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철새들도 쉬어갈 수 밖에 없는 풍경, 창원 동판저수지겨울 철새들도 쉬어갈 수 밖에 없는 풍경, 창원 동판저수지

Posted at 2015. 12. 8. 09:30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겨울여행 / 창원여행 / 동판저수지 일몰

동판저수지 / 가월마을 / 판신마을

창원 동판저수지


얼마 전 우연히 알게 되어서 새벽에 찾은 동판저수지

과연 낮과 해질녘의 풍경은 또 어떨지 너무 궁금하다

낮 동안 밀린 볼일들을 처리하느라 창원을 떠나지 못한 휴일

오후가 되어서야 나만의 시간을 즐길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

처음 다녀온 그 순간부터 계속 궁금함으로 남아있던 동판저수지의 낮 풍경,, 이렇게 창원에서 여유로운 휴일을 보내게 된 것도 어쩌면 해질녘 동판저수지의 모습을 더 빨리 만나보라는 하늘의 사소한 입김이 있지는 않았을까? 별다른 고민 없이 따뜻한 커피 한 잔과 카메라 & 렌즈들을 챙겨서 들고 동판저수지를 향해 출발한다




해질녘 동판저수지







숨은오리찾기


나 어디있~~~게?^^


다 보인다,, 이넘아,,,ㅡ.ㅡ;;





겨울나들이 나온 중대백로 가족





바람에는 억새들이 일렁이고





여기는 우리 전용 놀이터


단란한 오리가족?

길 건너 좁은 습지로 옹기종기 나들이를 나온듯 보이는 오리 네마리





동판저수지 너머로 가월마을이 보인다. 마을 입구에 카페도 하나 있고 주차할 공간도 넉넉한 곳이라 찾아오는 길이 쉽고 편안하다는 것이 제일 큰 장점인 것 같다. 저수지를 끼고 좌회전을 해서 들어와도 차량 몇대 정도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은 쉽게 찾을 수 있기 때문에 나는 지금 동판저수지를 바라보고있는 바로 이 곳에 주차를 했다. 예전 새벽에 가월마을을 혼자 구경하면서 여기저기 꼼꼼하게 주변 지리를 둘러봤었는데 이제 고작 두번째 방문이지만 그 한 번의 답사가 이번 겨울나들이에 꽤 크게 도움이 된다





섬마을로 들어가는 골목길


왼쪽으로 보면 너른 동판저수지의 풍경이 펼져치고, 오른쪽으로 보면 나무들에 가려진 작은 연못이 하나 있는데 알고보니 아는 사람들만 찾는다는 숨겨진 명소가 바로 이곳이었다. 날씨가 맑은 날에는 반영이 너무 아름다운 곳이라 아시는 분들끼리 알음알음 찾아오는 곳이라고 한다. 나도 몰랐다가 지나가는 마을 주민분이랑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주고 받다가 알게 된 사실이다


그 모습은 바로,,,




숨겨진 핫 포토 존!!!


아니,, 이런 곳이 있었단 말인가!!!ㅡ.ㅡ;

해가 뜨기도 전에 혼자 부랴부랴 서둘러 찾아와서 나름 꼼꼼하게 둘러본다고 둘러본 마을인데 그 첫번째 방문에서는 이런 곳이 있다는 것도 알지 못했으니 내 눈이 얼마나 어두운지 다시 한 번 깨닫게 되는 순간이다





본격적인 사진놀이 스따~~트!!


일단 연못에 하늘 담아보기!


물속에 담긴 하늘과 지는 해의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





둑 위에 두 그루의 나무가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오른쪽의 나무가 더 인기가 좋을 것 같다





오른쪽 나무 독샷!!!








