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노랗게 물든 금계국 꽃길, 그냥 걷기만 해도 좋아! 함안 악양생태공원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함안 악양뚝방길 / 함안 가볼만한곳

함안 악양생태공원 / 함안 악양둑방길

함안 악양생태공원 금계국




 

 

5월 말, 6월 초가 되면 온통 노란색으로 옷을 갈아입는 함안 악양생태공원, 올해 역시 작년과 마찬가지로 예쁘게 피어있는 샛노란 금계국을 만날 수 있었다. 최근 티브이 프로그램에서 함안이 소개되면서 굉장히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전에도 꽤 많은 사람들이 찾는 5월의 함안이었지만 지금은 그때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경남 함안으로 몰려들고 있다. 조금은 낯선 모습니다.

 

악양생태공원은 이전에도 여러 번 소개를 했던 악양둑방길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는 공원이다. 차로 5분이면 이동이 가능하다. 그래서 나는 악양둑방길을 찾아가는 경우 특별한 일이 없다면 꼭 악양생태공원도 함께 둘러보는 편이다. 그냥 지나치기에는 항상 아쉬움이 남는, 참 예쁜 모습을 가지고 있는 공원이기 때문이다. 그 생태공원이라는 이름에 정말 잘 어울리는 모습을 가진 공원이 악양생태공원이다. 

 

특히 지금 이 시기에는 샛노랗게 피어있는 예쁜 금계국을 만날 수 있어 더 애정 하게 되는 악양생태공원이기도 하다.

 

 

 

 

  함안 악양생태공원 금계국

 

 

다녀온 날 : 2021년 5월 19일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처음 마주하는 풍경. 마음이 편안해지는 기분이 든다. 저기 멀리 보이는 약간 솟아오른 언덕처럼 보이는 길이 함안 악양둑방길이다. 참 가까운 위치에 있다.

 

 

 

 

1주일 전만 해도 여기에는 수레국화 한 두 송이 피어있는 것이 전부였는데 1주일 사이에 금계국, 그리고 양귀비들이 활짝 꽃을 피우고 있다. 계절의 변화가 정말 빠르다는 것을 다시 한번 눈으로 확인하게 된다.

 

 

 

 

걷기 정말 좋은 악양생태공원, 예쁜 길들이 여기저기 참 많이 있다.

 

 

 

 

그래도 가장 인기 있는 길은 바로 여기!

연못 주변으로 이렇게 노란 금계국이 가득 피어있다. 물에 비친 그 노란색 금계국의 모습도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그래서 여기는 항상 사람들이 많은 편이라 사진을 찍기에는 조금 어려움이 있다. 굉장히 이른 시간에 찾아오면 그래도 사람들이 없는 한산한 모습의 악양생태공원 금계국 꽃길을 만날 수 있다.

 

 

 

 

1주일 사이 양귀비도 정말 많이 피었다.

 

 

 

 

방방이와 옆지기 인증 사진.^^

 

 

 

 

그래도 구도를 잘 잡으면 주말 오후, 사람들이 조금 붐비는 시간대에도 이렇게 느낌 있는 사진들을 담을 수 있다. 자리 선정이 가장 중요하다.

 

 

 

 

노란 금계국 꽃길을 걷는 사람들.

 

 

 

 

 

 

 

 

 

 

우리는 조금 옆으로 자리를 옮겨 사람들이 하나도 없는 금계국 꽃벽을 찾았다.

 

 

 

 

정말 신난 표정의 방방이. 금계국도 마음에 드는 모양이다.^^

 

 

 

 

악양생태공원은 생각보다 굉장히 그 넓이가 넓은 편이다. 그래서 한 바퀴 크게 돌면서 산책을 즐기기에도 너무 좋은 곳이다.

 

제대로 된 꽃길 산책을 즐겨본다.

 

 

 

 

저기 나무 한 그루 우뚝 서있는 곳이 함안 악양둑방길이다.

 

 

 

 

 

 

 

파란색 수레국화와 노란색 금계국.

 

 

 

 

바람에 살랑거리는 그 모습도 참 예쁘다.

 

 

 

 

 

 

 

한 프레임에 같이 담아보는 양귀비와 금계국. 색감이 화려함이 몇 배는 더해지는 것 같다.

 

 

 

 

 

 

 

가을의 모습도 참 예쁜 악양생태공원이지만 나는 싱그러움이 가득한 지금 이 시기의 악양생태공원을 더 좋아한다.

 

 

 

 

 

 

 

 

 

 

역시 야외 인물 촬영에는 85mm 단렌즈가 최고인 것 같다. 50mm 단렌즈와는 그 표현력, 또 표현되는 방식이 확실히 다르다는 것이 느껴진다.

 

 

 

 

안녕~~~~^^

 

 

 

 

 

 

 

 

 

사람 없는 틈을 타 우리도 금계국 꽃길에서 인증 사진을 한 장 남겨본다.

 

 

 

 

 

 

 

 

 

 

이렇게 활짝 웃고 있는 방방이의 표정을 보면 나도 모르게 얼굴에 환한 미소가 지어진다.

 

 

 

 

하늘도 한 번 쳐다보고.

 

 

 

 

아빠도 한 번 쳐다보고.

 

 

 

 

엄마도 한 번 바라보고.

 

 

 

 

  함안 악양생태공원 금계국

 

계절을 가리지 않고 항상 예쁜 모습을 보여주는 악양생태공원이다. 그래도 나는 이 시기에 만날 수 있는 악양생태공원의 모습이 제일 좋은 것 같다. 주말만 되면 다시 가보고 싶고, 또 생각나는 것을 보니.

 

바로 옆 악양둑방길에는 6월에 다른 꽃씨를 뿌린다고 한다. 그러면 7월 중순에는 꽃들이 올라오기 시작할 텐데 과연 어떤 꽃들이 또 찾는 이들을 반겨줄지 벌써 궁금해진다. 요즘에는 멀리 여행을 떠나기는 조금 힘들다 보니 집 가까이에 있는 장소들을 더 즐겨 찾게 된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보지 못했던 모습들을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게 되는 것 같다. 그런 숨겨져 있던 매력들을 하나 둘 찾아가는 것도 요즘 산책길에서 만나는 새로운, 또 소소한 즐거움들 중 하나가 되었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