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산림환경연구원, 늦가을 아름다운 풍경 속을 걷는다경주 산림환경연구원, 늦가을 아름다운 풍경 속을 걷는다

Posted at 2017.12.06 11:34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경주 가볼만한곳/ 경주 산림환경연구원

경주 산림환경연구원 / 경주 겨울여행

경주 산림환경연구원 가을




1년 사계절 언제 찾아가도 매력적인 모습들을 만나볼 수 있는 경상북도 경주. 가을이 되면 그 가을의 색으로 옷을 갈아입은 아름다운 풍경들을 만나볼 수 있게 된다. 그래서 가을의 경주가 더 기다려지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주말만 되면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 궁금한 마음이 들어 지난 주에 다녀온 그 곳을 다시 찾아가게 되는 일이 생기기도 한다. 다른 유명한 장소들도 많지만 가을 경주를 떠올리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곳들 중 하나, 경주 산림환경연구원의 늦가을 풍경을 만났다.




경주 산림환경연구원의 가을 풍경





잠시 사라졌었던 통나무 다리가 다시 생겼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독차지 하고 있는 통나무다리





뒤로 돌아 그 반대편을 내려다 보니 그 곳에도 역시나 깊어진 가을의 모습이 두 눈 가득 담겨온다.





그냥 눈으로만 봐도 좋고

가볍게 그 속을 걸어도 좋다.





한 폭의 그림같은 가을 풍경을 보여주는 경주 산림환경연구원





낙엽이 가득 떨어진 길

그 또한 매력적이다. 


늦가을에만 만날 수 있는 풍경.





그 속을 함께 걷는 다정한 연인들





가족들의 즐거운 가을의 한 때





다리를 건너가면 만나게 되는 좁고 긴 메타세콰이어길





날씨가 아주 좋았던 날


역시나 많은 사람들이 경주 산림환경연구원의 아름다운 가을을 만나기 위해 찾은 모습이다.





봄이 되면 야생화들로 가득할 정원





지금은 그 야생화들도 잠시 쉬어가는 계절








파란 하늘

하얀 구름






걷고싶은 예쁜 길들이 참 많은 경주 산림환경연구원





가을이 가득 깔린 그 길을 천천히 걸어본다.





사람들의 발길이 잘 닿지 않는 저 깊은 곳까지








가을이 되면 늘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산림환경연구원이지만 잘 찾아보면 이렇게 사람들이 전혀 없는 한적한 곳들도 만나볼 수 있다.





나오는 길에 다시 만난 아까의 그 통나무다리








저기 아래 보이는 벤치에 잠시 앉아 쉬어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곳곳에 숨어있는 좁은 길들을 찾아 걸어보는 것도 이 곳에서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재미







경주 산림환경연구원에서 만난 가을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즐겨보는 여유, 그리고 나만의 시간. 가끔은 이런 시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늘 바쁘게 여기저기로 뛰어다니며 정신없이 흘러가는 일상. 몸도 마음도 잠시 멈춰 쉬어가야 하지 않을까? 가끔은 나도 제대로 쉬는 방법을 정말 모르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여행이 내겐 가장 소중한 휴식인 것 같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