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산수유꽃축제, 계곡이 온통 봄의 노란빛으로 물든 상위마을구례 산수유꽃축제, 계곡이 온통 봄의 노란빛으로 물든 상위마을

Posted at 2018.03.19 11:52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 여행이야기


구례산수유꽃축제 / 구례산수유마을

구례산수유축제 / 산수유축제 / 상위마을

구례 산수유축제 2018 상위마을





드디어 지난 주말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봄꽃축제들이 전국에서 펼쳐지기 시작했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축제들이 아마도 광양매화축제와 구례산수유꽃축제가 아닐까 싶다. 둘 중 어디를 먼저 가야하지? 하루에 두 곳을 모두 돌아볼까? 많은 고민과 함께 광양과 구례의 개화상황을 확인해본다. 광양은 아직 만개하기에는 조금 이르다는 소식. 지금 개화율은 40%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늘 광양을 먼저 찾아갔던 이전과는 다르게 구례 산수유꽃축제가 열리는 산동마을로 먼저 출발했다.






  구례 산수유꽃축제 2018





와,,, 정말 많이 폈구나!

나의 구례 산수유꽃축제 구경 코스는 항상 정해져있다. 제일 먼저 가장 높은 위치에 자리한 상위마을을 둘러보고, 내려오는 길에 대음, 반곡마을에 잠시 들렀다가, 차로 10분 정도 이동해야하는 현천마을에서 마무리를 하는 코스이다.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주행사장은 축제가 시작되는 예전 제일 처음 한 번 들른 이후로는 한 번 도 가본 적이 없다. 여기저기 가득한 음식냄새, 그리고 얼큰하게 취기가 오른 사람들, 난 그런 모습들을 만나러 먼길을 달려 구례까지 온 것은 아니니까.^^





반곡마을과 마찬가지로 상위마을에서도 이렇게 계곡을 배경으로 예쁜 산수유들을 담아볼 수 있다.





그리고 가장 좋은 점은?

사람들이 많지 않다는 것이다.





주말 오전에 찾아간 구례 상위마을. 사진에서 보다시피 사람들의 모습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다.





온통 노랗게 물든 계곡














다리 옆 데크 길을 따라 나도 이제 계곡으로 내려가본다. 조금 더 가까이에서 산수유들을 만나볼까?^^











사실 장노출 사진을 찍는데 필요한 ND필터에 대한 욕심은 거의 없는 편이다. 그냥 지금 내가 가진 카메라와 렌즈, 필터들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을 느끼는 평소이지만 이상하게 구례 산수유꽃축제에 올 때만 되면 ND필터에 대한 아쉬움이 생긴다. 내년에 올 때는 정말 하나 질러볼까?^^;ㅎ














흐르는 물을 장노출로 매끄럽게 담아놓으면 참 예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음,,,

지를까,,,





봄의 분위기와 너무 잘 어울리는 노란색

그래서 산수유의 개화가 더 반가운 것 같기도 하다.








다리 위로 올라와서 아쉬운 마음에 다시 내려다 본 계곡





차를 타고 반곡마을로 가는 길에 잠시 들른 전망대. 길가에 위치한 곳이라 접근성도 좋고, 마을 전체를 한 눈에 담아볼 수 있는 곳이라 항상 잠시 들르는 곳이다.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상위마을








차들이 꽤 보이기는 하지만 주말의 축제장이라고 생각해보면 정말 한산하다는 느낌이 든다.








산수유꽃들이 계곡을 온통 노랗게 물들이고 있는 봄날의 아름다운 풍경





이제 다음 목적지는 어디? 

대음마을, 반곡마을이다.




  2018 구례 산수유꽃축제, 상위마을


여행을 다니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들 중 하나가 바로 준비이다. 가까운 거리에서 찾아오는 사람들도 많지만 꽤 먼 거리에서 큰맘 먹고 찾아오는 경우도 많은데 제대로 된 준비가 없어 즐거워야 할 봄나들이가 엉망이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혹시라도 구례 산수유꽃축제를 찾는다면 어떤 경로로, 또 어디를 꼭, 또 어디를 먼저 둘러볼 것인지 동선을 잘 짜서 움직이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


내가 추천하는 코스는 차로 움직이면서 상위마을 - 반곡마을 - 현천마을 순서로 둘러보는 것이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