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번째산행/100대명산33] 폭염속에 찾은 도봉산, 아쉬움이 큰 산행[46번째산행/100대명산33] 폭염속에 찾은 도봉산, 아쉬움이 큰 산행

Posted at 2013. 7. 1. 01:13 | Posted in 『MountaiNs』
반응형

 

 

 

 

 

  

★ 46번째 산행

 

● 대한민국 100대명산. 인기명산 17위

    도봉산(739.5m)

● 위치: 서울특별시 도봉구 도봉동

● 산행일: 2013.06.30(일)

● 날씨: 폭염주의보 발령(33도 이상)

● 산행경로: 도봉주차장 - 도봉탐방지원 - 도봉대피소 - 천축사 - 마당바위 - 신선대(P) - 주봉 - 관음암 - 마당바위 - 도봉탐방지원 회귀

● 산행거리: 약 7.6km

● 산행시간: 약 3시간50분

● ★★★★급

 

전날 북한산 백운대를 오르고 저녁에는 이전에 잡혀있었던 약속자리에 나가 간단히 3년만의 회포를 풀고 늦은밤 잠자리에 들어서 그런지 몸이 너무 찌뿌둥하다. 게다가 예상에 없던 폭염...온도계는 33도 이상을 가르키고있다. 보통 도봉산은 산행하기 수월한 산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결코 쉽게 산책하듯 오를수 있는 산은 아니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중반 이후 이어지는 깔딱고개는 거의 모든 산객들을...그리고 구조대 산악회 회원들도 나무그늘에 여러번씩 쉬어가게 만들었다. 우이령을 기준으로 북한산의 남서쪽에 위치하고 있는 도봉산, 일요일날 무더위를 뚫고 그 도봉산의 실질적 정상 신선대를 올랐다.(실제 최고봉은 자운봉이나 등반로 없음)

 

 

 

 

도봉주차장에서 들어서는 길머리

서울시민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있는 산인만큼

많은 상점들이 들어서있고

사람들 또한 굉장히 많았다

 

 

 

오르다 왼편을 보면 시민들이 쉬어갈수 있도록

계곡에 휴게시설이 잘 정비되어 있고

 

도시의 한복판에 이런 산을 하나도 아닌

여러개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정말 큰 축복인듯...

서울에 살면 정말 자주 찾으련만...ㅜㅜ

 

 

 

정말 많은 사람들과 함께

오늘의 산행을 힘차게 시작한다

 

 

 

국립공원 등산안내도

정말 큰 산이다...

서울 한복판에 있는...

 

 

 

도봉산이 북한산국립공원 안에 속해있음을 알려주는 비석

 

 

 

건물 뒤로 올려다 본 도봉산의 모습

그 모습이 예사롭지가 않다

 

 

 

탐방안내센터에서

자운봉으로 향하는 왼편길로 들어선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과 함께 지나는 길

 

 

 

내려오는 길에 만나는 약수터는 정말 반가울듯하다

 

 

 

국립공원이니만큼 화장실도 깔끔하게 잘 정비되고있었다

 

 

 

갈림길에서 오른편길로 들어서고

 

 

 

 

1km정도를 걸어왔지만

동네길 걷듯이 편하게 걸을수 있는 길이었다

 

 

 

잠깐의 바위계단길도 지나고

 

 

 

 

슬슬 오름길이 시작되는건가...

 

 

 

아직은 그래도 비교적 편안한 길이 계속되고

 

 

 

 

많이 가파르지는 않지만

계속 이어지는 계단길이

무더위에 지친 몸을 조금 힘들게 괴롭힌다

 

이미 몸은 땀으로 엉망이 되었고

 

 

 

이야~

저렇게 어린 꼬마도 도봉산에 마실을 나온듯

모자가 참 멋지네~~ㅋ

 

 

 

저기 앞에 보이는 계단길 앞에서

 

 

 

요런 갈림길을 만나서

천축사로 향하는 길로 들어선다

 

 

 

석굴암쪽으로 향하는 길도 한 번 담아보고

 

 

 

화장실도 하나 있으니 참고하시고~

 

 

 

천축사쪽으로 오르는 계단길

이제 슬슬 입질이 오길 시작한다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되고~

 

 

 

계단길이 이어진다

 

 

 

이제 슬슬 쉬어가시는 분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마당바위까지 이런 오름길이 계속 이어진다고

생각하면 편하겠다

 

 

 

 

천축사로 오르는 계단

바로 앞에서 왼편으로 접어들면

자운봉으로 오르는 길이다.

정확하게 말하면 자운봉은 아니고 신선대가 맞겠다

 

 

 

 

산행중반에 만난 외국인 가족

꼬마에게 힘을 실어주려는 아버지의 화이팅이 돋보였던...

come on~~come on!!!

이 소리가 한동안 도봉산내에 울려퍼졌던...ㅋ

 

 

 

오름길이 그리 길지는 않지만

가파르게 계속 이어지다보니

무더위에 쉽게 오를수 있는 구간은 아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이 구간이 도봉산 깔딱고개라는...

 

 

 

 

계속 이런 바위오름길을 오른다

 

 

 

드디어 도착한 마당바위

찌는듯한 무더위에 많은 사람들이 한 숨 돌리는 모습

 

 

 

저 멀리 보이는 것은 무슨 봉우리인지...

자운봉은 아닐듯한데...

궁금한 마음에 한 번 당겨본다

 

 

 

마당바위에서 만난 탐방안내도

마당바위에서 신선대까지는 30분정도면 충분히 이동이 가능하다

 

 

 

 

마당바위 뒤편으로 이어지는 길로 다시 들어서고...