사진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보신다면 정말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숨은 명소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





하늘도

구름도


모두 너무 이뻤던 날











작은 저수지 너머로 보이는 섬마을

왜 섬마을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지금처럼 차도가 생기기 전에는 동판저수지 안에 떠있던 작은 섬마을이 지금은 이렇게 길이 생겨 새롭게 연결이 된게 아닐까 생각된다


원래는 지나는 길에 잠시 들러본 가월마을인데 이렇게 오래 머무르게 될 줄은 나도 몰랐다. 새롭게 알게된 멋진 장소의 매력에 푹 빠져서 시간 가는줄 모르고 놀다보니 어느새 일몰까지 채 1시간도 남지 않은 시간이 되었다.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 그 아쉬운 마음을 다독거리면서 오늘의 두번째 목적지인 판신마을로 이동한다





가월마을 앞에 화살표가 놓인 지점에 길이 생기지 않았다면 정말 섬이었을 것 같은 '섬마을'이다. 이렇게 지도를 보니까 그 이름이 가진 의미를 이해하기가 조금 더 쉬워졌다는 생각이 든다


가운데 동월마을도 물론 다시 한 번 가보고 싶었지만 첫 방문에서 받았던 트라우마,,,ㅡ.ㅡ; 가 아직 깔끔하게 해소된 상황도 아닐뿐더러 오늘은 시간도 약간 부족한 상황이라 동판저수지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판신마을로 바로 이동을 하기로 결정했다


출발!!!





차로 5분만에 도착한 판신마을


거의 순간이동 수준이다

주차도 쉽게 할 수 있는 곳이라 찾는 마음이 더 가볍게 느껴지는 것 같다. 입장료도 없고~ 찾아가기도 쉽고~ 주차 할 공간도 넉넉하고~ 주변 경치는 예술이고~ 이런 곳이 또 어디 있을까? 내가 살고있는 곳 가까이에 이런 멋진 곳이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그저 감사하고 또 감사한 마음만 가득할 뿐이다.





동판저수지 판신마을





해질녘 판신마을에서 만난 동판저수지의 그림같은 풍경. 얼마 전 새벽에 찾아왔을 때는 꼭 귀신이 나올 것만 같은 을씨년스러운 풍경을 보여주던 곳이었는데 해질녘 만난 그 모습은 마치 동화책 속에서나 나올 법한 그림같은 모습을 보여주는 동판저수지의 모습에 잠시 마음이 홀린듯한 기분이 들기도 했었다.





우리는 개성이 강하답니다


제각각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날아가는 철새들





아니요~

우리는 질서의식이 강한 아이들이랍니다


줄을 지어 날아가는 새들의 무리





이 정도는 되야지!


나름 멋진 모습으로 대형을 이루어 날아가는 새들


얼마 전 새벽에 만난 새들은 울음소리가 너무 우렁차서 그런지 괜히 무섭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는데 오늘은 무섭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고 그 날아가는 모습이 참 멋있다는 생각이 더 많이 들었다. 그래서 저수지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가도 하늘에서 새들이 움직이는 소리가 들리면 저절로 나의 시선도, 카메라의 렌즈도 자연스럽게 하늘을 향하게 된다. 








반영도 너무 아름다운 동판저수지의 모습





하늘의 구름도 너무 아름다운 날이라 그 하늘과 구름을 배경으로 어떤 대상을 담아도 마치 한 폭의 아름다운 그림과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저수지에 담아보는 하늘의 풍경








바람이 잠시 잦아드는 그 짧은 순간에는 저수지의 물에 비친 아름다운 반영들도 한 번씩 만나게 된다. 바람이 없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바람에 적당히 흔들리며 저수지가 만들어내는 그 가벼운 흔들림이 초겨울이라는 계절에 더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벌개미취


너희들은 여기서 뭐하는거니?

그 모습이 너무 비슷해서 구절초, 쑥부쟁이와 함께 가장 헷갈리는 꽃들 중 하나인 녀석이다. 나름 사소한 차이들이 있기는 하지만 항상 볼때마다 이녀석이 저녀석 같고, 또 저녀석이 이녀석 같고,,, 그래서 항상 그 이름이 헷갈리는 녀석이다. 습지를 좋아해서 습한 곳 주변에 많이 핀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겨울이 가까워진 황량한 모습의 저수지에서 오랫만에 만난 벌개미취라 더 반가운 기분이 들었던 것 같다





