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대소병대도 일몰, 겨울에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풍경거제 대소병대도 일몰, 겨울에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풍경

Posted at 2018.01.10 12:28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대소병대도일몰 / 홍포마을 일몰

홍포전망대 / 여차전망대 / 거제 일몰

거제 대소병대도 일몰



대소병대도는 거제시 남부면 다포리 여차만 인근에 있는 무인도이다. 대병대도와 소병대도로 이루어져 있는 이 곳은 여차마을의 몽돌해변에서 명사해수욕장으로 연결되는 3km 남짓의 비포장도로를 따라 달리다 보면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최근에는 길도 많이 좋아졌고, 올라가는 길 중간중간 전망대들도 새롭게 단장을 했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편안하게 찾고있는 곳이기도 하다.


거제를 대표하는 일몰 명소는 홍포마을이다. 다름 아니라 바다 위로 바로 떨어지는 오메가 일몰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인데 조금 높은 위치의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일몰 또한 절대 그에 뒤지지 않는다.





거제 대소병대도 일몰





여차마을을 지나 오르막길을 잠시 올라가면 첫 전망대를 만나게 된다. 그 전망대 위에서 바라본 여차몽동해수욕장.








오늘의 목적지!

대소병대도 전망대에 올라 내려다 본 거제의 바다. 그리고 대소병대도





저 멀리 왼쪽 하늘에서 천천히 지고있는 해의 모습이 보인다.



  최적의 방문시기는 언제?

대소병대도 일몰은 11월 중순에서 1월 초까지가 가장 좋은 것 같다. 섬 바로 옆으로 떨어지는 해를 만날 수 있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그 시기가 지나고 난 후에는 이렇게 해가 오른쪽으로 많이 치우치게 된다.





구름이 조금 많았지만

그래서 더 기대가 되었던 일몰





주차공간은 전망대 바로 앞에 있으니 걱정은 않으셔도 된다.





천천히 해가 넘어가기 시작한다.





금방 구름 뒤로 숨어버리는 그 모습이 조금 얄밉기도 하지만,,,^^





운좋게 만난 구름 뒤로의 빛내림





구름이 참 멋졌던 날

꼭 저 섬 위로 오늘의 마지막 햇살을 드리우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해가 지고 난 후 다시 찾아온 고요함





겨울바다

그리고 겨울바다에서 만나는 일몰의 매력을 가득 느낄 수 있었던 날





저 멀리 배들도 하나 둘 불을 밝히기 시작한다.








거제 대소병대도 일몰


가슴 답답한 날 자주 찾아가는 곳이다. 최근에는 그 방문 횟수가 이전에 비해 확실히 줄어들었지만 그래도 항상 거제를 떠올리면 머리 속에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곳들 중 하나이다. 이번 주말에는 날씨가 좋을까? 일기예보를 주시하다 시정거리 좋은 주말을 만나게 되면 다시 한 번 달려가고 싶은 곳이다. 겨울에 거제로 여행을 떠난다면 드라이브 삼아 꼭 한 번은 가볼만한 곳이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