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여행] 동피랑마을 통영바다와 함께 걷는 길[통영여행] 동피랑마을 통영바다와 함께 걷는 길

Posted at 2014.09.08 15:25 | Posted in 『HerE & TherE』

 

통영여행 / 통영 가볼만한곳 / 벽화마을 / 동피랑마을

동피랑 벽화마을

 

 


 

 

통영의 대표적인 어시장인 중앙시장 뒤쪽 언덕에 있는 마을로, ‘동피랑’이란 이름은 ‘동쪽 벼랑’이라는 뜻이다. 구불구불한 오르막 골목길을 따라 강구항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동피랑마을에 오르면 담벼락마다 그려진 형형색색의 벽화가 눈길을 끈다.

이곳은 조선시대에 이순신 장군이 설치한 통제영의 동포루가 있던 자리로, 통영시는 낙후된 마을을 철거하여 동포루를 복원하고 주변에 공원을 조성할 계획이었다. 그러자 2007년 10월 ‘푸른통영21’이라는 시민단체가 공공미술의 기치를 들고 ‘동피랑 색칠하기-전국벽화공모전’ 열었고, 전국 미술대학 재학생과 개인 등 18개 팀이 낡은 담벼락에 벽화를 그렸다.

벽화로 꾸며진 동피랑마을에 대한 입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하고, 마을을 보존하자는 여론이 형성되자 통영시는 마침내 동포루 복원에 필요한 마을 꼭대기의 집 3채만을 헐고 마을 철거방침을 철회하였다. 철거 대상이었던 동네는 벽화로 인하여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통영의 새로운 명소로 변모하였다.

 

 

 

 

 

 

오랫만에 다시 찾은 '동피랑 마을'

작년에도, 재작년에도 왔던 기억이 있는데

사진들이 다 어디갔는지 아무리 뒤져봐도 흔적이 보이질 않는다

 

그래서, 이번에 소매물도 방문차 통영까지 온 김에

다시 한 번 동피랑 마을길을 걸어보기로 결정!

 

이곳도 은근히 주차하기가 힘들다

동피랑 마을로 올라가는 길 반때쪽에 이렇게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꽤 있다

운빨만 닿으면 굉장히 가까운 자리에도 주차가 가능하니 참고하시고~

 

오전에는 비가 쏟아지더니, 오후가 되니 언제 그랬냐는듯 방긋방긋 맑은 하늘

 

 

 

 

 

 

 

 

 

나쁜사람 보면 신고하세요

경찰이 배가 너무 나왔는데... 이래가꼬 나쁜사람 잡을 수나 있을까 걱정이...ㅎ

 

 

 

 

 

 

간단한 마을 안내도

 

꽤 넓게 보이지만 막상 걸어보면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는다

어떤 길로 가더라도 결국에는 다 만나게 되니

지도 신경쓰지 마시고 그냥 편안하게 쭉~~~걸어주시면 되겠다

 

 

 

 

 

격하게 공감한다

"뭐가 그리 바쁘세요?"

 

정말 딱히 바쁜 것도 없는데, 왜 항상 '빨리빨리', '어서어서' 를 남발하며

늘 쫓기듯이 살아가는 건지

 

 

 

 

 

혹시 너 침 흘리는거냐...

귀여우니까 봐주는 거다

 

 

 

 

 

뭔가 남정네 혼자 또 왔다고

비웃는 듯한 느낌이 강한 곰팅이녀석!

 

 

 

 

 

안녕하세요

이곳은 '동피랑 마을' 입니다

감사

 

 

 

 

 

 

 

올라가는 길에 처음 만나는 카페

목이 너무 타서 당장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한 잔 때려 붇고 싶었지만

조금만 더 걸어보기로~

 

안에서 먹을 것도 아닌데 괜히 자릿값이 커피에 들어갈 것 같아서

Take out 전문점을 찾아보기로 마음을 먹고

 

 

 

 

 

 

 

다양한 악세서리들과

동피랑 마을에 관련된 기념품들을 판매하는 곳

 

구경하는 사람들에게도 주인분이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요즘 예전에 항상 차고 다니던 팔찌를 두개 모두 분실하는 바람에

새로운 팔찌를 찾고있는 중인데,

부산 국제시장에서도, 창원, 마산에서도 아직 맘에 드는 녀석을 찾지 못했다

슬퍼3

 

 

그냥 벌레퇴치 밴드나, 쿨 밴드 중에 하나 구해서 차고 다녀야겠다

손목이 너무 허전허전~

 

 

 

 

 

 

 

 

 

 

 

 

그렇게 밝은 표정을 하시곤 어디로 떠나시는 건가요?