나무 위에 앉아서 잠시 쉬어가는 새들





가야할 시간이 가까워지만

주저없이 그 자리를 털고 날아간다





반영이 참 아름다운 곳들이 여기저기 많이 숨어있는 동판저수지. 그래서 더 주의를 기울여 구석구석을 평소보다 훨씬 더 꼼꼼하게 둘러보게 된다. 그러다가 만나게 되는 이런 풍경 하나하나에 눈길이 저절로 가서 닿게 되고 한 동안 그 자리에서 꼼짝않고 서서 그 모습을 바라보고 있을 수 밖에 없는 나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어느새 하늘은 붉게 타오르고


판신마을에서 정신줄을 놓고 주위의 아름다운 풍경에 정신을 빼앗긴 사이 내 등 뒤로는 오늘 하루 세상을 따뜻하게 밝혀주던 해가 뉘엇뉘엇 넘어가고 있었다. 원래 오늘 동판저수지를 찾으면서 세웠던 계획은 일몰 전 1시간 정도 동판저수지를 둘러보고, 해가 질 시간에는 주남저수지로 자리를 옮겨서 오랫만에 주남저수지의 일몰을 만나보는 것이었다. 판신마을에서 생각보다 너무 많은 시간 동안 머무르는 바람에 아차하면 오늘처럼 하늘과 구름이 이쁜 날의 일몰을 놓칠뻔 했다. 다행히 늦지 않은 시간에 정신을 차리고 급하게 짐들을 꾸려서 주남저수지로 출발! 정말 운이 좋게도 늦지 않은 시간에 주남저수지에 도착해서 저수지 너머로 떨어지는 아름다운 겨울 오후의 일몰을 만나볼 수 있었다. 


주남저수지에서 오랫만에 만난 아름다운 해질녘 일몰 풍경


To be continued,,,


새벽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풍경이죠?

하나의 장소가 어떻게 이렇게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지,,,

그저 신기하고, 신기하고 또 신기하기만 하네요^^

즐겁게 감상하셨으면 공감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마지막 주남저수지의 일몰이 압권이네요.
    사진을 찍으시면서도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지
    너무도 즐겁고 흥미진진하시겠습니다.
    하나하나 너무나 멋진 작품들입니다..^^
  3. 반영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4. 정말 아름다운 풍경이네요 ^^
  5. 동판 저수지는 처음 듣는데
    풍경이 매우 아름답군요.
    화요일을 잘 보내세요~
  6. 철새도 보시고, 근사한 반영도 보시고, 즐거운 시간 보내신듯 합니다. ^^
  7. 좋은 블로그 글 잘 보고 갑니다. 서울시 블로그에도 놀러와 주세요
  8. 어쩜 반영이 이리도 예쁜지, 그저 와~~ 하면서 봤네요.
    새벽과 해질녘 차이가 너무 심한데요.
    저수지에 담긴 하늘도 좋고, 살짝 흔들린 하늘도 좋고, 색감 또한 더없이 좋네요.
    혼자서 이런 좋은 곳만 다니시다니, 이건 반칙입니다.ㅋㅋㅋ

