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제주에서 만난 예쁜 동화 속 풍경 같은 동백나무숲, 동백수목원겨울 제주에서 만난 예쁜 동화 속 풍경 같은 동백나무숲, 동백수목원

Posted at 2020. 12. 14. 11:54 | Posted in 『HerE & TherE』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제주도 동백수목원 / 위미동백수목원

위미리 동백수목원 / 위미  동백

제주 동백수목원






겨울에 제주로 동백꽃을 만나기 위한 여행을 떠나면 항상 들르던 곳이다. 처음 이곳을 알게 되었을 때는 매표소도 없고, 주차장도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정말 그때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모습으로 달라져 있다. 예전 입구 바로 옆에 놓인 바구니에 2천원을 넣고 구경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번듯한 매표소에서 카드로도 결제가 되는 장소로 바뀌어져 있는 모습에 빠르게 흘러가는 시간이 느껴지기도 했다.


일단 규모가 굉장히 커졌다. 지금 동백수목원의 모습을 위에서 내려다 본다고 가정한다면 좌, 우측 두 곳의 동백꽃 군락 중 예전에는 왼쪽의 공간만 개방이 되어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전망대도 만들어져 있는 우측의 공간까지 모두 개방이 되어 있다. 최근에 개장한 오른쪽의 공간, 그리고 예전부터 있었던 왼쪽의 공간을 비교하면서 둘러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 





  제주 동백수목원



다녀온 날 : 2020년 11월 30일









입장료 : 성인, 청소년 4천원, 어린이 3천원, 제주도민 3천원

입장시간 : 9시30분 - 5시








오른쪽의 공간은 조금은 더 가다듬어진, 어디 예쁜 정원을 찾아온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저기 위에 보이는 곳이 전망대이다. 저 위에 올라서면 동백수목원의 대부분 풍경을 한 눈에 담아볼 수 있다.








전망대에 올라가서 내려다 본 동백수목원의 모습. 저 멀리 바다까지 한 눈에 담아볼 수 있다.





야자수들과 동백나무들이 함께 어우러진 모습이 참 잘 어울린다.








바닥 가득 깔려있는 자줏빛 동백 꽃잎들.





나는 이 모습이 동백수목원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 같다.





물론 어딜 봐도 모두 아름다운 곳이지만.





옆지기 & 방방이 인증샷.^^


동백수목원은 애완견 출입이 금지된 곳으로 알고 있었다. 그래서 따로 방문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 그러다 그 옆을 지날 일이 생겨서 지나는 길에 잠시 들러 애완견 출입에 대해 자세하게 매표소 직원에게 물어보았다. 그런데 돌아온 의외의 대답, 바닥에 내리지 않고 가방 안에 있는다면 출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오호~ 그럼 우리 방방이도 들어갈 수 있겠구나~. 그래서 일정에는 없었던 동백수목원을 구경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소형견을 데리고 제주로 여행을 가시는 분들은 가방을 꼭 챙기시길.^^








저 멀리 보이는 제주의 푸른 바다. 


가슴이 뻥 뚫리는 느낌이 든다.








그렇게 전망대에서 한참이나 시간을 보낸다.











옆지기의 눈에도 이 모습이 너무 아름답게 보이는가 보다. 오랜만에 한참이나 폰으로 사진을 담고 있다.





돌하르방 가족도 안녕하세요.^^





제주에서만 만날 수 있는 독특하고 매력적인 풍경이라 더 계속 눈길이 가는 것 같다.








나무에서 꽃을 피웠을 때도, 바닥에 떨어졌을 때도 한결 같이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겨울의 동백.











오랜만에 정말 많은 사진을 찍은 것 같다.








방방아, 이게 동백꽃이라는거야.^^














여기는 왼쪽에 있는, 예전부터 있었던 공간이다. 








나는 아직까지는,, 여기가 더 좋은 것 같다.





중간중간 나무들 사이로 스며드는 햇살이 참 좋다.





동백꽃은 사진으로 찍기 참 어려운 것 같다. 잎도 어두운 편이고, 꽃도 색이 짙은 편이라 노출을 나무에 잡게 되면 주변 배경 색이 모두 날아가버리고, 나무 그루터기나 바닥에 노출을 잡게 되면 잎과 꽃의 색이 너무 탁하게 나온다. 날씨 좋은 날 하늘에 노출을 둬도 비슷한 결과. 그래서 다음부터는 처음에 아예 조금 어둡게 사진을 찍어볼 생각이다. 





색감 표현이 참 어렵다. 








