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석남사 가을 단풍, 울긋불긋 고운 색으로 물들었다울산 석남사 가을 단풍, 울긋불긋 고운 색으로 물들었다

Posted at 2017.11.09 12:20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울산 석남사 단풍 / 석남사 단풍

울산 단풍 / 울산 가을여행 / 석남사

울산 석남사 가을 단풍




울산도 가을이 되면 꼭 한 번은 가게되는 곳이다. 이전에 소개한 문수구장 마로니에길, 또 이번에는 다녀오지 못했지만 태화강과 대왕암공원 또한 가을의 모습이 매력적인 곳들이다. 또 가을에 울산으로 여행을 가면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들르게 되는 곳이 하나 더 있는데 그 곳이 바로 울산 석남사이다. 가을 단풍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내장사, 백암사의 비교할 정도의 화려함은 아니지만 그 특유의 매력을 가지고 있는 곳이라 가을이 되면 그 모습이 한 번씩 머리 속에 떠오르기도 한다.





울산 석남사 일주문





들어가서 돌아본 모습





입구에 유독 붉게 물든 단풍나무가 한 그루 있다.





경내까지 이어지는 이 길이 참 좋은 곳이 울산 석남사이다.





바로 옆 계곡에서는 졸졸 흘러가는 물소리가 들리고





너무 붐비지 않고 이런 편안한 느낌을 안겨주는 것이 석남사의 큰 매력이 아닐까 생각된다.





청운교


조금씩 가을의 색으로 옷을 갈아입고 있는 울산 석남사로 가는 길





귓가를 떠나지 않고 계속 들려오는 그 물소리가 너무 좋다.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들이 내는 그 소리와 함께 어우러져서 듣는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준다.








오른쪽으로 돌아 경내로 이어지는 길








버팀목 하나 없이도, 쓰러질 듯 기이한 모습으로 잘 자라고 있는 소나무 한 그루. 지금도 건강하구나~^^





개인적으로 단풍의 색은 여기가 제일 좋았던 것 같다. 











건너편 길을 내려다 본 모습. 나갈 때는 나도 이 단풍 터널을 걷게 될 것이다.








울산 석남사 삼층석탑





울산 석남사 대웅전


그 앞에 가지런히 놓인 국화들의 모습이 정겹다.








대웅전 뒤 승탑이 모셔진 곳으로 올라가본다. 가을을 조금 더 가까이에서 만나는 느낌? 그런 기분이 들었다. 적당히 푸른 하늘과 참 잘 어울리는 모습이라는 생각이 든다.











울긋불긋


울산 석남사에도 가을이 꽤 깊숙히 찾아왔구나.











대웅전 왼쪽에 있는 또 다른 석탑 하나











내려오는 길에 조금 더 가까이에서 바라본 석남사 가을 풍경





다시 걸어도 너무 좋은 길








딱히 고민도 없이

딱히 생각도 없이

그냥 편안하게 길을 따라 걷다보면





어느새 아까의 그 일주문이 눈 앞에 성큼 다가와 있다.










울산 석남사 가을 단풍과의 산책


다른 곳들과 달리 너무 붐비지 않아서 더 좋은 곳이다. 지난 주말은 1박2일로 교육을 다녀오느라 단풍 구경은 꿈도 꿀 수 없었다. 이번 주말에는 토요일도 근무가 없어 제대로 가을의 풍경을 즐기는 여행을 떠날 수 있을 것 같다. 64gb 메모리 4개! 그 속에 2017년의 가을을 꽉 채워 담아볼 생각이다. 가보고 싶은 곳들이 너무 많아 행복한 고민에 빠져있는 목요일이다. 물론 몸은 사무실에 갇혀있는 신세지만.^^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