    아이~ 좋아라 하면서 사진찍기 놀이를 하고 있는 방쌤님이 그려집니다.
    덕분에 저도 아이~ 좋아라 하면서 봤어요.ㅎㅎ
    • 2015.12.10 15:54 신고 [Edit/Del]
      상상하신 그 모습 딱 그대로입니다
      혼자 신이나서 이리저리 정신없이 뛰어다녔거든요
      코트와 구두를 신고 간 날이었는데,, 엉망이 되는 것도 몰랐어요^^ㅎ
      결국 옷들과 신발들은 모두 세탁소로 날라갔구요,,ㅎㅎ
  9. 사진 한장 한장에 님의 혼이 담겨진것 같아요. 마지막 사진은 모든것을 종합해서 설명해주는듯 하고요. 아름다운 작품 사진 잘 감상했습니다.
  10. 겨을이 되었는데 가을 느낌이 마지막으로 느껴지는 사진들이네요.
    날아가는 새들과.. 고요한 풍경이 참 아름답습니다.
    • 2015.12.10 15:55 신고 [Edit/Del]
      남쪽마을에는 아직 은근 가을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들이 많거든요
      제가 있는 사무실 앞 은행나무에도 아직 잎들이 가득하구요^^
      그래서 그런 느낌이 느껴지지 않았나 생각되요~
  11. 겨울철새들도 좋은곳을 아는군욥~~ ^^
    좋아보이는 곳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2. 진짜 그림입니다. 캬~ 지기네~
  13. 창원에 9년을 살았는데 주남저수지 밖에 몰랐네요.
    동판저수지가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ㅎㅎㅎ
    고요한 저수지 반영되는 풍경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겨울인데도 삭막함 보단 사진에 따뜻함이 느껴지네요.^^
  14. 저도 창원에서 태어나고 20여년 동안 살아서 주남저수지는 가 보았지만 동판저수지는 처음 듣네요.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녹여주는 정감있는 사진들입니다.
  15. 이쁘네요 ㅎㅎ
    동판저수지라 창원은 가까우니까 한번쯤은 가봐야할거같아요.
    물이 맑아서 거울처럼 더욱 이쁘네요
  16. 저수지에 비친 하늘이 너무 멋있어요 저도 저렇게 한번 찍어 봐야 겠어요
  17. 예전 살던 동네도 10분만 걸어가면 아름다운
    저수지가 있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곳도 사진 찍기가 좋은곳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땐 몰랐는데.. ㅎㅎ
    • 2015.12.10 15:58 신고 [Edit/Del]
      그런 곳들도 정말 많은것 같아요
      관심을 가지지 않고 봤을 때는 아무것도 아닌 곳이지만
      애정을 가지고 바라보면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보이기 시작하거든요^^
  18. 진정한 한국 여행가세요. 세상에 구석 구석 안다녀 본 곳이 없으신 것 같습니다.
    물에 반영은 또 어찌 이리 아름다운지요.
    중간에 저게 백로군요. 저는 고니인줄 알았어요. 겨울에는 아무것도 없을 것 같은데 이렇게 새들이 활기가 되어주고 있었군요.
    근데, 겨울에 핀 저 꽃들은 행동이 굼뜬 걸까요, 아님 성질이 급한걸까요 ㅎㅎㅎ
    • 2015.12.10 16:00 신고 [Edit/Del]
      사이즈로 봤을때 저도 고니로 생각을 했었는데 안내판을 보니 중대백로라고 되어있더라구요
      보고 또 봐도 구분하기 어려운게 하얀색 바탕의 새들 같아요ㅡ.ㅡ;;

      성질 급하다고 놀리기는 싫고,, 차분하게 앉아서 기다리고 있었다고 생각할래요~^^ㅎ
  19. 동판저수지에서 만나는 반영은 역시 이곳의 숨은 비경을 보는듯 하답니다...
    겨울철새도 만나고 아름다운 겨울 풍경이 같이 하는 동판 저수지는 사계절 모두
    또다른 아름다움을 볼수 있는곳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2015.12.10 16:01 신고 [Edit/Del]
      아직 가을과 겨울의 모습 밖에 보지 못한 동판저수지라
      봄과 여름의 모습도 너무 궁금합니다. 아침에 물안개가 가득 깔린 풍경도 너무 궁금하구요
      앞으로도 자주 찾게될 이유들이 가득~합니다^^
  20. 동판 저수지의 반영을 정말 아름답게 담으셨습니다~~^^
  21. 동판저수지에 다시 찾아가셨군요. 방쌤님의 재방문에 보답이라도 하듯...이번엔 대박이네요!!!
    저수지에 비친 풍경들이 너무 아름다워서 엊그제 들어왔을 땐 사진들만 넋을 놓고 바라보다가 댓글 다는 것도 잊었더랬죠.
    나뭇가지들이 각자 하늘을 배경으로 뻗은 선들이 호수에도 그림을 수놓고 있는 것이 참 멋스럽습니다.
    이 곳을 다시 찾으신 보람이 있으셨겠어요. ^^
    • 2015.12.15 15:03 신고 [Edit/Del]
      처음 갔을 때는 어디가 어디인지도 잘 모르겠고
      해뜨기 전 새벽에 찾아간 경우라 길 찾기가 너무 힘들었거든요
      밝은날 다시 찾아가니 이렇게 또 다른 멋진 모습을 보여주네요^^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