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혁명의 도화선, 마산에서 시작되었던 3.15의거4월 혁명의 도화선, 마산에서 시작되었던 3.15의거

Posted at 2017. 3. 15. 11:30 | Posted in 『HerE & TherE』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3.15 부정선거 / 1960년3월15일

마산3.15의거 / 3.15의거 기념일

마산 3.15의거 기념탑



1960년 3월 15일


벌써 57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에 분노한 마산 시민들과 경찰과의 충돌로 시작된 3.15의거, 그 처음은 학생, 시민들의 평화로운 집회의 모습을 띠고 있었다. 하지만 경찰의 해산 과정에서의 강제진압으로 투석전이 시작되었고, 경찰의 무차별 발포와 연행으로 시민들은 더 분노하게 되었다. 시민들은 경찰서와 국회의원, 경찰서장 자택을 습격, 이 과정에서 8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다. 


그리고 며칠 후, 실종되었던 것으로 생각했던 마산 상고 김주열 군의 시신이 오른쪽 눈에 최루탄이 박힌 처참한 모습으로 마산 앞바다에 떠올랐고, 시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게 된다.





3.15의거 기념탑


3.15의거를 기념하며 1962년에 처음 지어졌지만, 사람들은 이 기념탑이 있다는 것도 제대로 알지 못했고, 그 의의 또한 제대로 전달이 되지 못하는 면이 상당히 강했다. 그래서 1999년 대대적인 보수를 거치면서 고작 40여평에 지나지 않던 공간은 300평에 가까운 넓이로 새롭게 단장을 하게 되었다. 지금은 분수도 있고 앉아 쉬어갈 수 있는 벤치들도 설치가 되어서 작은 공원의 역할을 겸하고 있는 곳이다.





마산 해안도로를 따라 이어지는 임항선 그린웨이


이 길을 따라 쭉 걷다보면 3.15의거탑이 있는 마산시 서성동과 마난게 된다. 보통은 차를 타고 가거나, 큰 길을 따라 걷다가 3.15의거탑을 마주치게 되는데 임항선 철길을 따라 걸어가면 도로 위를 지나는 철길 위에서 그 모습을 마주할 수 있다.





지금은 기차가 지나지 않는 길


이전에는 마산 앞바다에 정박한 배들에 분주하게 짐들을 실어 옮겼을 기차들이 지나던 길이다.


지금은 마산 시민들의 소중한 쉼터가 되어주는 곳으로 변화했다.





그 길을 걷다보면 매화, 산수유, 동백 그리고 진달래, 목련 등 온갖 다양한 꽃들도 만나볼 수 있다.





해가 지고 난 후에도 길이 어둡지 않아 운동하러 나온 시민들이 상당히 많은 곳이다.





해가 지고 난 후의 3.15의거탑


삼각대도 없이 손각대로 담은 사진들이라 노이즈가 자글자글,,,하지만,^^ 마산에 이런 곳이 있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었고, 또 절대 잊지 말고 감사해야할 우리 선배들의 모습을 기억하고 싶은 마음에 예전 몇 장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어디에서 왔는지 그 정체도 제대로 알 수 없는 화이트데이는 모르는 사람이 없고, 흡사 축제처럼 즐기는 분위기인데, 오늘이 3.15의거 기념일이고 무엇을 기념하기 위한 날인지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들은 얼마나 있을까?


다들 조금씩만 더 관심을 가진다면, 우리가 사는 세상 또한 조금씩 바뀔 수 있지 않을까?^^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
  1. 최근 시국에 맞춰 잊혀진 교훈을 떠오르게하는 글이네요
    마산가면 저도 들러보고싶네요
  2. 길들을 감각적인 사진으로 표현하셨네요~~ㅎ
    저도 마산 가게되면 한 번 들러보고 싶네요~^^
  3. 아... 방쌤님.. 마산에 계시나보군요...ㅎㅎ
    좋은 글 잘읽고 마음에 새기고 갑니다~~~
    손각대인데도 사진은 완전 쨍하게 잘 나왔습니다. 여기에 비하면 저는 수전증.....
    감사합니다....
  4. 우리나라 민주화의 큰 첫걸음을 시작한 곳이로군요 ..
    3.15 .. 절대 잊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
    마산도 한번 제대로 다녀보고 싶습니다 .. ^^
  5. 3월 15일 오늘, 잊지말고 기억해야 할 과거네요.
    마산 3.15 의거 기념탑은 마산에 가면
    꼭 가봐야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6. 역사적 의미가 깊은 곳이네요..
    이런 역사를 겪었으면서도 요즘같은 국정농단 같은 사태는 정말로 선배들 보기가 부끄럽네요..
    두번 다시는 이런일이 없어야겠습니다..
  7. 참으로 시기 적절한 포스팅이군요^^ 멋집니다~~
  8. 열사의 죽음을 통해서 새로운 우리 민주주의 출발점이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들면서 여전히 민주주의로 향한 우리들의 소망이 이루어지는 그날이 오기르 고대해봅니다.
  9. 오늘 3.15의거가 있었던 날이군요.
    4.19는 알아도 이날은 날짜까지는 모르고 있었네요. ㅎ
  10. 네 오늘이 3.15의거일이네요~
    집에서 버스로 약 40분 정도를 가면 수유리 4.19공원에 갈 수 있습니다.

    자유, 그리고 민주주의는 거저 오지 않았음을 언제나 상기합니다
  11. 역사적 의미가 깊은곳...
    광주 뿐만 아니라 마산에서도 민주주의 불꽃이 올라왔었다는 것을...잊고 있었네요.
  12. 여고시절...많이 보고 다녔었지요.

    민주주의....누군가의 희생덕분임을 잊지 말아야하는데...ㅠ.ㅠ
  13. 올해 대선에서도 혁명적인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군요 올바른 대통령을 뽑는게 참 중요한 거 같아요
  14. 뜻깊은 역사의 현장이군요.
    그때그때 이렇듯 스스로
    희생양이 되기를 마다하지 않은 덕분으로
    우리나라가 지금 이 시점에 이를 수 있었던 것이겠지요.

    덕분에 잘 보고 또 잘 알고 갑니다.
    기분좋은 하루 보내세요^^
  15. 4월혁명, 자유당, 관권개입, 민주화;;;
    세월이 수십년이 지났지만, 지금 벌어지는 일들을 보면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는 과연 한발씩 앞으로 나아간건지 의문이 드는 대목입니다. 의미있는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
  16. 3.15 잊지 말아야 할날입니다
    곧 4월이 오면 더 잊지 말아야 할 날들이 다가 옵니다
    그런 날들을 되새기면서 이번 선거는 잘 뽑았으면 합니다
  17. 그런 역사적인 장소가 바로 이곳이었군요.. 잊지 말아야 할 것 같습니다~
  18. 멋진 곳입니다.
    이렇게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곳을 시민들의 삶에 자연스럽게 녹여두는 모습이 좋습니다....
  19. 그런 역사가 있었는지는 저는 잘 모르고 있었네요.
    요즘...역사의 작은 승리...아니 국민으로서 응당 누려야 할 권리를 조금 찾은 듯 한 나날이어서 더 깊게 와 닿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