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나 혼자만 알고싶은 아름다운 정원 제주 한림공원[제주여행] 나 혼자만 알고싶은 아름다운 정원 제주 한림공원

Posted at 2015. 9. 9. 09:30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방쌤 / 제주여행 / 제주서부

제주 가볼만한곳 / 한림공원

제주 한림공원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국내 여행 1001

한림공원


요즘 내 블로그에 자주 등장하게 되는 멘트들 중 하나가 바로 국내 추천여행지 1001이다. 물론 이전에도 그 1001군데의 장소들 중에 포함되는 곳들이 여럿 있었지만 따로 이야기를 하지 않았었다. 하지만 글을 하나씩 쓰다보니 멈추지 않고 지금처럼 꾸준히 여행을 다닌다면 언젠가는 그 1001군데의 여행지들을 다 둘러보는 날도 오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앞으로는 그 1001가지 여행지에 속하는 장소들은 따로 메모를 해두기로 했다. 나중에 따로 정리하기에도 그게 편리할 것 같아서 그렇게 글을 쓰기로 결정을 했다




제주에서 만난 아름다운 정원


바로 한림공원이다





한림공원


제주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라면 누구든 한 번 쯤은 검색을 해보셨을 곳이다. 또 요즘 제주에서 제일 핫한 해수욕장들 중 하나인 협재해수욕장과 바로 옆에 붙어있다는 것도 여행자들에게는 상당한 메리트가 된다


창업자인 송봉규님이 1971년 협재리 바닷가의 황무지 모래밭을 사들여 야자수와 관상수를 심어 가꾼 사설 공원이다. 1981년 공원 내에 매몰되었던 협재동굴의 출구를 뚫고 쌍용동굴을 발굴하여 두 동굴을 연결한 뒤 1983년 10월에 공개하였다. 1986년에는 아열대식물원을 준공하였고 1987년 재암민속마을, 1996년 수석전시관, 1997년 제주석분재원을 잇달아 개원하였다

출처 : 두산백과


8개의 다양한 테마를 한 곳에 담은 한림공원

오랫만에 다시 만나는 그 모습이 너무 궁금해 저절로 발걸음이 빨라진다. 너무 아름다운 정원의 풍경으로 내게 기억되어있는 한림공원, 오늘은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출발이다!


입장료

어른 : 10.000원

경로(만65세) : 9.000원 (이건 너무해ㅡ.ㅡ;;)

청소년(만13-18세) : 7.000원

어린이(만3-12세) : 6.000원


사실 입장료는 조금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혼저옵서예~


혼자왔어예~

ㅡ.ㅡ;;

왠지,, 씁쓸하다,,




전통민속음악 공연중


신나는 흥겨운 리듬에 나도 저절로 어깨가 들썩거린다




숨겨진듯,, 비밀의 화원


나도 잠시 쉬어갈까?

잘 찾아보면 사람들이 붐비지 않는 이런 조용한 장소들이 참 많이 숨겨져있는 곳이 바로 한림공원이다. 사람들이 우루루 가는 길이라고 꼭 그 길을 함께 걸어갈 필요는 없다. 구석구석 꼼꼼하게 또 천천히 여유롭게 둘러보는 것이 한림공원 나들이의 가장 중요한 팁!




비가 조금씩 흩날리는 날씨


조금 불편할 수도 있지만 사람들이 너무 붐비지 않아서 나는 더 좋았다

또 맑은 날의 한림공원은 여러번 만나봤으니 이런 비내리는 풍경의 한림공원이 또 더 반갑기도 했다. 지금까지 내가 봤던 한림공원과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만 같은 기분. 내딛는 발걸음이 뭔지 모를 그 어떤 것에 대한 기대감으로 점점 가벼워진다





비내리는 한적한 한림공원의 풍경

선인장들이 옹기종기 귀엽게 화분에 담겨있다




다이어트 중인 고인돌?


너무 슬림하신거 아니에요~~^^




올해 처음 만난 맥문동




스위스의 야생화인 플럼바고


색도 모양도 참 이쁜 아이이다. 하얀 꽃잎의 색이 유난이 돋보이는 아이. 플럼바고의 뜻은 푸른하늘이다. 그래서 하늘꽃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많지는 않았지만 새초롬 화사하게 피어있던 연꽃

이제는 거의 마지막이지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안녕하세요~^^


인사성도 밝은 착한 방쌤이다




행운이 날아온다는 꽃말을 가진 호접란


관상용으로도 많이 키우는 꽃이다




너는 누구니?