역시 꽃들은 햇살이 좋은 날 그 모든 매력들을 맘껏 보여주는 것 같다.





바닥에 떨어진 것도 예쁘지?^^





방방이 눈에도 동백꽃이 예쁘게 보이는 것 같다.





꼭 크리스마스 트리처럼 보이는 큰 나무들 사이의 작은 나무 한 그루.








올해는 그래도 제주의 예쁜 동백들을 맘껏 만날 수 있었던 것 같다.





  제주 동백수목원


참 예쁜 곳이다. 제주라는 느낌도 강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이고. 그리고 동백수목원 입구 바로 맞은 편에 있는 동박낭이라는 카페의 동백꽃도 참 예쁘다. 가까운 거리에 있는 곳이니 함께 둘러보는 것도 추천하고 싶다. 동박낭의 경우 2천원만 입장료의 개념으로 지불하면 카페 내의 모든 음료들을 마음대로 즐길 수 있다. 예쁜 공간들도 많이 있어서 사진을 찍기에도 참 좋은 곳이다. 


제주 위미리에는 동백꽃이 예쁜 곳들이 참 많이 있다. 그 중 여기 동백수목원과 동박낭 두 곳만 둘러봐도 제주 동백의 매력을 충분히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날씨가 좋은 날 찾아가는게 제일 좋겠지? 동박낭은 이왕이면 해가 지기 시작하는 시간대의 방문을 추천하고 싶다. 노을에 물드는 모습도 참 예쁜 곳이기 때문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말 꽂으로 덮였네요
    계량동백꽂이 화려하네요
  3. 여기 너무 아름다운 곳이네요 ^^
    동백꽃의 핑크핑크와 푸른 나뭇잎 그리고 하늘까지
    컬러감이 너무 행복하게 해주는거 같아요
    오늘도 좋은글에 하트 쿵! 코로나 조심, 감기조심하는 건강한 하루되세요
  4. 앗 좋은데요 정말 다녀오고 싶어지는
    덕분에 힐링하고 가요
  5.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을 때 다녀왔던 기억이 납니다.
    정식으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군요 ..
    방방이도 함께할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6. 동백수목원과 동백낭은 꼭 가봐야겠습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한주 보내세요~
  7. 겨울꽃 동백이 한파에도 작은 따사로움을 가져다 주는것 같습니다.
  8. 색이 환상이네요~ 여름바다만 제주가 아니네요~^^; 잘보고 갑니다~
  9. 와 제주도 가셨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보름이나 지났네요;;
  10. 문득 이런 생각을 했어요.
    사진을 찍을 때는 장소도 중요하지만
    그곳에 있는 배경을 빛나게 해주는 주제가 되는
    인물이 있어 멋지네요.
    이제는 강아지도 등장하고
    아주 멋진 사진을 찍는 내공을 잘 봅니다.
    정말 동물 사진은 잘 찍기 힘든데
    예쁜 모습을 잘 포착해서 담아 오셨네요.
  11. 이렇게 많은 동백은 처음봐요~
    너무 예쁘네요.
    위에 사진 보다가 머리 커트하셨나했는데, 코트에 가려졌던 거였네요^^;
  12. 정말 이쁘네요. 40대 중반에 남편 회사에서 제주도 보내주었는데 그때 보았던 정원이네요. 정말 이뻐요.
  13. 정말 예쁘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가요!
  14. 동백 수목원을 찾으셧군요.
    동백의 아름다운 모습을 질 담아 주셨네요.
    동백은 땅에서 피어있는게 더 보기 좋은것 같습니다
  15. 동화 속에서 있는 듯한 예쁜 풍경이네요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갑니다
  16. 수도권은 영하 10도이하로 맹추위인데~~동백이 활짝 이국적인 분위기~~정말 멋지군요
    우리나라 맞죠^^
  17. 와!~
    동백수목원답게 엄청난 동백이군요
    아름답고 환상적입니다.
  18. 살면서 동백꽃 실물을 못봤네요
    색이 쨍한것이 너무 예뻐요!
  19. 비밀댓글입니다
  20. 우와... 정말 대단한 곳일듯 합니다. 완전 멋집니다.
    저희집에도 벌써 발코니에 놓아둔 작은 동백꽃이 피기 시작하더군요. 잘 보고 갑니다~~
  21. 여기가 그 유명한 사진찍기의 명소
    동백수목원이군요~^^
    저는 아직 못 가봤는데 동백꽃 필 무렵 꼭 가보고 싶어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