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행] 시간이 잠시 멈춘 마을, 부산 매축지마을[부산여행] 시간이 잠시 멈춘 마을, 부산 매축지마을

Posted at 2015. 7. 17. 11:44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방쌤 / 부산여행 / 아저씨촬영지

부산 가볼만한 곳 / 부산 벽화마을

매축지마을



부산 매축지마을


시간이 잠시 멈춰있는 마을

부산 범일동 매축지마을을 다녀왔다



내가 처음 배웠던 자전거



매축지라는 곳은 강이나 바다의 우묵한 곳을 메워서 뭍으로 만든 곳을 의미한다. 예전 일제강점기 시절 배에서 내린 말과 마부들이 쉬어갈 공간이 필요했고 이 마을이 지리상 가장 적절했던 모양이다. 그 이후 마굿간이 하나둘씩 지어지고 머무르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다보니 자연스럽게 하나의 마을이 형성되었다. 광복 이후 다시 돌아온 동포들과 전쟁이후 피난을 내려온 사람들이 마굿간을 고쳐 집으로 사용하기 시작했고 그 사람들이 모여 지금의 마을이 만들게 되었다. 지금도 마을에는 그 당시 마굿간의 흔적을 찾아볼수 있는 가옥이 남아있다



매축지마을의 안내지도



재개발로 주변에 아파트 단지들이 들어서면서 그 가운데 도시의 섬처럼 남아있는 매축지마을





많은 영화들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곳이다


친구, 아저씨, 하류인생

다들 너무 재미있게 본 영화들이다





마을 입구에 주차를 하고 마을 옆을 지나는 철길의 모습이 보고싶어 육교 계단을 올라간다





매축지마을에서 촬영한 영화들 중에서 제일 잘 알려진 작품 같다. 마을에서 촬영한 영화들에 대한 간단한 소개와 사진들이 육교 위에 전시되어있다





아버지 머하시노~~

광규형님의 명대사가 탄생하던 순간이었다





기차가 지나갔으면 더 좋았겠지만

타이밍이 맞지는 않았다


그냥 한 번 기다려볼까,,,고민하다가

담에 보지뭐,, 하며 쿨,,하게 돌아섰다ㅡ.ㅡ;;


그냥 기다리기 싫은거지 뭐,,,








철길을 옆에 끼고 길게 이어지는 골목길을 따라 걸어가는 길

한쪽 벽에는 벽화들이 가득하다. 다른 벽화마을들과는 조금 다르게 한군데 몰려있는게 아니라 마을 구석구석에서 벽화들을 만날수 있다. 어디에 어떤 벽화들이 있는지 찾아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될 것 같다



양철통 안에서도 새 생명이


여기는 금연구역입니다^^





항아리 안에서도

아이디어가 기발한 것 같다

떨어질까 걱정이 되는건 나뿐일까,,,ㅡ.ㅡ;;


또 괜한 오지랖이다





벽면 가득 남겨진 세월의 흔적들

예전에는 동네에 이런 게시벽들이 참 많았던 것 같다





짧은 터널을 하나 지나고





특이한 모양의 골목

특이한 모습의 건물


이름이 마로인가?

안의 모습은 어떨까? 잠시 궁금증이 들기도 한다

이미 손에 커피가 하나 들려있어서 오늘은 그냥 통과다. 일단 찜!





터널을 지나서 계속 걷다보면 남문시장을 만나게 된다. 사실 나는 이곳의 지리도 전혀 모르고,,, 내가 지금 정확하게 어느지점에 있는지도 잘 모르겠다. 마을이 그렇게 큰 편은 아이었지만 길은 정말 수없이 잃었던 것 같다. 좁은 골목들이 계속 이어지다보니 길을 제대로 찾아간다는게 절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리저리 헤매고 다니다보면 또 이렇게 길을 찾게되고


또 이런 재미들이 골목길투어의 묘미가 아닐까 싶다





앗,,, 이 건물은!!!





영화 아저씨에서 원빈의 본거지,,,였던 전당포다


오홋,,, 이곳을 실제로 보게 되다니,,,

괜히 가슴이 콩닥콩닥,,^^ㅎ





영화의 몇 장면들이 떠오르기 시작한다

생각해보니 여기서 꽤나 많은 분량을 찍었던 것 같다


영화를 촬영하는 동안 원빈이 가끔 돈까스를 사먹었던 가게라고 해서,,, 나도 저곳에서 돈까스를 꼭 먹고야 말겠다며,,, 밥도 먹지 않고 왔는데,,, 가게 문이 굳게 닫혀있다. 완전 힘 쭈,,,,,,,,,,,,욱 빠지는 순간





문이 열려있어서 안의 모습도 살짝~

지하로 내려가는 길은 공사를 했나보다

영화에서는 김새론이 숨어있던 곳이었는데,,,



현재와 과거의 공존?



좁게 이어지는 골목길



지나간 세월의 흔적이 가득








영화촬영지로 유명한 곳이라 그런지 영화와 관련된 벽화들이 눈에 많이 띈다. 조금은 어둡고 삭막할수도 있는 마을에 약간이나마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벽화들이 많이 보인다














이 골목이 끝나는 곳에서는 

또 어디로 길이 이어질까?