왠지 조금 쓸쓸해 보인다는 생각도 들었고

복슬복슬 나름 귀엽다는 생각도 들었던 아이이다


정확한 이름은 나도 잘 모르겠다

중간중간 직원분들이 보이면 물어볼텐데 팻말이 따로 있는 것도 아니고 물어볼만한 직원분들도 근처에 없어서 그 부분이 조금 아쉽기는 했다. 생각해보니 예전에 한림공원을 찾았을 때도 똑같은 생각을 했었던 것 같다





구석구석 이어지는 길들도 참 이쁜 한림공원이다





가을에도 정말 아름다운 곳인데,,

재작년 가을에 만났던 그 모습이 잠시 떠오르기도 했다





오늘 그늘에 앉아 쉴 수 있는 이유는

오래 전에 누군가가 나무를 심었기 때문이다


나도 나중에 누군가를 위해 그늘이 되어줄 수 있는

그런 나무 한 그루 심을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이제는 어디로 한 번 가볼까?

어디로 가든 길을 잃을 염려도 없고

발길 닿는 모든 모든 곳들이 너무 이쁜 곳이라

내딛는 발걸음에서 걱정이란 단어는 전혀 찾아 볼 수가 없다




해바라기


생존력이 강해서 아무데서나 잘 자라지만 그래도 양지바른 곳에서 더 잘 자라는 아이이다


해바라기란 이름은 어디에서 왔을까?

중국 이름인 향일규()를 번역한 것이며, 해를 따라 도는 것으로 오인한 데서 붙여진 것이다. 콜럼버스가 아메리카대륙을 발견한 다음 유럽에 알려졌으며 '태양의 꽃' 또는 '황금꽃'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해바라기는 페루의 국화()이고 미국 캔자스주()의 주화()이다. 영어의 sunflower 속명 헬리안투스(Helianthus)를 번역한 것이다.

출처 : 두산백과




불타오르는 듯한 색의 해바라기





꼭 잎 위에 살얼음이 얼어있는 듯한 모습이 아이라 더 눈이 갔다. 또 그 모양이 눈의 결정체를 닮은 것도 같아서 더 신기했던 아이이다




대상화, 추명국, 아네모네,,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는 아이

대상화는 서리를 기다리는 꽃이란 뜻이고

추명국은 가을을 밝히는 꽃이란 뜻이다


꽃말을 시들어가는 사랑,, 이라

이런 이쁜 꽃이 왜 그런 꽃말을 가지게 되었을까,, 의아한 마음으로 한참을 들여다 본 아이이다




협재. 쌍용동굴


협재굴은 약 250만년 전에 한라산 일대 화산이 폭발하면서 만들어진 용암동굴이다. 또 황금굴, 쌍용굴, 소천굴과 함께 용암동굴재대를 이루어서 1971년 9월 천연기념물 제236호로 지정되었다. 이들 동굴에는 용암동굴에는 생기지 않는 석회질 종유석과 석순 등이 자라고 있어서 용암동굴과 석회동굴의 특징을 한꺼번에 볼 수 있다는 것이 참 신비로운 곳이다


이 두 동굴은 페루의 돌소금동굴, 유고의 해중석회동굴과 더불어 세계의 3대 불가사의 동굴로 불리기도 한다




재암민속마을


협재굴과 쌍용굴을 지나면 만나게 되는 곳이다

제주도 민속촌인 재암민속마을은 점점 발전하는 현대의 모습에 가려져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조금씩 잊혀져 가는 제주의 전통초가의 보존을 위해서 실제 제주지역에 있던 초가들을 그대로 옮겨서 복원하고 옛 제주의 사람들이 사용하던 생활도구들을 함께 전시해서 제주의 옛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곳이다





오히려 비가 내리고있는 재암민속마을의 풍경이 예전에 밝은 날 봤었던 그 모습보다 더 정겹게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하다. 나도 잠시 초가지붕 아래 자리잡고 앉아서 쉬어가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위로 올려다 보면 초가지붕이 반쯤 하늘을 가리고 있던 그 모습도 어찌나 다정하게만 느껴지던지,, 조금만 더 있을까? 또 조금만 더 있을까? 하는 생각이 계속 들기도 했다







