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유꽃으로 노랗게 물든 예쁜 마을, 구례 상위마을산수유꽃으로 노랗게 물든 예쁜 마을, 구례 상위마을

Posted at 2020. 3. 17. 10:33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구례 산수유 꽃축제 /  구례 산수유마을

전남 구례 산수유마을 / 구례 산수유축제

구례 산수유마을, 상위마을








여행을 다니다 보면 이상하게 다른 곳들보다 괜히 끌리는 그런 장소들을 한 번씩 만나게 된다. 주변에 더 인기있고 유명한, 더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장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상하게 끌리는 그런 장소나 여행지, 내게 구례 상위마을은 그런 곳이다. 


지난 주말 집에만 계속 있기에는 너무 갑갑한 마음에 구례 산수유마을로 잠시의 봄나들이를 다녀왔다. 집에서 왕복 거리는 330km 정도, 시간은 왕복 4시간 정도가 걸린다. 하지만 구례 산수유마을에 머문 시간은 20-30분 남짓. 아무래도 오래 머물며 걸어서 여기저기 둘러보기에는 마음이 그렇게 편하지 않았다. 그래서 차로 이동이 가능하면서 사람들이 많지 않은 그런 장소들만 잠깐 둘러보고 집으로 돌아왔다.


사실 구례 산수유마을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고있는 마을은 반곡마을이다. 대음마을에서 시작해서 반곡마을까지 이어지는 그 길이 항상 가장 인기가 좋다. 나도 물론 좋아하는 곳이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나는 여기 이 상위마을이 참 좋다.


또 조금만 차를 타고 나가면 현천마을도 함께 둘러볼 수 있다. 하지만 현천마을의 경우 좁은 마을 길을 걸어야 하는 문제가 있어서 이번에는 그냥 들르지 않기로 했다. 마을 주민분들도 여행객들을 바라보는 눈길이 그렇게 좋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구례 산수유마을, 상위마을



다녀온 날 : 2020년 3월 15일








구례 산수유마을, 상위마을에서 만난 활짝 핀 산수유





상위마을에서 만난 예쁜 산수유들





다리 위에서 내려다 보는 이 모습이 난 참 좋다. 좁게 개울이 흐르면서 들려오는 물소리, 그리고 이상하게 이곳은 사람들로 크게 붐비지 않는다. 잠시 지나가는 코스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코로나만 아니었어도 나도 아래로 내려가서 계곡 여기저기를 직접 걸어보고 싶다. 하지만 올해는 이렇게 다리 위에서 내려다 보는 모습으로 만족하기로 했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산수유가 옆으로 가득 피어있는 이 계곡이 이상하게 내 눈에는 너무 예쁘다.





그래서 여기 다리 위에 서서 한참이나 아래 계곡에 활짝 피어있는 노란 산수유들을 바라보며 시간을 보내게 된다.





봄날 그림같은 풍경을 선물로 안겨주는 상위마을 계곡 산수유들





한 장의 고운 동양화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이렇게나 예쁜 봄이 우리 곁에 이미 다가와있는데 맘껏 즐길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 슬프다.








빈 틈 없이 촘촘하게 꽃을 피우고 있는 산수유, 그래서 그 뒤 계곡의 모습이 잠시 가려지기도 한다.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서 보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안전거리 유지가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요즘이다.





하지만 조금 떨어진 거리에서 바라봐도 이미 넘치게 아름다운 봄날의 산수유들이다.





그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본다.

옆지기 인증샷^^


나이가 조금 있는 사람들이 오히려 마스크를 쓰지 않고 돌아다니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띄었다. 뭔 자신감이지? 생각이 있는건가? 마을 입구에도 크게 플래카드를 달아 놓았다. '마을을 방문하실 때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세요!'. 일단 집에 머무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잠시 바람을 쐬러, 또 부득이하게 외출을 해야하는 경우에는 꼭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자. 자기 자신을 위한 것도 있지만, 동시에 다른 이들을 위함이기도 한 것이다.








