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종달리 수국길, 푸른 바다와 함께 환상 드라이브!제주 종달리 수국길, 푸른 바다와 함께 환상 드라이브!

Posted at 2017.07.13 12:25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제주 수국길 / 제주 수국명소 / 종달리

종달리 수국 / 종달리 수국길 / 제주 수국

제주 종달리 수국길



제주특별자치도의 동쪽 끝,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조용한 마을 종달리. 종달리라는 마을의 이름은 '통달함을 마쳤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제주 300여개가 넘는 오름들이 끝없이 구비구비 이어져 오다 멈추는, 그 마지막 지점에 위치한 지미봉을 중심으로 형성된 마을이다. 또 마을 주위로 크고 작은 오름들 여럿이 둘러쳐 있어 꼭 마을을 보호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도 드는 곳이다.





제주 종달리 수국길





꼭 수국이 아니더라도 해안가 드라이브 코스로도 인기가 높은 곳이다.





차들이 시원하게 달려가는 해안도로





제주 환상 자전거길이라는 것도 있었구나. 





4일 동안의 제주여행에서 유일하게 푸른 하늘을 보여준 날.





내가 시기를 잘못 맞춘건가? 아니면 장소를 잘못 찾은건가? 종달리에서는 생각보다 풍성하게 피어있는 수국들을 만나볼 수는 없었다.








길가에 가득 피어있는 풍성한 수국들을 상상하며 달려온 곳인데, 사실 조금 힘이 빠지기도 했다.





그래도 이런 멋진 하늘을 보여주고 있으니 그 아쉬움은 어느새 까맣게 잊혀져버렸다.








역시 바다를 배경으로 담은 종달리 해안도로 풍경이 가장 멋진 것 같다.











여기는 어디?


종달리 해안도로로 들어가는 길목에서 만난 수국이 너무 예쁘게 피어있던 집. 눈에 보이자마자 바로 갓길에 차를 세웠다.





해안도로에서 만나지 못한 수국을 여기서 만나게 되는구나~^^





너무 예쁘게 가꿔져있었던 정원


나도 언젠가는 이런 정원이 딸린 집을 가져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이렇게 크고 넓지는 않더라도,,, ^^;;





하늘이 좋아 마냥 기분이 좋았던 날


이번 제주여행에서는 늘 비나 먹구름과 함께였는데, 처음 만난 푸른 하늘에 마음은 그저 들뜰 수 밖에 없었다. 머무는 시간이 너무 짧아 조금 아쉬웠지만, 그래서 다시 또 다른 여행을 준비하고 떠나게 되는 것이니까.


이제는 그 약간의 아쉬움마저도 즐길 수 있게 된 것 같다. 그 이름만 들어도 마음이 설레기 시작하는 '여행'이니까.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