해녀 아주머니들의 단체샷




곱게 피어서 물 위에 살포시 내려 앉은 수련




보라색 수런


빗물까지 가득 머금으니 그 모습이 더 화려하게 보인다





그 색과 모양의 화려함은 그 어떤 꼿에도 뒤지지 않는다




잎의 색이 너무 아름다운 히비스커스


피부에 좋다고 해서 차로도 많이 마시는 꽃이다




색도 모양도 참 이쁜 아이


이름은 뭘까?


여행을 다니면서 궁금해지는 것들만 더 많아지는 것 같다










나도 좀 봐주라~

흠~ 신경끄셈~ㅡ.ㅡ;;




연못정원




느릿느릿 거북이군단


어디 가세요?^^




빗소리인지, 폭포소리인지


시원하게 떨어지는 물줄기

살짝살짝 날려오는 물방울들이 얼굴에 닿아서 시원하게 터진다




물방울 가득 머금은 물수세미







여기는 어디?


대한민국 제주랍니다~

보고 또 봐도 우리나라 같지 않은 풍경

이제는 익숙해져 이 모습이 제주구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걷는 길이 아름다운 곳, 한림공원


물론 멋진 길들이 너무 많은 제주이지만

숨겨둔 비밀의 정원인 양 내가 너무 좋아하는 곳이다




파피루스와 마지막 눈인사


조금 이른 아침 시간에 찾아서 더 한적하게 산책을 즐길 수 있었던 한림공원

만약 제주로 여행을 떠났는데 비가 내려서 마땅히 어디로 가야할 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시는 분들께는 강력하게 추천 해드리고 싶은 곳이다. 동굴에서 비를 잠시 피해도 좋고 우산을 쓰고 떨어지는 빗소리를 즐기며 둘러봐도 너무 좋은 곳이기 때문이다


즐거운 제주여행

날씨가 맑아도, 흐려도

비가 내려도 눈이 내려도 늘 좋기만한 제주다


한림공원, 너무 이쁘죠?

비내리는 풍경이 이렇게나 멋질줄은 저도 몰랐어요

또 한 번 반해버렸답니다~^^

인스타, 페북, 스토리에서도 만나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역시 자연을 가까이 하면서 보내는 시간이
    제일 행복한 시간이 아닐까 싶어요.
    싱그럽고 참 멋진곳이네요.
    꼭 한번 가 보고 싶습니다.^^
  3. 입장료가 생각보다 너무 비싸네요.
    그런데 그만큼 볼거리가 많으니,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을거 같아요.

