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여행] 가을을 알리는 소리 주남저수지 코스모스[창원여행] 가을을 알리는 소리 주남저수지 코스모스

Posted at 2015.09.14 09:00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창원여행 / 창원 코스모스 / 주남저수지

창원 주남저주시 / 창원 데이트코스

주남저수지 코스모스



창원 주남저수지

물론 철새들의 천국으로 더 많이 알려진 곳

하지만 가을이 되면

길을 따라 가득 피어있는 코스모스들이 환상적인 물결을 만들어내는 곳이기도 하다

창원의 대표적인 코스모스 군락지

그리고 가을 창원의 대표적인 데이트코스


이른 아침 코스모스들이 채 잠에서 깨기도 전

주남저수지의 코스모스들을 만나기 위해 집을 나섰다




코스모스가 반겨주는 꿈속의 길





맑게 개인 푸른 하늘을 기대했지만

요즘에는 주말에 맑은 날씨를 만나기가 정말 쉽지 않다


대부분 흐리거나 비가 내리니,,


어디로든 떠날 수 있는 주말만 기다리면서 힘든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는데 주말까지 이래버리면 나는 이제 어떻하라고,,ㅜㅠ





안개가 가득 끼어있는 아침이라 조금 걱정을 하기는 했지만 그 걱정들을 무색하게 만들어버리는 아이들


너무 색이 곱다





창원 주남저수지 코스모스의 특징은 그 모양과 색이 너무 곱다는 것이다

몰론 다른 곳들의 코스모스도 아름답고 고운건 마찬가지지만 유난히 색이 선명하고 모양이 뚜렷한 코스모스들이 많은 곳이 바로 주남저수지이다. 또 키도 모두들 제각각이라 아래에서~ 위에서~ 옆에서~ 각양각생의 모습으로 코스모스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도 정말 중요한 구경포인트라는 생각이 든다





내가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연분홍 코스모스


색도, 모양도 모두 너무 고운 아이이다





하얀색 코스모스

연분홍 코스모스

진분홍 코스모스


함께 어우러지니 가을,,,^^





이른 아침이라 사람들이 많지 않아 더 좋다


요즘에는 해가 뜨는 시간도 많이 빨라졌으니

출근 전에 아침운동 삼아 한 번 가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몸은 조금 피곤하겠지만,,,

마음만은 완전 에너지 백퍼!!! 충전된 하루를 보내실 수 있을 것이다^^ㅎ





물방울을 매달고 있는 거미줄까지 이쁘게만,, 보인다


눈에 깍지가 씌었다^^ㅎ




내가 더 높아~


누가누가 더 높이 올라가나~




꽃잎 떨어진 코스모스 찾기~~


못찾겠죠?

이래서 주남저수지의 코스모스를 더 좋아한답니다^^





반대쪽으로 돌아보면

아직 연꽃들이 드문드문 자리잡은 주남저수지의 풍경이 눈 앞에 펼쳐진다

옅게 안개가 끼어있는 모습이 왠지 더 멋있게 느껴진다




아침이슬을 머금은 강아지풀


너무 무거운가? 항상 고개를 숙이고 있다





기분좋게

행복하게

룰루랄라


걸어가는 길




반대쪽도 역시 행복





아직 채 피지 않은 아이들도 

곱기는 마찬가지다





조금만 걸어야지,, 하면서 시작된 아침산책인데,, 도저히 중간에 멈출수가 없다. 그냥 가는데 까지 가보지 뭐~^^


계속되는 즐거운 꽃밭 속의 산책




안녕~^^


이제 막 잠에서 깬건가?

백로 친구와도 아침인사를 나누고~


근데,,,

학, 두루미, 왜가리, 백로

혹시 무슨 차이가 있는지 아시나요?


제가 아는 선에서 간단하게 정리 들어갑니다

학 = 두루미 (두루미의 한자 표현). 키가 아주 큰 편이다. 단순하게 비교하면 백로보다는 배로 크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고 목을 항상 일자로 쭉 펴고 다닌다. 또 겨울철새라 추운 시기에 주로 만날 수 있는 아이이다

왜가리 = 회색빛이 강하고 머링에 깃털이 두세가닥 있다. 또 덩치도 백로보다는 더 큰 편이다

백로 = 순 한글이름은 해오라기이고 항상 목을 S자로 구부리고 있다. 날아갈 때도 목을 구부리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여름 철새라 요즘에도 간간히 논이나 하천에서 만날 수 있는 아이이다


아시겠죠?^^





다시 코스모스들에게 관심을





하지만 눈은 다시 주남저수지로





날아가는 모습도 참 곱구나





다시 정신을 차리고 

오늘의 원 데이트 상대를 찾아서 복귀!





더 아름다운 모습으로 나를 유혹한다


나만 보세요~^^ 오홍오홍~





여기가 대한민국?

이국적인 풍경이 가득한 곳이다


별것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저 옆으로 쳐진 울타리가 가지는 매력이 참 큰 곳이다





그래서 항상 주남저수지를 찾으면

울타리를 함께 사진에 담으려 하는 편이다


굉장히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든다





이른 아침 데이트를 즐기는 커플


그 모습이 너무 이쁘고 또 부럽기도,,ㅡ.ㅡ;; 해서,,





다시 나는 내가 사랑하는 울타리와 함께~





눈이 호강하는 아침의 산책길


일찍 일어나는 것이 조금 힘들어서

침대에서 바둥바둥 거리기는 했지만

조금만 더 일찍 나올껄,, 이라는 생각이 이제는 더 가득하다





이름 알았는데,,,ㅜㅠ

잊어버렸다


나중에 다시 꼭 찾아보고 이름표 달아줄께~^^


('모야모'라는 앱에서 이름표 붙여주기 운동에 동참하고 있습니다~ㅎ^^)





손에 닿으면 

그 색이 꼭 뭍어날 것만 같다








사랑에 빠진 강아지 풀들


너무 적극적으로 붙어있는 것 아니니?


ㅡ.ㅡ;;


확,,, 그냥,,,





내가 제일 고와~


나 너무 이쁘죠?


^^ㅎㅎㅎ





이제는 돌아서 나가는 길

이미 한 번 만났던 아이들인데

다시 봐도 눈을 뗄 수가 없다


너희들은 도대체 정체가 뭐니?





울타리 & 코스모스 콜라보


누가 뭐라하든 내가 제일 좋아하는 구도이다


너무 이쁘죠?^^


괜히 이쁨을 강요하는 듯한 느낌이다,,





구비구비 이어지는 코스모스길


어쩜 이렇게 고울 수가 있을까?


걷는 걸음이 나도 모르게 저절로 느려진다


이제 곧 길이 끝난다는 생각에 아쉬움이 들어서 그랬을까?




나비 : 코스모스가 너무 좋아요~




벌 : 흥~내가 더 좋아하지롱~^^윙~윙~


오늘은 날씨가 정말 가을이더라구요

바람도 정말 많이 시원해졌구요~

본격적인 가을여행 시즌이 시작된 것 같아요^^

아싸~~~~!!!


코스모스가 가득한 주남저수지의 아침풍경

너무 이쁘쬬?

다들 즐거운 한 주 시작하세요~^^


인스타, 페북, 스토리에서도 만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