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여행] 마산국화축제 가고파국화축제 낮과 밤의 풍경[마산여행] 마산국화축제 가고파국화축제 낮과 밤의 풍경

Posted at 2015.10.31 10:00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2015 가고파국화축제 / 국화축제

가고파 국화축제 / 마산국화축제

마산 가고파국화축제


가을, 국화에 빠지다

다시 찾아온 가을의 국화축제

형형색색 꽃들이 가득한 축제의 장

경남 마산가고파국화축제





드디어 시작된 가고파국화축제. 담장 너머로 넘겨만 보다 긴 기다림 끝에 그 행사장 안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주말에는 사람들이 너무 많을것 같아 평일 오전 조금 이른 시간에 다시 가고파국화축제장을 찾았다. 다행히 이른 시간이라 사람들이 그렇게 붐비지는 않았다. 의외로 거리에 노점들도 많이 들어서지 않은것 같이 보여서 예년보다는 사람들이 적게 몰리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잠시 들기도 했다





행사장 주위 인도에도 국화가 가득하다








가고파국화축제의 상징

'갈매기의 꿈'


저 갈매기는 저 곳에서 과연 어떤 꿈을 꾸고있을까? '다 이리오너라~' 라는 표정으로 날개를 활짝 펼치고있다





화사하게 피어있는 다양한 꽃들

사람이 많이 붐비는 시간은 아니지만 그래도 사람없는 사진을 찍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는 생각이 든다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국화들


국화는 향기도 좋다는데

내방에도 몇개 있었으면 좋겠다

^^





이런 모양의 국화도 있어?

이름을 들었는데,,, 잊어버렸다ㅜㅠ

개인적으로는 색도 모양도 이 아이가 제일 이쁘게 보였다





국화와 야자수의 콜라보!

열대지방까지!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우리의 국화이다





가까이에 있는 돝섬을 오고가는 유람선. 새우깡에 곱게 길들여진 갈매기들이 그 뒤를 졸졸 따르고있다. 예전 초등, 중학교를 다니던 시절에는 소풍을 가면 제일 먼저 후보지로 떠오르는 곳이 바로 돝섬이었다. 중간에 폐장이 되니,, 이제는 볼것이 없니,, 소문이 무성했었지만 지금은 또 천천히 자리를 잡아가는듯 보인다. 기회가 된다면 조만간 돝섬에도 나들이를 한 번 가볼 생각이다





부채모양으로 꾸며진 국화

그 옆을 날으는 날쌘 갈매기 한 마리





마창대교를 형상화한 국화다리





앞에는 국화로 된 마창대교

그 뒤로는 진짜 마창대교가 보인다





이상한 나라의 국화성


그 안에는 과연 누가 살고있을까?^^





고성이 가까이 있어서 그런가?

공룡모양의 조형물들이 많이 보인다


멀리 어렴풋이 보이지만,, 브라키오사우르스가 아닐까???





국화로 된 사랑의 터널

내부의 모습도 찍어보고 싶었지만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내부의 사진을 찍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거의 명절에 톨게이트가 막히는 수준이었으니,,,.ㅡ.ㅡ;;





꼭 파란색 귀여운 스머프가 뛰어나올 것만 같은 이쁜 집이다





혼자 도드라지게 피어있던 노란색 국화 한 송이





7.000송이의 국화가 함께 만들어낸 조형물. 가까이서 보면 참 이쁜 조형물이었는데 이렇게 조금 멀리서 보니 꼭 무슨 투구,, 같기도 하고, 골무,, 같기도하다





가고파국화축제에서 나름 전망대의 역할을 하고있는 언덕. 저 위에 올라서면 국화축제장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다





국화들이 가득 피어있는 가을 축제의 장소! 그리고 저 멀리에는 마창대교가 보인다





'나 날아갈래~~~!'