저도 쫌 데리고 가주시면 안 될까요?

 

 

a little bit... heavy...하기는 하지만...ㅎ

 

 

 

 

 

 

 

'행복한 사람' 이다

 

 

 

 

 

 

역시나 통영의 명물 '꿀빵'

이곳에서도 절찬 판매중이다

 

다른 여행루트가 딱히 없으시거나

붐비는 맛집따위는 난 가지 않겠어!

 

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요기에서 구입하시는 것도 좋을 듯~

근데 꿀빵 위에 고명이 너무 없더라는 생각이...ㅜㅠ

 

 

 

 

 

완전 실감나게 흘러내리는 물줄기

다음에는 꼭 살아있는 사람을 데리고 가서 멋진 사진을 한 장 남겨보리라!!!

 

라고 벌써 세번째 다짐을 해 본다

멍2

 

혹시 동피랑 가시고 싶으신 분들은 '댓글' 남겨주세요

차량에 탑승가능한 인원들 모아서

'통영투어' 떠나도록 하겠습니다

 

회비따윈 옆 집 멍멍이에게 던져 줘 버리시고

가볍고, 즐겁고, 상쾌하고, 유쾌하고, 익사이팅, 원더풀한 마음으로

신청하시길!

 

 

 

 

 

동피랑 마을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포토 존 중 한 곳이다

조금만 신경 써서 사진을 찍으면 정말 괜찮은 그림하나 남길 수 있는 장소

 

다만 줄이 꽤 길어서 한, 두장 안에 꼭 작품을 만들어 내야 한다는 부담감이...

 

 

 

 

 

 

 

 

 

 

 

 

 

 

천사의 날개 벽화 앞에 있는 커피점에서 구입한 아메리카노

역시 더운날 여행에는, 시원한 얼음가득 아메리카노가 최고닷!!!

no2

 

사실 캔맥주에 빨대 꼽고 싶었지만...

아이들도 워낙 많이들 오는 곳이라서 차마 그럴 수는 없었다

 

 

그래도 교육자라는 사람이...

 

 

 

 

 

 

아마도 통영항을 모티브로 한 벽화인듯

그렇게 생각하고 보니, 그림이 참 아기자기 하면서도 이쁘다는 생각이 든다

 

 

 

 

 

 

어디 가니?

떨어지면 다친다

 

 

 

 

 

How many flowers?

괜히 심심해서 혼자 세어보다가 성격 다 버릴뻔 했다

땀 뻘뻘 흘리며 열심히 세다가

 

옆에서 어떤 아이가, "엄마, 저 아저씨 뭐하는 거야?" 라고 묻는

조금은 어이없다는 투의 목소리를 듣고는

나는 전혀 꽃을 세고있지 않았다는 가식적인 표정으로

 

황급히 저 자리를 떠났다

 

 

 

 

 

 

 

희망, 평화, 자유, 그리고 사랑

 

 

 

 

 

 

아마도 '명성황후' 를 그려놓은 듯 보인다

잊지 말아야지, 당연히

 

 

 

 

 

 

 

좋아하는 시다

유치환 님의 '너에게'

 

한참을 읽고, 또 읽고

그렇게 서 있었다

 

 

 

 

 

 

 

소수의 기득권 층이 아닌,

모든 것은 모든 이를 위하여!

 

 

 

 

 

 

이제 아래쪽은 거의 다 돌았고

'동포루' 로 올라가는 길

 

 

 

 

 

 

 

 

 

 

스케치로 초상화를 그려주는 곳

가격은 만원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색을 넣어서 그리면 16.000원 이었나?

