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강천산 단풍여행, 화려한 가을의 색으로 물들었다!순창 강천산 단풍여행, 화려한 가을의 색으로 물들었다!

Posted at 2018.11.16 13:16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순창 강천산 가을 단풍 여행


순창 단풍 / 강천산 단풍시기

강천산 단풍 / 순창 강천산 단풍










점점 깊어가는 가을. 고운 색으로 물들어가는 단풍들이 여행객들의 손을 잡아끄는 산과 들로 잡아끄는 계절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그 고운 가을은 항상 너무 빨리 지나가버리는 것 같다. 비교적 따뜻한 남쪽마을에서는 아직도 반가운 단풍들의 모습을 여러 곳에서 만나볼 수 있지만 위쪽마을에서는 이미 단풍들은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단풍 가득한 예쁜 길들이 많아 사람들에게 인기를 끄는 곳들은 많이 있다. 하지만 그 여러 장소들 중에서 유독 애정이 가는 곳들이 있다. 이번에 소개할 순창 강천산이 내게는 그런 곳이다.







  순창 강천산 가을 단풍




다녀온 날 : 2018년 11월 3일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강천산





조금 늦은 시간에 도착한 강천산


이미 주차장은 차들로 가득하고, 이렇게 공터에 따로 만들어놓은 장소도 이미 차들로 가득, 빈 자리를 찾아보기가 쉽지 않다.





곱게 물든 가을 강천산





나도 부지런히 발걸음을 옮겨 매표소로 향한다.





계곡 물소리를 들으며 오솔길을 걷는듯한 기분. 물론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그 매력을 제대로 즐기기는 조금 힘들었지만 조금 느리게 걸으면서 강천산이 주는 가을의 매력을 만끽하려 해본다.





잠시 걷다보면 만나게 되는 병풍폭포. 인공폭포이지만 그 멋진 모습에 볼때마다 와~ 하며 탄성이 저절로 터져나오는 곳이다.











시원하게 쏟아지는 물줄기





강천사로 들어가는 길





단풍의 색이 유독 짙고, 그 크기가 애기 손만큼 작다고 해서 애기단풍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단풍들이 유독 많은 곳이 강천산이다.





가을 정취 가득 느낄 수 있는 강천산 계곡





그 계곡을 옆에 두고 함께 걷는 길이 난 참 좋다.





강천산의 가을을 만나기 위해 강천산을 찾은 많은 사람들











늦은 오후의 햇살이 참 좋은 날





길지는 않지만 메타세콰이어길도 잠시 지나고





  순창 강천산 강천사



대한불교조계종 제24교구 본사인 선운사의 말사()로, 887년(진성여왕 1) 도선국사가 창건하였다. 고려시대인 1316년(충숙왕 3) 덕현이 오층석탑과 12개 암자를 창건하여 사세()를 확장하였으며, 조선시대 1482년(성종 13)에는 신말주()의 부인 설()씨의 시주를 얻어 중창하였다. 

1760년(영조 36)에 편찬된 《옥천군지》에는 명적암(), 용대암(), 연대암(), 왕주암(), 적지암() 등 5개의 부속 암자가 남아 있다고 적혀 있다. 그 중 왕주암은 후삼국의 분쟁이 한창이던 때에 왕건이 이 암자에서 유숙하였던 것에서 유래한 이름이라고 한다.

그뒤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을 1604년 태능()이 중창하였다. 다시 1855년(철종 6) 금용당이 재건하였으나 6·25전쟁으로 칠성각, 첨성각, 보광전의 당우가 불탔다. 그뒤 주지 김장엽이 1959년에 첨성각, 1977년에 관음전을 신축한 뒤 비구니의 도량으로 전승되고 있다.


출처 : 두산백과















잠시 강천사를 둘러보다 오늘의 최종 목적지인 강천산 현수교로 향한다. 강천사에서는 굉장히 가까운 거리에 있다.





현수교까지는 딱 100미터

하지만


그 100미터가 계단길이다.^^;





현수교 전망대에 올라 바라본 강천산 가을 풍경








그래도 작년보다는 시기를 잘 맞춰서 온 것 같다.





현수교 맞은 편 또 다른 전망대로 올라가는 길





붉은색이 유독 짙게 느껴지는 것도 강천산 단풍의 또 다른 매력 같다.






아래에서 올려다 본 구름다리





구름다리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





푸른 하늘과 구름을 배경으로 담아본 구름다리








구름 속을 걷는 기분?^^





돌아나오는 길





시간만 넉넉하다면 저기 저 벤치에 잠시 앉아 쉬어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순창 강천산 가을 단풍여행



이제는 또 1년을 기다려야 다시 만날 수 있는 강천산의 가을

나는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릴 수 있을 것 같다.


얼마든지!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