출사지로 유명한 골목길


매축지마을은 사진을 즐겨 찍는 사람들의 출사지로도 유명한 곳이다. 조금씩 이름이 알려지고 사람들이 많이 찾기 시작하면서 불편함을 느끼는 주민들도 상당히 많아졌다고 한다. 개념을 살짝 집에 두고 나오셔서 마을 곳곳에서 큰 소리로 소란을 피우시는 분들, 당연히 사람이 살고있는 마을인데 남의 집 주위를 기웃거리거나 안을 들여다 보는 사람들, 또 심지어는 문을 살짝 열어보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니,,, 한 싸대기 맞지 않은걸 다행으로 생각하셔야 할 것이다. 



매축지문화원


안을 살짝 들여다 보고 싶었지만

문이 닫혀있어서 아쉬운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걷는 걸음걸음이 조심스러운 마을

물론 시장을 지날때에는 나도 시끌벅적한 그 분위기에 함께 신이 나기도 했다. 하지만 사람들이 살고있는 골목길을 지날때에는 혹시나 소란스러울까 딛는 발걸음 하나에도 더 신경을 쓰며 걸었다


사진촬영도 좋고

즐거운 데이트도 좋다


하지만 지켜야 할 것들은 꼭 지키자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

다들 알고계시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영화 친구로 낯이 익은 동네지요.
    철길이 웬지 모를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ㅎㅎ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3. 옛스러운 느낌의 모습들이 보기 좋네요!
    아저씨 영화에 나온 배경 들을 보니 신기 하네요
  4. 부산에 이런곳이 새로운곳을
    탐방하게 되었어요
    즐겁게 탐방하고 갑니다
  5. 부산에 이런 이쁜 동네가 있었군요. 해운대 아니면 광복동 근처나 기웃거렸는데...나중에 부산에 갈 일이 생기면 매축지마을 꼭 한 번 들러야겠습니다.
  6.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모든것을 보면
    생각이 바뀔것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그걸 셍각을 안할려고 하는것
    같습니다
  7. 돌아다니며 옛날 흔적 고스란히 남아있는걸 느끼며
    그리고 커버린 내자신의 기억속을 생각하게 하는 골목들이 보이네요~
    역시 덕분에 부산좋은곳을 하나 알고갑니다
  8. 사진 속 풍경은 정말 평화로워보이네요! ㅎㅎㅎ
    제가 사는 곳은 하루가 멀다하고 공사.. 공사.. 공사 중입네요! ㄷㄷ
  9. maro...
    시선 강탈입니다

    꼭 유럽을 보는것 같아요!!!
  10. 마지막 문구 좋네요. 조용히 와서 조용히 가는 게 제일 좋은 것 같아요. 그래야 계속 저 모습을 유지하지 않을까요?^^
  11. 영화를 많이 찍었던곳이군요!!
    저희 친정동네도 영화 찍었었죠!
    한참 부산에 영화찍는다 했을때 말이죠 ㅎ
    아파트 보다는 이런 골목길집들이 좋은데..
  12. 개념없는 사람들은 어딜가도 꼭 있어요 .. 자기들만 아는 .. ㅠㅠ
    영화속 무대가 되었다고 하니 .. 더욱 궁금증이 가는군요 ..
    원빈은 그림도 멋있네요 .. ㅎㅎ
  13. 요즘은 어디나 옛 추억이 남은 곳들이 그냥 멀어져가는 곳이 아니란걸 얘기해주는것 같습니다
    이런 곳들이 영화속에서 다시 다가오는것도 반갑네요
  14. 이곳에서 많은 영화를 촬영했군요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15. 옛 풍경이 그립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16. 쌀집 배달자전거에 한참을 추억에 잠겨봅니다...........................................................
    어릴적 자전거에 쌀가마를 올리고 힘차게 달리던 곰보아저씨..50년이 지난 지금은 고인이 되셨겠지요.

    어디가나 영화촬영지는 출사지로 지정?되다시피해서 개나 소나 카메라를메고,
    골목골목 다니면서 시끌벅적 현실을 잊고 마치 영화 속 주인공처럼 으쓱거리는 족속들이 문제가됩니다.
    • 2015.07.22 22:22 신고 [Edit/Del]
      사실 저날에도 그런 사람들을 여럿 봤었거든요
      괜히 제가 다 죄송스럽더라구요,,,

      저도 저 검은 배달자전거에 얽힌 추억들이 많아서
      앞에서 한참을 들여다보고 있었어요^^
  17. 와우 진자 느낌있네요 사람들이 많이갈것같아요
  18. 다음엔 마로카페도 꼭 가보세요. 귀여운 강아지가 반겨줄꺼에요. ^^
  19. 저도 원빈이 갔다는 저 집에서 원빈이 앉았을 법한 자리에서 돈까스 먹고 싶네요. ㅋㅋ 올해 부산을 한 번 가긴 할 것 같은데 매축지 마을 기억해 놔야겠어요.
  20. 사진 잘 보고 갑니다~
    골목 풍경과 자전거 인상에 남아요!
  21. 오랜만에 보는 짐발이 자전거가
    추억을 떠올려주세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