  구례 산수유마을, 상위마을


구례 산수유마을 중 상위마을의 경우 길 옆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10m만 걸으면 바로 계곡 위 다리로 이동할 수 있다. 그리고 사람들도 많지 않은 곳이다. 그래서 잠시 아름다운 산수유들과의 데이트를 즐기기 딱 좋은 곳이다. 물론 계곡 아래로도 내려갈 수 있는 길이 있다. 나도 좋아하는 길이라 해마다 산책을 즐기는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올해는 그냥 위에서 내려다 보는 것으로 만족하기로 했다. 계곡 아래 길은 내년에 다시 걸어도 되니까.


혹시나 잠시의 산책이, 또 산수유들과의 만남을 즐기고 싶은 분들이라면 상위마을을 추천하고 싶다. 단, 마스크 착용은 필수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꽃은 이렇게 아름답게 피고있는데 어서 코로나19가 조용해져서 꽃구경가고싶어집니다 ㅠ
  3. 하루빨리 봄이 왔으면 하네요... 코로나19 사태도 좀 진정되고 ㅜ
    괜찮으시면 맞구독 부탁드려요^^
  4.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산수유가 정말 예쁘게 피었네요
    사진으로 힐링받고 가요 ㅎㅎ
  5. 봄이 우리 곁에 다가와있는데 즐길 수 없다는 말씀이 너무 공감가네요..ㅠㅠ
    코로나 너무 밉네요 ㅠㅠㅠ
  6. 산수유꽃들이 푸짐히 열렸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ㅎㅎ
  7. 역시 산수유는 구례가 최고인듯 해요~~^^
    정말 가고싶지만......
    어쩔수 없이 코로나 때문에
    올해는 패쓰해야 할것같네요...ㅠㅠ
  8. 현동 산수유와 구례 산수유는 비교가 되지 않는군요.
    역시 나무도 연륜이 있어야 멋스러움이 느껴지는거 같네요...ㅎ
  9. 구례 산수유꽃 넘 멋지네요
    수도권에는 이제 막 꽃망울 터트릴 준비를 하고있는데~~!!
  10. 오늘도 구례 산수유보며
    눈호강 하고 갑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11. 언제나 그렇지만 엄지척입니다^^
  12. 옛추억들이 생각나게 하는 멋진 산수유 풍경 잘 감상합니다.

    도장 꾸욱~
  13. 이곳에는 벌써 봄이 왔네요. 멋진 사진을 보니 감성이 풍부해집니다. 잘 보고 가요. : )
  14. 으아 ㅠㅜ 풍경 너무 아름답습니다 ㅠ
  15. 노오~란 꽃 세상입니다. ^^ 오늘도 잘보았습니다.
  16. 멀리까지 가셨는데 머문 시간은 얼마 안 머무셨군요.
    사람들이 좀 있는곳이면 타인을 생각해서라도 마스크 착용이
    좋을텐데 말입니다.
    아직은 조금 더 거리 두기를 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이번주 날이 좋다면 저도 가까운 야외 산책이나 좀 할까 생각중입니다
  17. 노란 물결이 참 아름답습니다.
    ㅎㅎ
    잘 보고가요
  18. 산수유마을은 많지만
    구례 산수유마을은 더욱 아름다운 것 같아요
    올해는 축제도 취소되어 아쉽겠어요.. ^^
  19. 구례 산수유마을은 언제 한번 구석구석까지 다 돌아보고 싶어요^^
    작년에는 머물었던 시간이 짧아서 아쉬웠거든요 ㅠ
  20. 페이지페이지마다 너~~~~무 알차고 고급지네요. 홈 화면 헤드.... 어떻게 저렇게 만들 수 있는지 공부하면 되나요?
  21. 우와 산수유꽃이 이렇군요. 너무예쁜데요 ^^
    요즘 방쌤님 글을 통해 봄을 느끼는중입니다 대리만족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