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미래사, 초록 가득한 편백나무숲에서 잠시 쉬어감통영 미래사, 초록 가득한 편백나무숲에서 잠시 쉬어감

Posted at 2017.09.12 16:03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통영 가볼만한곳 / 미래사 편백나무숲

미래사 편백나무 / 미래사 / 통영 편백

통영 미래사



통영 미륵산 자락에 자리한 사찰 미래사. 미륵산을 떠올리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곳은 아마도 용화사일 것이다. 규모도 제일 클 뿐더러, 미륵산으로 올라가는 주 등산로가 위치한 곳이라 왕래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은 곳 또한 용화사이다. 하지만 미래사가 가지는 그 매력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통영 미륵산을 생각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곳은 아마도 미래사일 것이다. 


규모는 작지만 그 평온함과 고즈넉함,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 매력들로 가득한 곳이 바로 통영의 미래사이다.





미래사 주차장에 도착하면 제일 먼저 만나게 되는 작은 연못 영불담. 지금은 초록이 가득한 모습에 눈이 편안해지는 느낌.




영 미래사


미륵산 남쪽 기슭에 자리잡은 미래사는 효봉()스님의 상좌였던 구산()스님이 석두(), 효봉 두 큰스님의 안거()를 위해 1954년에 세운 암자였다. 종각은 우리나라에서 보기드문 십자팔작누각()이며, 삼층 석탑에는 티베트에서 모셔온 부처님 진신사리 3과가 봉안되어 있다. 미래사는 미륵산 남쪽의 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다. 이 절은 효봉 큰스님의 상수 제자()인 구산수련대선사()가 6·25 전란 직후인 1954년도에 창건하였으며 주로 효봉 큰스님의 문도들이 주지를 하면서 차츰 키워온 선도량()이다. 이 절 주지를 역임한 스님으로는 구산 큰스님, 미산 큰스님, 보성() 큰스님, 법흥스님, 종욱 스님과 현재의 여진 스님 등이다. 미래사 주위의 편백나무 숲은 전국 사찰 임야로써는 유일한 것으로서 70여 년 전 일본인이 심어 가꾸다가 해방이 되어 돌아가자 미래사에서 매입하여 오늘날의 큰 숲으로 가꾸어 온 것이다.

출처 : 대한민국 구석구석






진신사리를 봉안한 삼층석탑





마루에 잠시 걸터 앉아 늦더위를 잠시 피해본다. 나는 이 자리에 앉아 보내는 그 조용하고 편안한 시간이 제일 좋다.








한국에서는 보기 드문 십자팔각누각의 종루





기둥 사이 저 앞으로 보이는 자항선원





더위에 까치도 잠시 그늘에 쉬어간다.





이제 땀도 조금 식었으니 숲길을 한 번 걸어볼까?





앗! 깜짝이야~ 넌 거기서 혼자 뭐하니?^^





미래사 대웅전 뒤에 위치한 백나무숲. 이 또한 미래사가 가지는 가장 큰 매력들 중 하나이다.





그러움 가득한 편백나무숲에서의 산책


잠시 쉬어감이 필요한 시간, 한 번씩 머리 속에 떠오르는 미래사이다. 조금씩 깊어가는 가을, 하늘과 바람이 참 좋은 날 다시 한 번 찾아보고 싶은 곳이다. 통영으로 여행을 가신다면 미래사에서 조용한 휴식시간을 한 번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