    멋진 산책로에, 예쁜 꽃들 그리고 동굴까지, 딴데가지 말고 여기부터 가야겠네요.
    왜 죽기전에 가봐야 하는 곳인지 알거 같아요.
    그런데 나는 왜 몰랐을까? 혼자 투덜거리고 있는 중입니다.ㅎㅎ
    • 2015.09.10 15:08 신고 [Edit/Del]
      협재랑도 가까운 곳에 있으니까
      바다도 둘러보고, 숲길도 둘러보고 일석이조일 것 같아요
      비용이 조금 비싸기는 하지만,,ㅡ.ㅡ;;
      그냥 잊고 즐겁게 걸었답니다^^
  4. 제주 갈곳이 정말 많아 아직 못가본곳이 많습니다. 한림공원도 안가본 곳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5. 제주도에 이국적인 모습과 우리네 시골풍경이 절묘하게 어울려 있는 곳 같습니다 덕분에 제주여행 잘 하고 갑니다 ^^
  6. 제주 한림공원은 제가 아는 사람의 부친이 운영하는 곳이지요.
    그래서인지 더욱 정감이 가는 곳입니다.
    청명한 가을날을 잘 보내세요~
    • 2015.09.10 15:10 신고 [Edit/Del]
      아는 분의 부친이 운영하는 곳이었군요~~
      개인이 관리하는 곳으로 알고있는데 정말 감사할 따름입니다
      관리가 너무 잘 되고 있더라구요^^
  7. 오호! 매력적인 공원이네요.
    제주의 매력을 한자리에서 느낄 수 있는 곳 같습니다.
    중간에 이름모를 꽃은 할미꽃으로 보이네요. ^^
  8. 여기 생각보다커서 돌아다니면 은근 시간 좀 걸리데요..ㄷㄷㄷㄷ
  9. 입장료가 좀 올랐군요 .. ㅋㅋ
    한림공원은 작정하고 들어가야겠더군요 ..
    정말 넓어서 .. 하나하나 찾아 다니다보면
    시간 가는줄 모르겠어요 .. ㅎㅎ
  10. 마지막에 한림공원 너무 예쁘죠? 라고 할 때, 공감하지 않을 수 없네요.
    한국에 살며, 느끼는 자연은 거의 비슷한 풍경과 녹음이었는데...
    저곳 만큼은 쉽게 경험하지 못한 자연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것 같아요.
    너무 예쁘네요 ~ ^^
  11. 수학여행때 갔던 곳이네요...그 때는 귀찮아서 대충 봤었는데..후회되네요 ㅠㅠ
  12. 제주에 있어도 전 못가보는 곳이 참 많은곳 같습니다.
    시간날때 저도 한번 가봐야겠네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13. 저도 한림공원 참 좋아하는데요 ^^
    요즘은 워낙 볼 곳들이 많고 아이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곳이긴한데, 참 느낌이 좋았던 곳이죠....
  14. 얼마전에 제주도 갔다왔어요. 바다가 참이쁘고, 바람이 좋구..ㅎ
    한림공원은 못보고 왔네요. 잘 구경하고 가요. 요즘..새벽시간밖에 안나서리.. 일찍왔나여?ㅎ
    오늘도 좋은날! 멋진날! 되세요!
    • 2015.09.10 15:21 신고 [Edit/Del]
      제주에는 워낙에 가봐야 할 곳들이 많아서요~
      제주에 사시는 분들도 못가본 곳들이 가득하다고 하더라구요^^
      아마 1등으로 오시지 않았을까요?ㅎㅎ
  15. 여긴 저도 몇번 가본곳입니다
    예전 제주 여행의 필수 코스였죠..
    그때랑 좀 달라지긴 한것 같습니다

    10년이 넘었으니 다시 가 봐야 할텐데.....
  16. 제주 한림공원 구경잘하고 갑니다^^
  17. 정말 숨 한번 크~게 들이키고 싶어지는 곳이로군요.
    특히나 아늑해보이는 오솔길이 너무나 마음에 드네요.
    좋은 포스팅 감사 합니다! :D
  18. 어렸을 적에는 저기에 놀이동산도 있어서 어린이날때 가서 놀이기구를 탔던 기억이 있어요. 그런데 이제 놀이기구는 없고 대신 예쁜 정원처럼 바뀌었더라구요. 한림공원 온실 속 선인장들은 잘 있나 모르겠네요. 예전에 엄청 컸었는데요 ㅎㅎ
    • 2015.09.12 08:21 신고 [Edit/Del]
      우와~ 여기에 놀이기구도 있었군요~
      저는 늘 수목원 같은 풍경이었을거라 생각했었거든요
      사진으로 올리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선인장들도 잘~ 있답니다
      물론 크기도 엄~~~~청나게 크구요^^
  19. 제목만 보고, 어딘가요? 같이 좀 압시다 ㅋㅋ 이러고 들어왔는데 좋네요 매번 그냥 지나치기만 한 곳인데
  20. 한림공원 정말 좋죠^^
    담번엔 꼭 예쁜 여자친구랑 가시기를ㅎㅎ
  21. 촉촉한게 정글에 놀러간거 같기도 하네요 ㅎㅎ
    아주 예쁜 정글 ㅋㅋ
    어쩜 땅바닥에 떨어진 나무잎까지 이렇게 예쁠수 있는지, 꼭 누가 하나 하나 빚어 놓은거 같아요 ^^
    • 2015.09.15 09:41 신고 [Edit/Del]
      살짝 비도 내려주서 그 싱그러움이 더 잘 느껴지는것 같아요
      사실 비를 맞으면서는 혼자서 계속 툴툴거렸는데,,,
      이렇게 다시 사진으로 보니 비가 왔던게 더 좋았네요^^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