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겨움과 편안함이 느껴지는 돌담길, 학동마을 옛 담장정겨움과 편안함이 느껴지는 돌담길, 학동마을 옛 담장

Posted at 2021. 4. 30. 12:58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고성 학동 돌담길 / 학동마을 옛담장

경남 고성 학동마을 / 고성 학동마을 담장

고성 학동마을 옛 담장 등나무 꽃




 

경남 고성 하일리에 위치한 학동마을에는 참 정겨운 모습의 옛 담장이 있다. 학동마을 안으로 길게 이어지는 옛 담장, 그냥 바라보면서 그 옆을 걷기만 해도 괜히 마음이 편안해진다. 그래서 내가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학동마을 옛 담장이다. 그런데 5월이 가까워지면 그 학동마을 옛 담장 옆으로 예쁘게 피어난 등나무 꽃도 함께 만날 수 있다. 그래서 지금 이 시기에 찾아가는 고성 학동마을의 모습이 난 참 좋다.

 

올해는 가보지 못했다. 갑자기 어젯밤 고성 학동마을 옛 담장이 생각이 나서 예전 사진첩들을 한번 꺼내보았다. 지금도 이 모습 그대로이겠지? 낮에는 마을 분들이 다들 일을 나가셔서 그런지 동네는 바람 소리를 제외하고는, 그리고 가끔 짖는 강아지들의 소리를 제외하고는 아무런 소리도 들리지 않는 조용한 분위기다.

 

그것도 난 참 좋다. 

 

 

 

 

  고성 학동마을 옛 담장 등나무 꽃

 

 

다녀온 날 : 2019년 4월 28일

 

 

 

 

 

 

 

 

왼쪽에 있는 마을 입구에 들어서면 저기 앞 등나무 꽃이 반겨주는 모습이 보인다. 환영이라는 꽃말과 딱 어울리는 자리에서 활짝 꽃을 피우고 있는 등나무.

 

 

 

 

옆지기 인증샷.^^

이때는 아직 방방이가 우리 식구가 되기 전이다.

 

 

 

 

 

 

 

색이 참 예쁜 등나무 꽃.

 

 

 

 

 

 

 

 

 

 

이렇게 옛 담장과 함께 담은 등나무 꽃의 사진이 학동마을에서는 가장 예쁜 것 같다.

 

 

 

 

수양버들 마냥 아래로 꽃을 축 늘어트리고 있는 등나무.

 

 

 

 

 

 

 

햇살이 거의 없는 날이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예쁜 모습을 보여준다.

 

 

 

 

 

 

 

 

 

 

조금씩 굽어지는 옛 담장 골목길이 참 예쁜 고성 학동마을이다.

 

 

 

 

 

 

 

 

 

 

 

 

 

 

 

 

주말에도 사람들이 거의 없는 곳이라 항상 마음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곳이다. 물론 사람들이 살고 있는 마을이기 때문에 둘러보는 동안 최대한 조용히 움직이려 노력을 해야 한다.

 

 

 

 

저 멀리에서 우리를 계속 바라보고 있던 검은 댕댕이. 겁이 많은지 우리가 조금씩 가까이 갈수록 계속 조금씩 뒤로 뒷걸음질을 친다.

 

 

 

 

꼭 어디 영화나 드라마 세트장을 보는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이번에는 누렁이. 이 녀석은 조금 겁이 없는지 우리 곁에서 빙글빙글 맴돌고 있었다.

 

 

 

 

뒤를 계속 따라오던 누렁이.^^

 

 

 

 

 

 

 

 

 

 

마을 가장 안쪽에는 이렇게 개천이 흐르고 있다. 그리고 멋지게 자라 있는 나무 한 그루. 봄이 되면 여기 이 개천에는 노란색 유채꽃이 가득 피어난다.

 

 

 

 

잠시 구름이 걷히며 푸른 하늘을 보여주기도 한다.

 

 

 

 

이팝나무도 그 색이 조금씩 하얀색을 보이기 시작하고.

 

 

 

 

수국과 꼭 닮은 불두화들도 벌써 꽃을 피웠다.

 

 

 

 

참 예쁘고 정겨운 길이다.

고성 학동마을 옛 담장.

 

 

 

 

 

 

 

반대편 길에서 바라본 아까의 그 등나무 꽃.

 

 

 

 

  고성 학동마을 옛 담장 등나무 꽃

 

 

한 바퀴 걸으면서 산책을 즐기고 난 후에는 

마음이 한결 가벼워진 기분이 드는 길이다.

 

정겨움, 편안함. 

나이가 들수록 이런 단어들이 참 좋아진다. 특별하고 지나치게 자극적인 것들보다는 조금은 익숙하고 편안한 느낌이 드는 곳들이 더 좋아진다. 그래서 그런가? 해를 거듭할수록 여기 이 학동마을의 옛 담장도 내 두 눈에는 더 예쁘게만 보인다. 예전에는 보이지 않았던 마을의 모습도 하나 둘 보이기 시작하고.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돌담길 따라 추억을 만들면 정말 즐거울 것 같아요
  3. 옛 돌담길에 등나무꽃까지 피면
    그야말로 시간여행을 떠나는 것 같겠어요
    아름답고 멋진 풍경입니다.. ^^
  4. 등마무의 보라색이 너무 이쁘네요.
    올해는 등나무꽃 못 담고 내년을 기약해봅니다.
  5. 옆지기님과 등나무꽃이 어우러짐이 예쁩니다.
    돌담이 주는 매력이 있습니다. ㅎ
  6.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등나무가 정말 이뻐요
  7. 앗 정말 아름다워요
    덕분에 힐링합니다
    다녀오고 싶어지는걸요
  8. 등나무 꽃이 너무 이쁘네요ㅎㅎ!
    방쌤님은 이런 아름다운곳을 어떻게 알고 가나요! 너무 궁금합니다 😁
  9. 예쁜 동네네요~~^^ 등나무꽃도 너무 예뻐요~~
  10.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1. 등나무 꽃이 최근 중요한 사진 소재가 되고 있네요. 그보다는 정감있지만,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돌담이 인상적입니다.
  12. 옛 사진이지만 마치 얼마전처럼 아름답네요 :)
    언젠가 등나무 가득한 곳으로 여행을 떠나고 싶어요^_^
  13. 고성에 이런 곳이 있다니 정말로 예쁘네요!! 기회되면 한 번 가보고 싶어 집니다. 덕분에 잘 알고 가요~!
  14. 등나무 꽃도 이쁘고 돌담길도 운치있는게 너무 좋네요
    이런 자연이 함께한 곳에서 산책하고 싶네요 ^^
    오늘도 좋은 글에 하트 쿵쿵! 좋은하루 되세요^^
  15. 등나무꽃이 돌담길과 참 잘 어울립니다^^
  16. 어머나 등나무꽃도 돌담길도 너무 이쁩니다.
    마을풍경이 너무 한적하고 평화로워 보여요~ 하트꾹
  17. 마을도 정겨운 느낌인데 등나무 꽃이 참 예쁘네요 ㅎㅎ
  18. 돌담길 풍경이 정겹고 참 예쁘네요^^
    고성은 예전에 여행한 적 있었던 곳인데
    다시 가고싶어집니다~!
  19. 다라이
    항상 좋은사진 잘 감상합니다~~~
  20. 방쌤님은 이런 이쁜 곳들을 어쩜 이렇게 많이 하세요? ㅠ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