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그러운 초록이 가득한 풍경, 그리고 고운 접시꽃, 함안 무진정싱그러운 초록이 가득한 풍경, 그리고 고운 접시꽃, 함안 무진정

Posted at 2020. 6. 18. 12:45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함안 무진정 / 함안 가볼만한곳

무진정 / 무진정 접시꽃 / 함안 접시꽃

경남 함안 무진정 접시꽃






오랜만에 다시 찾은 함안 무진정


함안 무진정에도 많지는 않지만 이 계절이 되면 접시꽃들이 예쁘게 피어난다. 그리고 나무들의 초록빛이 정점을 찍는 이 계절에 만나는 무진정의 모습은 평소의 그것과는 조금 다르게 느껴지기도 한다. 그래서 6, 7월의 무진정을 나는 참 좋아한다. 시간대를 잘 맞춰서 찾아가면 사람들의 모습도 많이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한 낮보다는 사실 조금 이른 아침 시간에 찾아가는 무진정을 나는 더 좋아한다.


올해도 접시꽃이 예쁘게 피어있을까? 연못은 조금 깨끗해졌을까? 나무들의 모습은 또 어떨까? 여러 궁금한 마음들을 안고서 오랜만에 다시 함안 무진정을 찾았다.





  함안 무진정 접시꽃



다녀온 날 : 2020년 6월 13일








초록으로 가득한 무진정 앞 연못의 모습. 





참 예쁜 곳이다. 정말 잘 가꾸어진 예쁜 정원을 보는 것 같은 느낌도 든다.





얼마 전에 소개한 양귀비 꽃길. 그 길이 바로 여기 무진정에서 시작되는 길이다. 조금 더 이른 시기에 찾아온다면 무진정을 먼저 둘러보고 양귀비 꽃길을 걸어보는 코스도 좋을 것 같다.





하늘이 조금 흐린 날.

그래서 무진정 주변의 초록빛이 평소보다 훨씬 더 짙게 느껴진다. 그래서 더 좋다.





사람이 없다는 것도 너무 좋은 날이다. 저기 사진 왼쪽에 보이는 무진정 담벼락 아래 옹기종기 모여서 접시꽃들이 예쁘게 꽃을 피우고 있다.





얼마 전에 연못 정화를 위한 공사가 있었다고 들었는데 연못이 정말 많이 깨끗해졌다.





항상 부유물들이 가득 차있는 연못이었는데 이제는 맑다는 느낌까지 들게 해준다.





무진정은 지금 공사중


지금은 끝이 났는지 모르겠으나 내가 갔을 때는 공사 중이었다. 그래서 무진정 안으로는 들어가 볼 수 없었다. 너무 아쉬웠던 부분.





접시꽃들과 함께 옆지기 인증샷.^^





그 양이 많지는 않지만 무진정 앞의 접시꽃들은 그 크기도 크고 모양도 굉장히 예쁜 편이다. 





접시꽃들 옆에 서서 바라본 무진정 앞 연못의 모습.





초록의 싱그러움이 눈을 맑아지게 해주는 것 같다.





접시꽃들과 함께 담아본 무진정 앞 연못, 그리고 전체적인 모습.





올해도 무진정 접시꽃들은 참 예쁘게 피었다.





산책 삼아 한 바퀴 걷기 너무 좋은 무진정.








그 옆에는 수레국화와 양귀비들의 모습도 보인다.

















꽃들 사이로 날아오르는 나비 한 마리





내가 제일 좋아하는 하얀 나비이다.^^











예전에 담아놓은 무진정의 모습


아까 보이던 연못으로 들어가는 입구도 있고, 뒤로 돌아서 들어가는 입구도 있다.



  무진정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건물.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58호. 중종 때 사헌부집의와 춘추관편수관을 역임하였던 조삼(趙參)이 기거하던 곳이다.

함안 군청소재지인 가야읍에서 서쪽으로 3㎞ 떨어진 곳에 있으며, 1547년(명종 2) 후손들이 그를 기리기 위하여 정자를 세워 그의 호를 따서 무진정이라고 하였다.

앞뒤의 퇴를 길게 빼고 중앙 한칸을 온돌방으로 꾸며놓은 현재의 건물은 1929년에 중건한 것인데, 조선 초기의 정자형식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으며, 아무런 장식 없이 단순하고 소박하게 꾸며져 있다. ‘無盡亭’이라고 쓴 편액과 정기(亭記)는 주세붕(周世鵬)의 글씨로 추정된다.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앞에 보이는 건물 옆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하나 있다. 그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무진정으로 연결되는 뒤쪽 입구가 나온다.








