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붉은빛 동백과 연분홍빛 벚꽃이 함께! 마산 가포 벚꽃 터널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마산 벚꽃 명소 / 마산 가포 벚꽃

마산 벚꽃거리 / 마산 벚꽃 / 가포 벚꽃

마산 가포 벚꽃 터널







나의 행복한 봄날 출근길, 마산 가포해안로 벚꽃 터널이다.


요즘 사실 어디론가 여행을 떠난다는 것이 쉽지가 않다. 하지만 밖에는 꽃들이 가득 피어있고, 예쁜 봄이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와 있는데 그 봄을 그냥 보내기에는 너무 아쉬운 마음이 든다. 그 예쁜 모습 하나하나 다 내 두 눈에, 또 사진으로도 담아보고 싶은데 그럴 수 없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 그래서 요즘에는 출퇴근 길에 만나게 되는 마산 가포의 벚꽃, 그리고 동백들을 거의 매일 사진으로 담고 있다.


새벽 안개가 낀 벚꽃길, 비구름 가득한 날의 벚꽃길, 또 해가 화창한 날의 벚꽃길, 그 각각의 모습이 주는 매력은 전혀 다르게 다가온다. 늘 혼자 지나던 출근길이지만 지난 토요일에는 옆지기와 함께 그 가포 벚꽃길을 다녀왔다.





  마산 벚꽃 명소, 가포 벚꽃 터널



다녀온 날 : 2020년 3월 28일







90프로 가까이 만개한 마산 가포 벚꽃. 동백들도 지금이 절정의 모습을 보여주는 시기이다.





옆지기 인증샷.^^

오늘은 좀 자주 등장하신다.





아침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사람들의 모습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 원래는 여기도 사람들이 굉장히 많은 구간이다. 맛집이나 카페들이 근처에 많은 장소라 은근 갓길에 정차한 차들도 많고 벚꽃과 동백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담는 사람들의 모습도 많은 곳이다. 다소 붐비는 곳이라 원래는 멈추지 않고 그냥 지나치는 곳인데 이날은 사람들의 모습이 거의 보이지 않아 옆 공터에 잠시 차를 세웠다.





볼 때마다 너무 신기하다. 어떻게 저 작은 동백나무 한 그루에 이렇게 많은 동백꽃들이 매달려 꽃을 피우는건지.





나무에도, 바닥에도 동백꽃잎들이 가득하다.





내가 애정하는 장소들 중 하나. 날씨가 조금 흐린 아침이라 그런지 동백꽃들의 색감이 더 진득하게 느껴진다.





그리고 조금 장소를 옮겨 내가 마산 가포 벚꽃길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에 도착을 했다. 이렇게 왼쪽을 봐도 예쁘고





오른쪽을 봐도 예쁘기는 매한가지다. 그래서 이 장소를 나는 제일 좋아한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것?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다는 것이다. 낮은 언덕 위에 주차를 할 수 있는 꽤 넓은 공간이 있는데 이 장소를 알고 있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 그래서 여기는 항상 나 혼자 조용히 앉아 벚꽃 터널의 매력을 즐기는 곳이기도 하다.





오늘은 옆지기와 함께.^^





바닥에 가득 깔려있는 붉은빛 동백꽃잎과 연분홍빛 벚꽃잎들의 색감이 너무 아름다운 곳이다.





아마도 이번 주중에는 눈처럼 흩날리는 벚꽃잎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다.








여기 이렇게 조금 높은 위치에서 바라보는 이 벚꽃길, 그리고 동백꽃길 또한 너무 아름답다.





출근길에 매일 만나는 풍경이지만 볼 때마다 그 매력이 조금씩 달라지는 것 같다.











봄이 되면 항상 많은 사람들과 차들로 붐비는 마산 가포 벚꽃길





  마산 가포 벚꽃 터널, 지금 만개


마산 가포 벚꽃길은 이번 주가 절정일 것 같다. 어제 퇴근길에 보니 중간중간 이미 벚꽃잎들이 꽤 떨어지고 초록색 잎들이 돋아나기 시작하는 모습이 보였다. 수요일이나 목요일까지는 계속 이 아름다운 가포 벚꽃길을 즐길 수 있을 것 같고, 목요일 이후에는 벚꽃비가 내리는 마산 가포 벚꽃 터널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오늘도 날씨가 너무 좋은데,

출퇴근 길에 또 어떤 모습을 만나게 될까? 

퇴근 시간이 더 애타게 기다려지는 요즘의 행복한 봄날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