아마 대충 그정도의 가격일 것이다

 

통영시가지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명당자리

 

 

 

 

 

 

반가운 아이들이다

애니같은 것들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나도 알고있는 유명한 녀석들

 

A-tom! 뽀통령 외 친구들, 도라에몽!ㅋ

 

공통점

 

셋다 '목이 없다'

상체 + 얼굴

 

 

 

 

 

이 아이들은 아무래도 최근에 그려졌겠지?

퀄리티가 상당했다

 

 

 

 

 

언덕길 위로 드디어 모습이 보이는 '동포루'

 

 

 

 

 

 

 

멀리에서도 신나는 음악소리가 들리더니 이곳에서는 공연히 한창이었다

구경하시는 분들도 함께 신나게 박수치며, 공연을 함께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

 

당연히 나도 조인~

 

 

 

 

 

 

너무 맑고, 푸른 하늘

신나는 노래와 기타소리

또 함께 박수치며 따라 불러보는 추억의 명곡들

 

정말 신나는 시간!

감사감사^^

 

 

 

 

 

 

동포루에서 내려다보는 통영항의 모습

저 멀리에는 통영을 대표하는 '미륵산' 의 모습도 보인다

 

미륵산도 정말 좋은 산임에는 틀림없다

등산으로 올라가도 1시간 정도면 충분하고,

케이블 카도 있으니 더 편안하게 가족들과 찾아보는 것도 가능하다

 

[ 대한민국 100대 명산 '미륵산' 산행기 ]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들의 촬영배경으로 인기가 높은 장소

정우성이랑 한지민, 김범이 왔었다는데

나는 드라마에 그렇게 관심이 없는 편이라 이름도 잘 모르겠더라만...

 

 

 

 

 

 

나도 정말 커피를 미췬듯이 좋아하 하지만...

 

수천번의 입맞춤이라...

 

한 번 심각하게 생각을 해봐야겠다

슬퍼3

 

 

 

 

 

 

언덕의 이름이 멋지다

'몽마르다 언덕'

 

 

 

 

 

 

 

 

 

 

와~ 너두 더 까매졌구나~

 

작년에 봤을 때는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담에 형이 물티슈 들고와서 조금 닦아주고 가야겠다

 

 

 

 

 

 

 

귀여운 멍멍이

첨에는 혼자 있었는데, 안쪽에서 뭔가 쬐그만한게 꼬물꼬물 기어나온다

ㅎㅎㅎ

왠지 어미가 조금 까칠해 보인다 싶더라니

태어난지 얼마 안되어 보이는 새끼였다

 

스트레스 주기 싫어서 간단하게 한 장 남기고 빠이빠이~^^

 

 

 

 

 

 

 

여기도 꽤 유명한 곳

'할머니 바리스타' 란 이름으로 꽤나 유명세를 떨치는 곳이다

 

실제로 가보면 동네 어르신들의 놀이터 같은 분위기^^ㅎ

 

다들 너무 신나게 얘기하며, 나물을 다듬고 계셔서 그냥 들어가 보지는 않았다

다음에 손에 커피가 들려있지 않은 날, 한 번 방문하겠습니다^^

 

 

 

 

 

 

 

 

 

 

 

 

 

 

 

우산은 작을수록 좋다

 

 

 

 

 

 

 

 

 

그렇지, 항상 자존심이 문제였다

또 항상 그런 사실들은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깨닫게 된다는 것도 문제이고

 

 

그래도, 그 결과 또 새로이 한 가지 사실은 배우게 된 것이니

 

그런게 살아가는 것 아닐까?

 

 

 

 

 

 

저 아이들은 과연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을까?

자전거에 꽃 바구니는 과연 누가 만들었을까?

혹시 둘이서 사이좋게 낚싯대를 드리우고 있지는 않을까?

자전거가 2대인 걸 보니 따로 왔다가 눈이 맞은 걸까?

 

 

이런 쓸데없는 생각들을 하게 만들어준 벽화

 

나의 감수성이라 불리우는 것들은 모두 어디로 사라진 것인지

슬퍼2

 

 

 

 

 

동피랑 마을 입구에 있는 벽화인데

그냥 나오는 길에 담았다

 

이 벽화도 생긴지 그리 오래된 것은 아닌듯 보인다

작년에 왔을때 봤던 기억이 없는 관계로

 

하트는 그냥 무조건 좋다^^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통영시 중앙동 | 동피랑 벽화마을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