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가을 색으로 곱게 물든 청도 운문사 단풍, 가을 풍경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청도 운문사 / 청도 운문사 은행나무

운문사 단풍 / 청도 운문사 단풍

청도 운문사 가을 단풍




가을이 되면 항상 생각나는 곳

꼭 한 번은 직접 눈으로 그 모습을 보고 싶은 곳

나에게는 그런 가을 여행지들이 몇군데 있다.


아직 조금은 물이 덜 든 모습이었지만 이번 주가 아니면 도저히 갈 시간적 여유가 날 것 같지 않아서 조금 이른 지난 주말 다시 청도 운문사를 찾았다.


청도 운문사 단풍 그리고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그 둘이 함께 어우러지면 탄성이 저절로 터져나오는 환상적인 가을 풍경을 만들어낸다.






붉게 물든 단풍나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그 둘은 한 장의 사진으로 담아본다.





담장 위 울긋불긋

가을의 색으로 물들어가는 청도 운문사





가끔은 이미 떨어져버린 은행잎에 더 눈길이 가기도 한다.





바닥도 점점 가을의 색으로 덮여가는 모습






이렇게 돌담을 따라 걸어보는 것도 청도 운문사에서만 즐길 수 있는 가을의 즐거움이다.





깊어가는 가을을 즐기는 많은 사람들








청도 운문사로 들어가는 길


하지만 오늘은 사찰 내부의 모습은 만나보지 못할 것 같다. 시간이 너무 부족해서,, 그냥 입구만 가볍게 둘러보고 다음 목적지인 북대암으로 올라가야 할 것 같다. 원래 처음의 목적지도 북대암이었는데 여기저기 다른 곳들을 들르면서 시간을 너무 많이 보내버렸다.








담장 위에도

담장 아래에도


가을이 가득 찾아온 모습이다.














행복한 가을 풍경

괜히 마음이 포근해지는 기분이 든다.





날씨가 많이 쌀쌀해진 주말

사람들이 옷이 눈에 띄게 두꺼워졌다.


 



역시나 인기있는 포토 존

옹기종기 모여 카메라를 들고있는 사람들의 뒷 모습이 재밌다.^^









이번 주말이 절정!

가장 아름다운 청도 운문사 단풍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다. 나도 이번 주말 다시 가보고 싶지만, 이번 주말에는 남도로 단풍여행을 떠나야 할 것 같다. 백양사와 내장사! 그 또한 절대 놓칠 수 없는 단풍 명소들이라 긴 고민 끝에 그냥 처음 생각했던 대로 백양사의 애기손 단풍을 만나러 갈 예정! 


제발,, 제발,,

날씨가 좋았으면 좋겠다.^^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