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경주여행] 비내리는 경주, 보문정에서 만난 벚꽃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경주벚꽃 / 보문정야경 / 경주야경

보문단지 벚꽃 / 경주 보문정

경주 보문정 벚꽃


 

 

 

해마다 벚꽃이 피는 계절이 오면 꼭 다녀오는 곳들이 세군데가 있다. 진해의 여좌천, 하동의 십리벚꽃길 그리고 하지막 하나는 경주 보문단지 그 깊숙히 숨겨진 경주 보문정이다. 물론 가을 단풍이 드는 시기에도 너무 아름다운 곳이지만 나는 꽃이 화사하게 피어있는 봄의 보문정을 가장 좋아한다. 진해와 하동은 이미 다녀왔고 이제 그 마지막 여행지로 아껴두었던 보문정을 지난 주말 다녀왔다

 

워낙 사람들이 많이 찾아오는 경주인지라 출발 전 부터 조금 걱정이 되는 것은 사실이이었다. 어느정도 차가 막힐 것이라는 예상은 했었지만 이번에 찾은 경주는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정도였다. 도대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길래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경주의 어디가 막힌다! 가 아니라 ic를 들어온 이후로 막히지 않은 구간이 거의 하나도 없을 정도였다. 도시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주차장이 된 듯한 느낌. 운전을 하면서 거의 피로를 느끼지 않는 편인데 이번 여행은 꽤나 힘들었던 기억이 가득하다.

 

밀리는 차들을 뚫고 겨우겨우 도착한 보문단지의 보문정, 비가 너무 심하게 내려서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 그 속에서 만난 보문정의 모습은 너무 아름다웠다

 

 

 

 

은근히 보문정에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지 않았다. 여유롭게 노래를 흥얼거리며 혼자 걸어보는 보문정의 벚꽃길

 

 

 

 

보문정에는 두개의 연못이 있는데 주로 사진들을 많이 찍으시는 곳은 정자가 있는 큰 연못이다. 이 곳은 그 바로 옆에 자리잡고 있는 작은 연못, 연못 위로 축 늘어져있는 벚꽃나무들이 한 폭의 그림같은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는 곳이다. 그 옆으로는 걸을 수 있는 산책로도 있고 앉아서 잠시 쉬어갈 수 있는 벤치들도 만들어져 있어서 날씨가 좋은 날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냥 벤치에 앉아서 오전 내도록 시간을 보냈었던 기억도 있다

 

 

 

 

비가 와서 벤치에 앉지는 못하고 잠시 옆에 서서 바라보는 연못과 벚꽃들이 하늘 가득 뒤덮인 풍경

 

 

 

 

 

 

 

 

 

 

이제는 큰 연못을 둘러보러 가는 길

 

 

 

 

천천히 해가 지기 시작한다

비내리는 보문정의 풍경도 참 매력적인 것 같다

 

 

 

 

저 건너편에 사람들이 많이 모여있는 모습이 보이는데 사실 저 곳이 보문정에서는 가장 유명한 촬영 포인트이다. 해가 지고나면 보문정에도 조명들이 하나 둘 들어오기 시작하는데 매직아워에 만나게 되는 풍경이 정말 그림처럼 아름다운 곳이다. 나는 삼각대도 가져오질 않아서 이쁜 사진들을 만나 볼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여기까지 왔으니 간단하게라도 그 모습을 담아가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한 손에는 우산을 들고 또 한 손에는 카메라를 들고... 그게 가능할 지는 모르겠지만...ㅡ.ㅡ;;

 

 

 

 

은근슬쩍 끼어서 대충 자리를 잡았다. 하도 오래 쭈그리고 앉아있었더니 다리에서는 쥐가 날 지경이다. 그래도 이쁘니가 뭐... 다 용서가 된다

 

 

 

 

조명이 켜지기를 기다리면서 또 사진놀이를 시작. 여기저기에서 보문정의 모습을 이쁘게 담아보려 애써봤지만 비까지 너무 심하게 내리고있어서 그게 마음처럼 쉽지가 않다. 완벽하게 비닐...로 중무장을 하고 오신 다른 분들이 그저 대단하게 생각될 뿐이었다

 

 

 

 

앗!!!

드디어 조명이 on!!!

손각대의 투혼을 불사를 시간이다

 

It's show time!!!

 

 

 

 

 

 

 

 

 

 

 

 

 

 

 

 

점점 어두워지는 하늘, 그 시리도록 파란 하늘 속에 피어있는 벚꽃의 모습이 정말 아름답다

 

와... 와...

내 몸이 홀딱 젖는 것 따위를 생각할 시간도 없었다. 그저 바보처럼 헤~헤~ 웃으면서 보문정에 밤이 찾아오는 풍경을 한 순간도 놓치지 않으려고 그저 바라보고 또 바라보고 있었다

 

 

 

 

짝짝짝!!!

수고 많았습니다

이제는 다시 돌아나오는 길

 

 

 

 

그냥 걷는 길도 너무 아름다운 보문정이다

 

 

 

비가 생각보다 너무 많이 내려서 예상과는 전혀 다르게 흘러간 여행이었다. 보슬비 정도가 내리는 날씨였으면 그냥 경주에서 1박을 하고 다음날 새벽부터 이곳 저곳 다시 한 번 둘러볼 생각이었는데 이건 뭐 거의 여름 장마 수준이었다. 그래서 잠시 고민을 하다가 오늘은 그냥 집으로 돌아가기로 결정을 했다. 일요일에도 계속 비가 내릴 것이라는 일기예보도 있었고 사람들도 너무 많이 찾은 상황이라 제대로 여행이 가능 할 것 같지도 않았다. 조금 아쉬움이 남기도 했지만 경주는 곧 다시 찾을 계획이라 일단 그 아쉬움은 잠시 묻어두기로 했다

 

이상하게 경주를 찾으면 비를 만나게 되는 경우가 잦은 것 같다. 물론 그래서 더 기억에 오래 남는 추억들을 많이 남긴 것 같기도 하고...

비내리는 경주의 보문정에서 만난 경주의 벚꽃!

물론 비를 너무 맞아서 감기 기운이 훅! 밀려오기는 했지만 그래도 즐거운 기억들 가득 담아온 여행이다

어찌되었건 떠났고, 잘 돌아왔고, 좋은 추억들이 남았으니까.^^

 

비가 내려도 상관없어요

경주는 비가 내려도 좋거든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