비상을 준비중인 갈매기








장독대와 국화의 콜라보








연보라빛 화사한 색의 국화





바람개비는 불어오는 가을바람에 빙빙~





분재전시장

대회에서 입상을 한 작품들이라 그런지 다들 수준이 높아 보였다. 조금 더 가까이에서 보고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들어오지 말라는 금줄을 넘어가고 싶지는 않았다. 다른 대부분의 분들은 전혀 신경을 쓰지 않고 줄을 넘어가 꽃 바로 앞에 폰카를 들이대고 있었지만,,,





감은사지???


모양은 전혀 다르지만 괜히 구도를 보니 경주의 감은사지 3층석탑이 떠올랐다





사랑의 약속


살짝 부럽고,, 배가 아프기도 하지만,, 오래오래 행복한 사랑 이어가시길~^^





가고파국화축제의 밤


드디어 밤이 되었다. 낮에 한 번 찾았다가 밤의 모습도 너무 궁금해서 퇴근 후 다시 축제장을 찾았다. 나름 조명들이 화려하게 들어오는 곳이기 때문에 오히려 밤에 찾아오시는 분들이 더 많은 축제이기도하다. 올해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나름 큰 기대를 안고 축제장으로 들어갔다





폐장시간은 10시!!


이게 무슨일!! 작년에는 분명 10시30분에 문을 닫았던것 같은데 폐장시간이 10시라고 한다. 내가 도착한 시간은 9시 40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구석구석 둘러보기에는 아무래도 부족한 시간, 아까 봐두었던 장소들 중에 나름 이쁘게 포토존으로 사용될 만한 곳들을 번개처럼 탐색했다. 그리고 포인트를 따라 이동 시작!





삼각대를 펼치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았지만,, 도무지 그럴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곧 나가야한다는 방송은 쉴새없이 흘러나오고, 진행요원들이 하나 둘씩 돌아다니면서 아직 축제장에 남아있는 사람들에게 곧 나가야한다고 주의를 주고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20분의 짧은 시간이지만,,,

사람이 없어서 너무 좋았다

이렇게 한산한 모습의 가고파국화축제장을 사진으로 담을수 있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해봤는데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혼자서 편안하게 즐기는 국화축제는 또 그 나름의 신선한 매력이 있었다. 조금 한가롭게 축제장을 즐기고 싶은 분들은 폐장 전 30분을 활용하시길~^^





마창대교에도 불이 반짝반짝


실제 마창대교에도 이렇게 이쁘게 조명이 들어온다면 얼마나 좋을까,,,











스머프들 어디 갔나???





밤을 낮처럼 환하게 밝혀주는 조명들





웃~어요~ 웃~어봐요~♪♬





전망대에 올라서서 내려다 보는 축제장의 모습. 사람이 하나도 없어서 누가 보면 축제가 끝났다고 생각할 것 같다.








주행사장의 풍경

이렇게 보니 그렇게 넓은 편은 아니다. 사람들만 많지 않다면 모두 둘러보는데 30분이면 충분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 정말 날아간다???!!!'


이제 나도 나가야 할 시간


작년에 이어 올해도 다녀온 가고파국화축제. 준비 기간이 길었던 만큼 소소한 볼거리들은 정말 많은 축제이다. 단순히 꽃을 구경하는 것도 충분히 즐겁지만 여러 체험활동들도 가능하니 아이들과 함께 더 뜻깊은 시간을 보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또 낮과 밤의 풍경이 전혀 다른 곳이라 해가 지기 조금 전에 도착을 해서 일단 밝은 모습의 축제를 즐기다가 근처에서 맛있는 저녁식사를 하고 해가 진 후 조명이 켜진 축제장을 다시 한 번 들러보는 것도 나름 재밌게 축제를 즐기는 방법이 될 것 같다. 이번 주말이 피크! 다들 즐겁게 가을의 축제를 즐기셨으면 좋겠다


낮도 밤도 나름의 매력이 있더라구요

그래도 저는 밤이 더 좋았던것 같아요~

바람이 많이 차니까 따뜻한 옷은 필수^^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