특히 여름에는 여기 마루 위에 잠시 걸터 앉아서 불어오는 바람을 즐기는 것을 좋아했었다.


공사 중이라 올해는 아쉽게도 그 모습을, 또 그 바람을 직접 즐겨보지는 못했지만.





요즘에는 항상 국도를 따라 이동.


돌아오는 길에 저 아래로 보이는 바다가 너무 예뻐서 바닷가 작은 마을에 잠시 들렀다. 불어오는 바닷바람이 너무 좋은 날이다.





저 멀리 보이는 곳은 아마도 경남 고성 정도가 되지 않을까? 오른쪽 더 멀리 보이는 곳은 아마도 통영일 것이다.





바다 배경으로 옆지기 인증샷.^^





하늘의 구름이 참 예쁜 날이다.





  함안 무진정 접시꽃, 그리고 산책


초록 가득한 나무 그늘 아래 산책, 그리고 접시꽃과의 데이트.

돌아오는 길에 만난 예쁜 하늘과 구름, 그리고 바다.


어느 하나 부족함 없는 즐거운 잠시의 나들이를 즐겼다.

초록의 싱그러움이 가득한 지금의 이 계절,

너무 빨리 지나가버리기 전에 두 눈으로, 또 마음으로 가득 즐겨보고 싶다.


늘 다가오는 주말이 너무 애타게 기다려지는 이유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와진짜 너무 이쁘네요ㅎ
    집앞에 이런곳 잇으면 좋겠네용ㅜㅜ
  3. 멋진 포스팅 늘 감사드림니다
    저도 어저께 다녀왔는데 작년 가을 부터 시작하던 공사가 아직 마무리가 되지않고
    공사중에 있더군요
    작업 중인 부근에 실례를 무릅쓰고 한 컷 담아왔습니다.
  4. 좋은글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행복한 밤되세요~~
  5. 저도 오늘 함안무진정에 다녀왔는데...ㅋㅋㅋ 너무놀랬습니다
    오잉 카페바로앞에본 그다리가 있어서 놀랬어요 ㅎㅎ
    여기 너무 예뻐서 날씨좋을때 다시가고싶어져요 ㅠ
  6. 오래된 영화중에 접시꽃당신이 생각나네요
    너무 이쁜 접시꽃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7.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행복한 밤되세요~~
  8. 저도 나들이 다니고 싶어요!!
    좀 더 여유있는 몸과 마음으로 이렇게 다니고 싶어져요~
  9. 멋진 나들이를 하고 멋진 사진을 렌즈에 담아 내시는 여가 생활이 참으로 멋지게 보입니다.
  10. 모든 꽃들이 그러겠지만 순식간에 꽃이 피는것 같습니다
    특히 접시꽃은 그 해 처음 볼때 그런 걸 잘 느끼겠더군요
    지난 토요일은 일기 예보가 잘못되 꼼짝없이 집에만 있었던 기억...ㅋ
  11. 접시꽃 당신 시 한 구절이 생각나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잘 보내세요
  12. 접시꽃도 멋지구요.
    ㅎㅎ
    잘 보고갑니다.
  13. 함안군은 제 고향인데
    이토록 멋진 곳이 있었군요.

    벌써 주말입니다.
    늘 건강에 유의하세요.
  14. 연못과 함께
    접시꽃이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
  15. 너무좋은 산책코스~~!!
    요즘같이 무더운날~~정자에서 쉬고 싶군요^^
  16. 무진정이 무진장 이뻐요!
    데헷
    오늘도 멋진 풍경과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감사해요~
  17. 우와 연못 주변 경치가 진짜 예술이네요~!!
    방쌤님 사진 보면 가고 싶은 곳이 정말 많은데
    멀어서 쉽게 못 가는 게 넘넘 아쉬워요 ㅠㅠ
    여기 저장해 두었다가 나중에 꼭 가봐야겠네요~!
  18. 접시꽃이 넘 이뻐요 ㅎㅎ
    오늘 금욜 화팅입니닷 ㅋ
  19. 편안함으로 다가오는 정원입니다. 저도 시간이 되면 찾아가서 걷고싶습니다.
  20. 데이트 코스군요
    어른도 아이도 좋아할것같아요
  21. 연못이 특히나 이쁘네요😍
    잘지내셨죠? 오랜만에 놀러왔어용 월요팅하세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