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수국이 피어있는 예쁜 오솔길을 걷는 기분, 창원 구복예술촌 수국길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경남수국축제 / 경남 창원 수국 / 수국축제

창원 수국 / 마산 수국 / 경남 수국

경남 창원 마산 구복예술촌 수국








여름이 벌써 이렇게 가까워졌구나


올해는 여름이 다가오는 것을 예전보다 조금은 늦게 알아차린 것 같다. 원래 주말만 되면 야외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성향이라 계절의 변화에 상당히 민감한 편이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예전만큼 많은 시간을(물론 지금도 많이 보내지만,,,) 야외에서 보내지는 않는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은 거의 없는 편이었는데 요즘에는 집에서 보내는 시간도 꽤 길어졌다.


그런데 어느샌가 여름이 벌써 우리 곁에 가까이 다가와 있었다. 여름을 대표하는 꽃인 수국이 거리 곳곳에서 눈에 띄기 시작한 것이다. 남쪽마을, 특히 내가 살고있는 경남 지역에는 수국이 예쁜 곳들이 참 많다. 물론 가장 유명한 수국 명소들은 제주에 몰려있는 편이지만 경남 부산, 통영, 그리고 거제 등에도 많은 수국 명소들이 있다.


오늘 소개할 곳은 거제와 통영은 아니고 내가 살고있는 경남 마산에 위치한 예쁜 수국길이다.





  경남 창원 마산 구복예술촌 수국



다녀온 날 : 2020년 6월 14일








그렇게 길지도, 또 그 수가 많지는 않지만 너무 예쁜 수국길을 만날 수 있는 곳.





꼭 어디 비밀의 숲 속으로 들어가는 입구 같은 느낌이 든다.


그래서 이 곳을 더 좋아한다.





내가 왔을 때는 항상 사람이 단 한 명도 없었다. 그래서 늘 여유롭게 수국들과의 데이트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앗! 오늘은 나 이외의 다른 생명체를 만난 날. 야옹이 한 마리가 관심없이 시크하게 지나쳐 간다.





옆지기 인증샷.^^


이렇게 인물 사진을 찍기에도 참 예쁜 곳이다.








조금 더 가까이에서 담아보는 수국들.





창원과 마산에도 잘 찾아보면 수국이 예쁜 곳들이 꽤 있다. 시간이 허락한다면 창원, 마산의 예쁜 수국들도 제대로 한 번 소개를 하고 싶다.





올해도 참 곱게 핀 수국들.





이제 막 피기 시작하는 수국들의 모습이 더 많이 보인다. 아마도 이번 주말에 찾아가면 더 예쁘게, 또 풍성하게 피어있는 수국들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바닥의 느낌도 참 좋은 곳. 사진으로 찍어놓으면 참 예쁜 모습을 보여준다. 물론 눈으로 직접 보는 모습도 참 예쁜 곳이다.








여기는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위치한 구복예술촌이다. 저도 연륙교로 가는 길목에 있는 곳인데 사실 어떤 용도로 활용되고 있는지는 잘 모르는 곳이다. 지나다 보면 길가에 있어 항상 눈길이 가기는 하는데 어떤 행사가 있을 때 지나본 적은 없는 것 같다. 공연장도 보였는데 잘만 활용하면 여름에 여러 행사들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창원 구복예술촌 수국길을 찾으면 항상 발걸음이 조심스럽다. 너무 조용한 곳이라 혹시라도 인근에 거주하는 분들에게 폐가 될까 걱정이 되는 마음이다. 그래서 항상 조용히, 또 발걸음도 조심스럽게 내딛으며 둘러보게 되는 곳이 창원 구복예술촌 수국길이다.





2년만에 온 것 같은데 그 때보다 더 예쁘게 수국들이 피어있는 것 같다. 며칠 전에 비가 꽤 많이 내렸는데 그 비가 수국들에게도 잠시의 시원함을 선물해준 것 같다.





나무로 만들어놓은 예쁜 입구 하나. 이 밖을 나서면 또 어떤 모습을 만나게 될까?


그냥,,

마을 길이 나온다.^^;;ㅎ





참 예쁜 곳이다. 평소에도 단정하고 예쁜 모습을 보여주는 길이지만, 수국이 피는 이 계절이 되면 그 모습에 화사함까지 더해져 매력이 더 강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집에서 20분 거리. 이렇게 가까운 거리에 이런 예쁜 수국길이 있다는 것이 참 감사하다. 행복하기도 하고,^^





조개 껍데기를 붙여놓은 색도 예쁜 탑 하나.





  경남 수국 예쁜 곳, 마산 구복예술촌 수국



창원 구복예술촌 수국길, 그 바로 앞에는 이렇게 바다가 펼쳐진다. 

분주하지 않고 조금은 느긋한 분위기도 느낄 수 있는 지금의 바다. 창원, 마산에도 예쁜 바다가 참 많다.


이제 본격적으로 수국 시즌이 시작될 것 같다. 지난 주말에 통영으로 잠시 나들이를 다녀왔는데 이미 수국들이 꽤 많이 피어있었다. 아마도 이번 주말에는 거제에도 본격적으로 수국들이 피기 시작하지 않을까? 조심스레 짐작해본다. 통영 광도면은 이미 만개 수준이다.


멀리 떠나기 힘들 때는

이렇게 가까이에 있는 예쁜 장소들을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가능하다면 사람들이 적은 곳으로.^^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