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내수면환경생태공원, 억새와 함께 즐기는 행복한 가을 여행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가을 여행하기 좋은곳 / 진해 여좌천

10월 여행지 추천 / 로망스다리

진해 내수면환경생태공원



봄이면 벛꽃이 가득한 진해

매년 수많은 사람들을 유혹하는 곳

하지만 가을에 만나는 진해의 모습은

봄의 그것과는 느낌이 많이 다르다


햇살 가득 머금은 억새가 바람에 한들한들 흔들리며 춤을 추는 곳. 경남 진해에 있는 '내수면환경생태공원'이 오늘 내가 깊어가는 가을을 만나기 위해 찾아간 곳이다. 찾아가는 길은 그렇게 어렵지 않다. 진해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로망스다리' 바로 옆에 자리하고 있는 곳이라 로망스다리를 물어서 찾아가는 것이 오히려 더 쉬울수도 있다.


그리고 또 하나! 춘추벚꽃!

다들 벚꽃이라고 하면 봄에 피어나는 벚꽃만 먼저 떠올리게 되는데 가을에도 화사하게 꽃을 피우는 벚꽃이 있다. 가을에 피는 벚꽃이라 '춘추벚꽃'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데 그 크기는 작지만 앙증맞은 매력은 절대 봄의 벚꽃에 뒤지지 않는 꽃이다. 운이 좋으면 그 춘추벚꽃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라 10월 중순이면 꼭 한 번은 내수면환경생태공원을 다시 찾게 된다.





햇살에 반짝이는 억새

그 뒤로 깊어가는 가을의 풍경이 드리운다.





내수면환경생태공원의 입구





피었구나!


입구 바로 옆에 큰 벚꽃나무가 두 그루 있는데 그 두 그루 모두에서 화사하게 춘추벚꽃이 피어있는 모습을 만나볼 수 있었다. 작년보다는 훨씬 더 많은 수의 꽃들이 피어있어서 더 반갑기만 했던 춘추벚꽃.





이 쌀쌀한 날씨에

어쩜 이렇게 앙증맞고 예쁘게 피었을까?





색도 모양도 모두 너무 고운 가을 아이








작년에는 못 본 것 같은데 공원 안으로 조금 더 들어가보니 이렇게 여러 그루의 벚꽃나무들이 심어져있었다. 저마다 모두 조금씩은 꽃을 피우고 있는 모습.





이제 본격적으로 가을 억새들을 한 번 만나러 가볼까?





걷는 길도 참 예쁜 곳

단풍이 조금은 늦게 물드는 곳이라 11월 초가 항상 가장 좋았던 것 같다. 이번 주말에 비가 내리고 난 후엔 기온이 뚝 떨어진다고 하는데,,, 단풍 색이 곱게 물들지 않으면 어떻하지,, 조금 걱정이 되기도 한다. 올해도 예쁘게 물든 단풍을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래본다.





억새와 함께 담아보는 내수면환경생태공원





가끔씩 드리우는 햇살을 만나면 억새들도 반짝반짝





천천히 가을의 색으로 물들어 가는 것이 눈으로 또 마음으로 느껴진다.








그렇게 넓지 않은 곳이라 천천히 한 바퀴 둘러보는데 채 30분도 걸리지 않는 곳이다. 그래서 항상 내수면환경생태공원을 찾으면 1바퀴는 기본 코스로 돌아준다. 기분이 좋거나 조금 더 걷고 싶은 날에는 3-4바퀴를 돌았던 기억도 난다.














가을이 가득 느껴지는 길

그래도 가끔씩 드리우는 따뜻한 햇살이 있어 춥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천천히 그 색을 바꿔가는 나무들





운동도 열심히!!!


이게 가능할까??? 저 제일 큰 훌라우프를 과연 돌리는 사람이 있을까? 궁금한 마음에 바로 도전!!! 근데 이거,,, 은근 쉽게 잘 돌아간다!! 나도 몰랐던 나의 잠재된 능력을 발견!! 동영상도 촬영을 했지만 모델의 상태가 굉장히 메롱,,,한 관계로 인증은 생략,,^^


또 즐거운 추억 하나를 만들게 되었다.





이런저런 생각을 하며

또 가끔은 아무런 생각없이

편안하게 걷기 딱 좋은 길








날이 조금만 더 맑았으면 더 좋았겠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뭐~^^


푸른 하늘은 다음에 다시 만나는 걸로~





공원 한 쪽 돌아나오는 길에 가득 피어있던 꽃댕강나무. 앙증맞은 모양이 너무 예뻐서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꽃이다.





꽃댕강나무도 햇살에 반짝반짝





다시 만난 춘추벚꽃


생각보다 여러 곳에 꽤 많이 피어있었다.











어쩜 이렇게 이쁘게 자랐니~^^

















춘추벚꽃의 사이즈는?

정말 작다! 엄지 손톱보다 작은 크기





오늘은 가을 꽃구경 제대로 하는 날^^


보케들이 지들도 꽃인 양 나무 위에 한 가득 피었다.








햇살이 좋았던 요전날 담아본 내수면환경생태공원의 억새들














이번 주말부터 본격적인 단풍여행 시즌이 시작될 것 같다. 일단 백양사와 내장사가 이번주 단풍 절정을 달릴 것 같다는 전망이 나오던데,, 조금 이르지 않을까 살짝 걱정이 되기도 한다. 어떻하지? 지리산으로 달릴까,, 백양사로 달릴까,, 행복한 고민에 빠져있는 중이다.


하지만 너무 멀리 떨어진 곳으로의 여행이 부담스러우신 분들은 가까운 곳에 숨어있는 내수면환경생태공원처럼 멋진 동네 여행지들로 가을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등잔 밑이 어둡다는 말이 있듯 어쩌면 우리 동네에도 이런 멋진 곳들이 가득 숨어있을지도 모르는 법이니까.


어디에서든 멋진 가을 풍경, 맘껏 즐기는 하루하루가 되었으면 좋겠다. 행복하게~^^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