너무 볕이 뜨거워서 바위위에서 쉬어간다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다

그렇다고 나무그늘에 앉아서 쉬기도 또 애매하고...ㅡㅡ^

늘 혼자 다니는지라...

 

 

 

신선대로 향하는 길

계속 오름은 이어진다

 

 

 

 

다시만난 외국인가족~

많은 분들이 옆에서 응원하며 힘을 실어주신다

 

 

 

 

친구의 가족을 기다리며

가야할 길에 대해 의논중인 브로들~

 

 

 

계속 바위오름길은 이어지고

 

 

 

 

오르는 길 오픈편으로

오늘 처음 열리는 조망!

흘러내릴듯한 바위들의 모습이 정말 대단하다

 

 

 

중간에 잠시 쉬어갈수 있는 터가 나타난다

하지만 그늘이 부족한 편이라 그냥 통과!!!

 

 

 

다시 로프길을 따라 오르기 시작하고

 

 

 

 

정말 도봉산도 바위가 엄청난 산이다

 

 

 

드디어 지그재그 목재계단이 나타나고

 

 

 

이곳만 올라서면

신선대로 오르는 길이다

 

 

 

계단을 다 올라서서 뒤로 내려다본 모습

저 아래 어딘가 오늘의 출발지가 있겠지...

 

 

 

올려다 본 신선대의 모습

사람들의 모습도 하나둘 보인다

 

바위 위에 솟아있는 나무들의 생명력이 경이롭다!

그 모습이 아름답기도하고

 

 

 

층층이 쌓여있는 바위들의 모습이 신기하기만하고

 

 

 

신선대로 오르는 길

오른편으로 올라가고

왼편으로 내려온다

 

질서정연한 모습~~

 

 

 

난간을 잡고 조심조심 오르는 길

미끄러지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이다~

 

 

 

저 옆으로 보이는 것들이

만장봉, 선인봉인가???

 

 

 

 

신선대에 올라서서 바라본 자운봉의 모습

 

 

 

펼쳐지는 모습이 아름답기만하다

아.. 도봉산이 이런 모습을 가지고 있는 산이구나...

 

한동안 감탄사가 절로 쏟아진다

 

 

 

저 길이 아마도 Y계곡으로 넘어가는 길이리라...

무더위에 어제와 이은 산행강행군에...

가보지 못한 것이 가슴속에 한으로 남고...

 

어차피 이쪽에서는 진입도 안된다고하니...

Y계곡은 일방통행이라고 합니다.

다른 분들도 주의하시고~

 

 

 

오늘의 베스트샷 되시겠다

멀리가지 시야가 조금만 더 열렸으면 더 좋았겠지만...

이정도에도 만족한다

 

 

 

신선대 정상에서 인증샷~

저 멀리 북한산의 능선이 희미하게 보인다

 

 

 

다시 담아본 자운봉의 모습

도봉산의 정상이다...오를수는 없는 곳이지만

 

 

 

원래는 이곳에서 포대능선 방향으로 들어서고 싶었는데...

도무지 체력이 받쳐주지를 않는다...

더위에 몸이 너무 지치기도했고...

 

 

 

아까 신선대에서 바라본 봉우리들이

만장봉과 선인봉이 맞구나...ㅋ

요번에는 맞췄다...ㅡㅡ...

 

 

 

올려다 본 신선대의 모습...

꽤나 아찔하다

 

 

 

나도 동행한 일행이 있었으면...

저곳에서 꼭 한장 기념으로 남기고 싶었는데...

 

 

 

시작되는 하산길

오르시는 분들은 막마지 오르막에...

많이들 힘겨워하시는 모습...

 

 

 

 

다시 마당바위에 도착

원점회귀산행은 정말 싫어하지만...

오늘은 어쩔수없다...

언제든 다시 올수 있는 곳이니까...무리해서 욕심을 내지는 말자

 

 

 

연무속에 갇혀 희미게 드러나는 서울의 모습

 

 

 

 

산행 후 계곡에서 더위를 날리고있는 많은 산객들

 

 

 

다시 아까의 임도로 들어서고

산행은 이제 대충 마무리가 된 시점...

아쉬움이 많이 남는 산행이다...

어제의 북한산 산행과 마찬가지로...

 

 

 

오전에는 한가했던 계곡이 이제는 사람들로 넘쳐나고

 

 

 

부러운 마음에 한 번 당겨서도 담아보고

얼마후에는 나도 저런 모습일지...

 

 

 

도봉산 정상인 자운봉을 다운사이징 해놓은 모습

잘 만들었네...ㅋ

 

 

 

내려와서 아쉬운 마음에 계속 눈이 돌아간다...

도봉산의 모습이 머리속에서 쉽게 지워지지가 않고...

 

 

 

 

 

4시간 정도의 짧은 산행이었지만 너무 즐거웠고, 너무 힘들었고, 너무 더웠고, 너무 아쉬웠던...

다음에 청계산이나 수락산을 찾을때 꼭 다시 제대로 된 계획을 가지고 찾고싶은 도봉산이다.

근데... 주차장 너무비싸다!!! 1시간에 3천원!!! 국립공원주차장인데!!! 성삼재도 그러더니!!!

주차비만 16000원 나갔다...ㅡㅡ^쳇~

 

 

반응형

  1. 무슨 대학 준비하는 고3 수험생도 아니고 도대체 왜 대학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