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밤에 걷는 조용한 벚꽃 길, 사람들이 없어서 더 좋다. 마산 문화동 연애다리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마산 문화동 연애다리 / 연애다리 벚꽃

벚꽃 야경 / 밤 벚꽃 / 마산 문화동 벚꽃

창원 마산 연애다리 벚꽃 야경




 

 

낮에도 물론 예쁘지만, 밝은 조명 아래에서 만나는 벚꽃들의 모습 또한 참 아름답다. 그래서 가끔은 벚꽃이 피는 봄이 되면 밤에 나가는 잠시의 산책도 나는 좋아하는 편이다. 정말 오랜만에 퇴근 후 밤 산책을 나간 것 같다. 같은 계절이지만 낮과 밤의 온도 차이는 확실히 느껴진다. 그리고 호흡기를 통해 들어오는 공기의 질도 괜히 조금은 다르게 느껴진다. 조금은 더 개운하고 맑은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 나는 그런 것 같다.

 

생각은 정말 많이 했었는데 실천으로 옮긴 것은 참 오랜만이다. 오랜만에 나가는 밤 벚꽃 산책, 다행히 집에서 가까운 거리에 벚꽃 야경이 참 예쁜 곳이 하나 있다. 예전에도 몇 번 소개를 했던 마산 문화동 연애다리가 오늘의 밤 산책 목적지이다. 

 

 

 

 

  마산 문화동 연애다리 벚꽃 야경

 

 

다녀온 날 : 2021년 3월 26일

 

 

 

 

 

 

 

 

예쁜 조명이 밝혀진 마산 문화동 연애다리 벚꽃길. 낮에 보는 그 모습과는 전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낮에는 화사함의 끝을 보여주는 벚꽃길이라면 밤에는 그 모습이 한 층 차분해진 느낌이 든다. 이런 느낌이 드는 벚꽃길도 참 매력적이다.

 

 

 

 

같은 장소, 다른 느낌

 

 

 

 

 

 

 

그래서 벚꽃이 만개하는 시기에는 밤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고 들었다.

 

 

 

 

 

 

 

삼각대도 없이 그냥 카메라를 손에 들고 막 찍은 사진들이라 그렇게 선명하지도 않고, 사진 구석에는 노이즈가 가득하지만 그래도 내 두 눈에는 참 예쁜 길이다.

 

 

 

 

지금은 곰돌이 컷을 해서 털이 많이 없지만 이때만 해도 털 부자였던 방방이.

 

 

 

 

조명 아래 분홍색 벚꽃들이 참 예쁘다.

 

 

 

 

 

 

 

꼭 심령사진처럼 나온 우리 방방이.ㅎ

 

 

 

 

그래도 산책을 나와서 그런지 기분은 좋아 보인다.

 

 

 

 

 

 

 

옆에 있는 조명들의 색에 따라서 벚꽃들의 색도 더 다양하게 변화한다.

 

 

 

 

 

 

 

동네에 이런 예쁜 벚꽃 길이 있어서 너무 좋다.

 

 

 

 

 

 

 

기분 좋은 방방이

밤에도 그 미모는 숨겨지지 않는다.

 

 

 

 

사람도 거의 없어서 편안하게 밤 벚꽃 길 산책을 즐길 수 있었다.

 

 

 

 

활짝 만개했을 때 여기 문화동 연대다리 벚꽃길을 꼭 밤에 한 번 걸어보고 싶었다.

 

 

 

 

 

 

 

 

 

 

낮과는 전혀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길. 역시 나와보길 잘했다.

 

 

 

 

 

 

 

다음에는 꼭 삼각대도 하나 챙겨 와서 조금 더 선명하게 예쁜 모습의 문화동 연애다리 벚꽃길을 사진으로 담아보고 싶다.

 

 

 

 

 

 

 

예전에는 없는 작은 가게들도 꽤 많이 들어선 마산 문화동 연애다리 벚꽃길이다.

 

 

 

 

  마산 문화동 연애다리 벚꽃 야경

 

 

크게 한 바퀴를 돌아 출발했던 위치로 돌아오면서 오늘 밤 산책은 마무리.

 

역시 밤에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 그래서 조금은 더 느리게 걸으면서 편안하게 벚꽃길을 즐길 수 있었다. 다양한 색의 벚꽃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도 참 좋다. 불어오는 바람도 좋다. 그렇게 차갑지도 않고, 그렇다고 해서 너무 따뜻한 바람도 아니다. 딱 산책하기 좋은 초봄의 기온이라 더 좋았던 것 같다. 

 

예전에는 밤 산책을 참 좋아했다. 가끔은 새벽에 혼자 나가 동네 근처 공원을 한 바퀴 걷기도 했다. 가끔은 해가 뜨기 직전 새벽 시간의 산책을 즐기기도 했다. 그러고 보니 나는 참 많은 것들을 잠시 잊고 지냈던 것 같다. 이제 그런 좋았던 기억들도 다시 하나둘 찾아가고 싶다.

 

오랜만에 밤 산책을 즐기면서 이런저런 참 많은 생각이 들었던 날이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