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학동마을 옛 담장, 등나무 꽃그늘도 너무 좋아고성 학동마을 옛 담장, 등나무 꽃그늘도 너무 좋아

Posted at 2019.05.03 12:52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고성 학동마을 옛 담장


고성 학동마을 / 학동마을 돌담길

고성 등나무꽃 / 학동마을 등나무꽃








경남 고성군 하일면 학림리에 옛 담장길이 그대로 남아있는 작은 마을이 하나 있다. 고성 학동마을이 바로 그 곳이다. 한 때는 굉장히 유명세를 타면서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던 곳이지만 지금은 그때와 비교하면 굉장히 한적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래서 나는 지금의 학동마을이 예전보다 훨씬 더 좋아졌다. 계절을 딱히 가리지 않고 조용히 혼자 산책을 즐기고 싶을 때 가끔 찾아가는 곳이다. 사람들이 살고있는 조용한 마을이라 많은 사람들과 함께보다는 혼자, 또는 2명 정도? 그렇게 걸어보는 것이 훨씬 더 좋게 느껴진다.







  고성 학동마을 옛 담장, 등나무꽃




다녀온 날 : 2019년 4월 28일







마을 입구에서 바라본 학동마을 옛 담장길





등나무가 예쁘게 꽃을 피우고 있다.





다른 곳들보다는 조금 더 늦게 꽃을 피운다. 그래서 지난 주말에도 이렇게 곱게 피어있는 등나무꽃을 만날 수 있었다.





이상하게도 여기는 벌도 그렇게 많지 않다. 등나무 그늘 아래 앉아 잠시 쉬어본 적이 있는 사람들은 알 것이다. 이렇게 꽃이 피는 시기에는 벌들이 얼마나 많이 그 아래로 모여드는지. 그 벌들이 내는 소리가 너무 무서워 근처로 가기도 힘들어하는 사람들도 많을 정도니 말이다.








늦은 오후의 따뜻한 봄 햇살이 너무 좋은 날이다.








옛 담장과 함께 담아본 등나무꽃

















옆지기 인증샷^^








원래도 예쁜 길이지만 등나무꽃들과 함께 만난 담장길이 더 예쁘게 느껴진다.





봄의 화사함, 여름의 싱그러움을 함께 마주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저 멀리서 계속 짖어대는 검은 댕댕이. 겁은 많은 녀석이라 우리가 가까이 다가갈수록 자기도 뒤로 조금씩 도망을 가면서 계속 짖어댄다.





마을 구석구석 잘 둘러보면 예쁜 숨은 길들이 참 많은 곳이다.





다른 댕댕이 등장. 이 녀석은 짖지도 않고 계속 우리 뒤를 졸졸 따라온다.





얇은 돌들을 황토와 함께 층층이 쌓아올린 담장길





참새들이 잠시 쉬어가는 곳. 참새들을 위한 이런 작은 공간을 내어주었다는 것, 함께 살아간다는 그 의미를, 또 여유를 잠시 느껴볼 수 있었다.











이팝나무도 꽃을 피우기 시작하고





대문이 열려있어 잠시 들여다 본 집 마당에는 수국들도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경남 고성 학동마을 돌담길


조용히 한 바퀴 걷기 너무 좋은 곳. 마을이 너무 조용해서, 또 낮 시간에는 오가는 사람들이 거의 없어서 걷는 걸음이 더 조심스러운 곳이다. 걷다 옛 담장을 손으로 슬쩍 쓸어보기도 하고, 예쁘고 피어있는 꽃들을 만나기도 하고, 마을 터줏대감 멍멍이들을 만나기도 하고, 걷는 내내 지루할 틈이 없는 예쁜 길이다. 이번처럼 맑은 날 만나는 학동마을 옛 담장길도 물론 좋지만, 비가 오는 날 걷는 이 길도 아주 매력적인 곳이다. 


이번 여름에는 비가 올 때 한 번 찾아가볼까?







재미있게 보셨다면 공감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