장 무서운 것 같다. 차에서 카메라를 가지고 나와 유당근린공원의 모습을 담아보았다.





광양 유당근린공원





1547년 당시 현감 박세후()가 조성하였다. 조선시대에 광양읍성을 축조하고, 멀리 바다 쪽에서 왜구들이 볼 수 없도록 나무를 심었던 자리에 있다. 1910년경 나무가 많이 베어져서 울창하던 숲이 크게 훼손되었지만, 천연기념물 제235호인 이팝나무를 비롯하여 400∼500년 묵은 팽나무, 느티나무 등 고목들이 연못 풍경과 한데 어우러져 고전적 조경미를 보여준다. 대체로 광양읍성 축조 직후 또는 1547년 전후에 심었을 것으로 보아 수령이 적어도 440여 년은 될 것으로 추정된다.


출처 : 두산백과






벚꽃나무들도 상당히 많이 눈에 띈다. 지금보다는 꽃이 피기 시작하는 봄에 찾아온다면 더 아름다운 모습의 유당근린공원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다.











인근 주민들의 소중한 쉼터가 되어주고 있는 곳





연꽃이 가득 핀 모습도 참 좋을 것 같다. 정확한 수령 조차 알 수 없는 저 나무 아래 벤치 하나, 정말 그림같은 풍경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버드나무 아래 다리를 걸어가는 그 기분은 또 얼마나 좋은지











일부러 멀리서 찾아가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지만 광양 인근으로 여행을 가신다면 한 번 정도는 들러볼만한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우연한 만남, 그래서 더 큰 즐거움


이런 만남들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여행, 그래서 내가 여행을 더 좋아하게 되는 것 같다. 다음에도 광양으로 여행을 간다면 꼭 잠시라도 들르고 싶은 곳이다. 가볍게 도시락도 하나 챙겨서 간다면 더 좋겠지? 일단 내년 벚꽃이 피는 시기를 찜해두고 있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