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동피랑마을, 오랜만에 만난 그 자리 그대로 있던 친구통영 동피랑마을, 오랜만에 만난 그 자리 그대로 있던 친구

Posted at 2018.02.12 12:38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 여행이야기


동피랑마을 / 통영 강구안 / 동포루

통영 동피랑 / 동피랑벽화마을

통영 동피랑마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찾고있는 통영을 대표하는 여행지들 중 하나인 동피랑마을. 하지만 사실 그 인기가 예전과 같은 수준은 아닌 것 같다. 전국적으로 벽화마을 열기기 일었던 시기가 있었다. 반짝 나타났다 사라진 아니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진 마을들도 꽤 많이 있다. 그 과정을 지켜보면서 벽화마을이라는 곳은 처음 만드는 것 보다 그 이후 유지, 관리가 훨씬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도 통영의 동피랑마을의 경우 찾는 사람들이 꾸준해서 그런지 그나마 유지가 잘 되고 있는 마을들 중 하나이다. 동쪽 벼랑 위에 위치한 동피랑, 서쪽 벼랑 위에 위치한 서피랑 이렇게 두개의 마을이 있는데 그나마 덜 알려지고 볼거리가 사실상 많이 없었던 서피랑도 요즘에는 꽤 많은 공사가 이루어지고 볼거리들이 하나 둘 생기면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 되어가고 있다.





통영 동피랑마을 그리고 강구안





여전히 마을 곳곳에서 찾은 사람들을 반겨주는 벽화들. 하지만 개조심 벽화는 단순한 벽화가 아니니 주의 또 주의!!! 그림이 귀엽다고 절대 속으면 안된다.





큰 소리는 싫어요

기본적인 에티켓은 지켜야지!





동포루에서 내려다 본 강구안





간단하게 티타임?








나도 잠시 쉬어갈까?





그냥 발길이 이끄는대로 자연스럽게 들어가게 된 가게





귀요미들이 창가에 대롱대롱~





오늘의 간식은~

고구마 빼떼기죽!





언 몸을 녹여주는~~ 따뜻한 김이 솔솔~~


맛은 뭐,,,^^

그냥 달달,,,한,,,

내 입맛에는 그다지 뭐,,,

ㅎㅎㅎㅎㅎㅎㅎ





그 대신!


뷰가 너무 좋았던 가게!


동포루에서는 바로 앞의 건물이나 나무들로 인해 조망이 그다지 깨끗하게 펼쳐지지는 않는 편이다. 그걸 아쉽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는데 이런 괜찮은 장소를 우연히 만나게 될 줄이야~ 다음에 만약 강구안의 야경을 담을 일이 생긴다면 장소는 여기로 찜이다.^^





가게에서 내려다 본 강구안





저 멀리 서포루의 모습도 보인다. 





조금 더 가까이 담아본 통영의 겨울바다





강구안에서 인기몰이 중인 거북선





가게의 이름은 해마루언덕


빼떼기는,,, 분명히 호불호가 확!!! 갈릴 것이다.





앗! 넌 여전히 여기에~^^


웃기지만 내가 동피랑마을에서 가장 애정하는 벽화이다. 괜히 이 아이만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이 자리에 꽤나 오래 있었던 아이이다. 내가 처음 동피랑마을을 찾았던 때에도 이 자리에서 뽀샤시한 얼굴로 날 반겨주던 아이였으니^^


다음에도 또 만나자!





아이의 시선


그렇다.

그렇게 함께 살아가며 꿈을 키워야지^^





음,,,

곧 봄이 오겠지?





들어가보진 않았지만 밖에서 보기에도 분위기가 참 좋았던 카페. 빨강머리 앤이 주 테마인가 보다.





다음에는 여기도 한 번 가보고 싶다. 볕 들어오는 걸 보니 사진도 참 예쁘게 나올듯~^^








음~~~

배도 살짝 고파오는데~~

뭘 한 번 먹어볼까?





2차 간식 메뉴는 김밥!

하지만!

일반적인 김밥이 아닌 장어! 장어가 주 재료인 김밥이다.





오호~

이거 나름 괜찮다.

식감도 좋고, 맛도 좋고





가게 이름이 장,,,애,,,ㅡ.ㅡ;

그래도 의미가 훌륭하니,, 애써 이름 정당화를 해본다.





간단하게 요기하면서 간식 삼아 먹기에 좋았던 것 같다.





통영으로 들어가는 길에 만났던 꽁꽁 언 저수지


그런데!!!

그 한 가운데 오리 한 마리가 둥둥~! 바로 갓길에 차를 세웠다.





넌 거기서 혼자 뭐하니???




꽁꽁 언 저수지 위 오리 한 마리


사실 동피랑마을을 여행의 목적지로 두고 통영을 찾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이번에도 달아마을에서 일몰사진을 담으려는 목적으로 통영을 찾았다가 지나는 길에 잠시 들른 경우였다. 글쎄,, 내가 보기에는 그렇다. 주목적지라기 보다는 주변 시장, 강구안과 함께 또 가능하다면 서피랑까지 묶어서 함께 둘러보는 것은 괜찮지만 동피랑마을만을 목적지로 해서 찾아간다면 아마도 적잖은 실망을 하게 될 수도 있다. 


통영으로 여행을 떠난다면, 여행 루트를 잘 짜는 것도 즐거운 여행에 아주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