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통도사 홍매화, 봄 향기 타고 다녀온 향긋한 봄꽃 여행양산 통도사 홍매화, 봄 향기 타고 다녀온 향긋한 봄꽃 여행

Posted at 2018.03.09 12:48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 여행이야기


양산 통도사 자장매 / 통도사 홍매화

통도사자장매 / 통도사 홍매화 개화시기

양산 통도사 홍매화





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3월. 비교적 따뜻한 날씨의 남쪽마을에서는 곳곳에서 반가운 봄꽃 소식들이 들려오기 시작한다. 그 시작을 알리는 꽃은 바로 매화! 매화가 곱게 피는 것으로 유명한 곳들은 꽤 많이 있다. 대표적인 축제는 광양매화마을과 양산 순매원에서 펼쳐지지만 그보다 조금 더 이르게 꽃을 피우는 곳들이 있다. 본격적인 축제가 시작되기 전 먼저 살짝 눈 인사를 나눌 수 있는 곳들, 이번에는 그런 곳들 중 하나인 양산 통토사로 자장매를 만나러 다녀왔다.






  양산 통도사 홍매화





주차장에 차를 두고 통도사로 들어가는 길





이 길도 난 참 좋다.





넌 어딜 보고있는거니?





조용히 귀를 기울이면 들려오는 바람소리, 물소리


이런 소리들이 난 참 좋다.





일주문을 지나고








곧바로 만날 수 있는 통도사 매화나무





아,,, 아직은 많이 이르구나,,,

들어가는 입구 바로 옆에 있는 매화나무에는 아직 채 꽃이 피지 않은 모습이다.





그래도 여기는 꽃이 꽤 많이 피었다.





곱게 핀 매화들과 하나 둘 눈인사를 나눠본다.











초록 처마를 배경으로 담아보는 매화들. 








하늘의 색도 참 좋았던 날








햇살도 참 좋았던 날이다.








조금만 더 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지금은 얼마나 폈을까? 1주일이나 지났으니 지금은 꽤 많이 폈겠지?








매화를 만나러 통도사를 찾은 많은 사람들





아직은 솜털만 뽀송뽀송한 목련들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매화만 보고 돌아갈 수는 없지! 통도사도 천천히 한 번 둘러본다.





통도사 약사전





통도사 대웅전으로 들어가는 길








한 마디 말의 중요성








어둔 마음이 일으킨 구름

나도 내버릴 수 있었으면











통도사 대웅전












이제 곳곳에서 조금씩 봄의 기운들이 느껴지는 것 같다.







  2018년 3월 첫주 주말, 통도사 홍매화



지금은 아마도 더 많이 폈겠지? 포근하게 봄비도 가득 내렸으니까. 주말에 다시 한 번 가볼까? 아니면 다음 주 주중에 다시 한 번 가볼까? 괜히 혼자 고민에 빠지게 된다. 아직 본격적인 축제가 시작되려면 1주일 정도 더 남았는데, 이번 주말에는 어디로 봄꽃여행을 한 번 떠나볼까 머리만 복잡해지는 금요일이다. 


어디 좋은 곳 없나요?^^ 추천 부탁드려요~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