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appinesS』

[책]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반응형

 

 

 


 

다니엘 글라타우어 장편소설『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처음부터 끝까지 이메일로 이루어져 있는 독특한 형식의 작품이다. 칼럼니스트이자 저널리스트로도 활동하고 있는 작가는 지극히 현대적인 소통 매체인 이메일을 통해 두 남녀의 사랑을 그리고 있다. 서간문 특유의 은밀한 호흡과 간결한 리듬으로 이야기를 풀어 놓는다.

여주인공 '에미'는 잡지 정기구독의 해지를 위해 이메일을 보내지만, 그 메일은 잡지사 직원이 아닌 '레오'라는 사람에게 잘못 보내진다.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던 웹디자이너 에미와 언어심리학자 레오의 만남은 이렇게 우연히 시작된다. 두 사람은 친구가 되고, 메일로만 하는 묘한 데이트가 계속 이어지는데... 에미는 "나는 당신과 절대 사랑에 빠지지 않아요"라고 맹세까지 하지만, 점점 많은 시간을 컴퓨터 앞에서 보내게 된다.

이메일로 주고받는 그들의 대화는 끊임없는 반어법과 빠른 속도감으로 감정의 흐름을 솔직하게 보여준다. 특히 두 사람의 심리전이 돋보이는데, 한 쪽이 갑자기 몰아치면 다른 한 쪽은 자기 페이스를 유지하는 등 은밀한 밀고 당기기가 되풀이된다. 하지만 사랑이 깊어질수록 현실에서 멀어져가는 그들의 모습은 사랑에 대한 무거운 여운을 남긴다.

 

읽는 내내 예전에 편지를 주고 받으며, 또 이메일을 주고 받으며 소식을 전하며 지내던 사람들이 하나, 둘씩 떠올랐었다. 지금은 어떻게 지내는지 또 그때의 기억들을 그들도 추억으로 간직하며 살아가고 있는지...조금 아쉬우면서도 기분좋은 생각들로 얼굴에 가벼운 미소가 띄어지기도 했다.

 

 

로맨틱하기도 하고 또 어느 부분은 순수한 풋사랑처럼 느껴지기도 하고...

하지만 끝내 이루어지지는 않는 스쳐가는 신기루와 같았던 사랑.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