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싱그러움 가득한 오대산 월정사 전나무숲길봄날 싱그러움 가득한 오대산 월정사 전나무숲길

Posted at 2016.05.17 11:07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오대산 전나무숲길 / 월정사 전나무숲길

강원도 월정사 / 오대산 월정사

오대산 월정사 전나무숲길


강원도 오대산 자락에 위치한 월정사

겨울에 눈이 내린 풍경이 아름답기로 소문이 난 곳이다. 물론 나도 월정사를 찾은 계절은 대부분 겨울이다. 하지만 몇 해 전 봄에 만났던 싱그러움 가득한 그 모습이 다시 생각나 이번에는 초록이 가득한 봄에 월정사를 다시 찾게 되었다.


월정사는 신라 선덕여왕 때, 자장율사에 의해 건립된 곳이다. 자장율사가 중국에서 유학하던 중 산서성 오대산에서 문수보살을 만나게 되고 문수보살에게서 부처님의 사리와 가사를 전해 받고 신라에 돌아가서도 오대산을 찾으라는 가르침을 받게 된다. 그 후 신라로 돌아와 찾게된 곳이 강원도의 오대산이고 지금의 이 자리에 월정사를 건립하게 된다.





월정사 전나무 숲길


일주문에서 월정사까지 이어지는 1km 남짓의 전나무 숲길. 한국의 아름다운 길, 무장애 탐방로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리고 있는 곳이지만 그냥 '전나무 숲길'이라는 이름이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예전에는 소나무들도 이 자리에 함께 있었지만 전나무들의 위세에 눌려 다른 곳으로 도망을 갔다는 우스개소리가 있을 정도이니 그 모습을 직접 보지 않고서는 쉽게 설명이 어려울 정도이다.





맑음, 푸르름이 함께하는 강원도 오대산 깊은 자락의 월정사








월정사로 들어가는 길





그 반대쪽으로는 일주문까지 길게 전나무 숲길이 이어진다.





월정사 천왕문


숲길을 걸어보기 전에 먼저 월정사부터 한 번 둘러보기로 한다. 부처님 오신날 직전에 찾은 월정사라 행사 준비로 분주하기도 하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 한층 활기가 느껴지는 산사의 모습이다.








햇살이 참 좋았던 날





속세의 짐을 잠시 내려 놓고

천왕문을 지나서는 발걸음이 살짝 가볍게 느껴진다.





봄의 싱그러운 기운이 가득한 오대산 월정사














월정사 금강문


보통 한국 사찰의 가람 배치는 일주문 - 천왕문 - 불이문 순서로 이어지는데 보통 불이문이 있어야 하는 자리에 금강문이 위치하고 있다. 











월정사 8각9층석탑

그리고 그 뒤로 적광전이 자리하고 있다.


적광전은 석가모니불을 모신 금당으로 원래는 칠불보전이 자리하고 있던 곳이다. 6.25전쟁 중에 소실된 칠불보전을 1960년대에 적광전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건립하였다. 많은 전쟁과 다툼 속에서 원래 있던 대부분의 건물들은 모두 파손되었고 지금 있는 건물들은 거의 모두 최근에 지어진 것들이다.





적광전을 바라보며 무슨 생각을 하고 계실까?





사람들의 바람을 담은 많은 이야기들








주위를 천천히 둘러보니 강원도 깊은 산 속 사찰에서도 봄의 화사한 기운이 물씬 느껴진다.











대롱대롱 걸린 연꽃이 참 앙증맞다





월정사 삼성각


독성, 산신, 칠성을 함께 봉안한 곳이다.





오대산 역대 고승의 진영을 봉안한 진영각





적광전 앞에 있는 석등의 화려함이 잠시 눈길을 끈다.











맛있는 빵을 파는 빵집도 있고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카페도 있다.





이제는 월정사 밖으로 나와서 일주문까지 이어지는 전나무 숲길을 걸어볼 차례! 사실 내가 오늘 월정사를 찾으면서 가장 기대를 한 곳이 또 가장 보고싶었던 곳이 바로 이 전나무 숲길이다.





울창하게 또 길게 이어지는 전나무 숲길





길이 너무 좋아서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놀기에도 너무 좋다.





하늘도 참 좋았던 날

조금씩 불어오는 바람도 너무 좋다.








숲길을 걷다보면 중간중간 이런 조형물들이 하나씩 보이던데 무슨 의미를 가진 것들인지는 잘 모르겠다. 숲의 경관을 해치는 정도는 아니라 그냥 지나쳤지만 예전 아무것도 없었던 숲길이 나는 더 좋았던 것 같다.





마음이 편안해지는 봄날의 숲길


그냥 이 길이 너무 걸어보고 싶었다. 제일 최근에 찾은 것이 2년 전 겨울 오대산 산행 때였으니 꽤나 오랜만에 다시 찾아온 월정사다. 사실 내가 살고있는 창원에서는 굉장히 먼 거리에 있는 곳이라 쉽게 찾아올 수 있는 곳은 절대 아니다. 그래도 강원도로 여행을 오면 항상 생각나는 곳들 중 하나라 시간만 허락한다면 꼭 한 번씩 들러보는 곳이다. 지난 겨울 강원도를 찾았을 때 들러보고 싶었지만 일정이 허락하지 않아 만나볼 수 없었는데 다행이 이번 봄에 그 아쉬움을 풀어낼 수 있었다. 


자연이 안겨주는 푸르름과 싱그러움 가득한 봄날의 선물. 이번 주말에는 숲길로 힐링여행을 한 번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아무 생각없이 그냥 걷고싶은 길입니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