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바다 바로 옆 예쁜 수국 동산, 거제 저구항 수국이 피기 시작한다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거제 저구항 수국




 

이제 거제 수국이다!

내륙에서 가장 유명한 수국 축제가 열리는 곳이 아닐까? 바로 경남 거제이다. 지난주 글에서 통영의 수국과 창원의 수국을 소개했었는데 이번에는 거제에서 들려온 반가운 수국 개화 소식이다. 얼마나 폈을까?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비가 꽤 많이 내렸고, 일요일은 날씨가 정말 여름 같았다. 이 정도의 조건이면 꽤 많은 수국들이 꽃을 피웠을 것이라는 추측, 그래서 부푼 마음을 안고 오랜만에 거제로 향하는 도로 위에 차를 올렸다.

 

거제에서 수국이 유명한 곳? 거제의 경우 수국이 많이 핀다는 것은 제주와 동일하지만 구경할 수 있는 장소들의 경우 그 장르가 정말 다르다. 제주는 차를 세우고 편안하게 구경할 수 있는 곳이 많이 있지만 거제의 경우 차를 타고 지나며 눈으로 즐기기에는 좋지만, 주차를 할 수 있는 공간이 그렇게 많지 않다. 그래서 여름에는 많은 차들의 갓길 주차로 눈살을 찌푸리게도 한다.

 

차도 안전하게 세울 수 있는 곳? 제일 유명한 곳은 오늘 소개할 거제 저구항이고, 그다음이 해금강 유람선 선착장 내려가는 길, 그리고 예전 유스호스텔이었던 선트리팜 앞 정도가 될 것이다.

 



 

 

  거제 저구항 수국

 

 

다녀온 날 : 2021년 6월 13일

 

 

 

 

 

 

 

 

1년 만에 다시 만난 거제 저구항 수국. 방방이는 거제 저구항 수국과는 첫 만남을 가지는 날이다.

 

 

 

 

방방이도 거제 저구항의 수국이 마음에 드는 모양이다. 표정이 밝다.^^

 

 

 

 

와~~ 여기도 예쁘네용~~~.

 

 

 

 

우리 방방이가 기분이 한껏 좋아졌을 때 보여주는 표정.^^

 

 

 

 

와~ 신난다.^^

 

 

 

 

며칠 내내 흐린 하늘만 보다가 오랜만에 만난 따뜻한 햇살에 우리 옆지기도 기분이 좋은 것 같다.

 

 

 

 

기분 좋은 수국 길 산책을 즐겨본다.

 

 

 

 

바로 옆에서 불어오는 바닷바람도 너무 좋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여기는 항구이다. 그 말은? 바다가 바로 옆에 있다는 것이다. 바다와 함께 즐기는 수국, 그래서 여기 이 저구항이 더 인기 있는 수국 명소가 된 것이 아닐까?

 

 

 

 

 

 

 

거제 저구항 수국 개화 정도는?

아직 채 20%도 피지 않았다. 나는 그래도 조금 많이 피어있는 곳에서 사진들을 찍었는데 여기를 제외하고는 아직은 거의 피지 않은 곳들이 더 많았다. 1주일? 적어도 10일 정도는 지나야 활짝 만개한 거제 저구항의 수국 동산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주중은 조금 이를 것 같다. 적어도 1주일은 지난 후에.^^

 

 

 

 

 

 

 

지금은 이 정도 피었습니다.^^

 

 

 

 

엄마와 함께 바라보는 거제의 바다.

 

 

 

 

불어오는 바닷바람이 정말 시원한 날이다. 햇살은 조금 뜨겁지만 그렇게 덥다는 느낌이 강하지는 않다.

 

 

 

 

 

 

 

거제 저구항의 수국과 바다를 함께 한 프레임의 사진에 담아본다.

 

 

 

 

잔잔한 호수처럼 보이는 거제의 바다.

 

 

 

 

가만히 바라만 보고 있어도 마음이 편안해짐을 느끼게 된다.

 

 

 

 

흘러가는 구름 사이로 푸른 하늘이 그 모습을 드러낸다.

 

 

 

 

 

 

 

아직 수국이 피지 않은 곳들이 더 많이 있다.

 

 

 

 

1주일 정도만 지나면 온통 파란색으로 뒤덮인 수국 동산을 만날 수 있겠지?

 

 

 

 

 

 

 

기분 좋은 방방이. 수국 꽃길에서 신나는 산책을 즐겨본다.

 

 

 

 

예쁘다.

 

 

 

 

나 기분 좋아요~~~~~^^.

 

 

 

 

 

 

 

엄마와 함께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한 방방이.

 

 

 

 

거제 저구항에는 보라색과 파란색 수국들이 대부분이다.

 

 

 

 

 

 

 

바다가 이렇게 바로 옆에 있다는 것이 너무 매력적인 거제 저구항 수국 길.

 

 

 

 

 

 

 

정말 기분이 좋을 때만 만지는 것을 허락해주는 앞 발.

 

 

 

 

  거제 저구항 수국

 

 

거제 저구항 수국? 1주일 정도 지나면 보기 더 좋아질 것 같고, 10일 정도 지나면 만개한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 거제 내에서도 저구항이 수국의 개화가 가장 느린 편이다. 

 

현재 선트리팜 앞의 수국은 거의 70% 정도 개화가 진행되었다. 그래서 지금은 거제 선트리팜 앞 수국 군락에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 거의 한 여름 휴가철 분위기? 거제 해금강 유람선 선착장 내려가는 길도 아직은 조금 이르다. 여기 역시 이번 주 주말? 다음 주 초가 예쁠 것 같다. 당연히 하늘이 예쁜 날 찾아가야 제대로 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해금강 유람선 선착장 내려가는 길이라 일기예보도 참고하시길.

 

이번 주중에 거제로 수국 여행을 간다면? 단연 선트리팜 앞 수국 군락이 가장 매력적일 것이다. 그리고 노자산 휴게소 지나 내려가는 길목에 수국 군락들이 꽤 있는데 노자산 휴게소게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하지만 차를 세울 곳은 없는) 군락은 60% 정도 개화가 진행된 상태다. 하지만 조금 더 많이 내려가서 있는 군락(차를 3대 정도 세울 곳이 있는 곳)은 아직 거의 피지 않았다. 개화는 20% 정도? 가시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바란다. 

 

아마도 이번 주 주말부터는 본격적인 거제 수국 여행 시즌이 시작될 것 같다. 당분간은 주말이 되면 계속 거제로 달려갈 것 같다. 날씨 더워지면 명사해수욕장에서 수영도 한 판!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거제 수국동산 / 거제도 수국 / 거제 수국길

거제 저구항 / 거제 수국 / 거제 수국축제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