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비 내리는 밤에는 역시 맥주 & 책![생각] 비 내리는 밤에는 역시 맥주 & 책!

Posted at 2014. 8. 2. 21:42 | Posted in 『BangSsaeM』

토요일

하루를 마무리하고 집으로 돌아와 시원하게 샤워를 마치고

본능적으로 냉장고로 향하는 나의 모습.

 

목을 타고 시원~하게 넘어가는 맥주 한 모금의 마력!

그리고 좋아하는 책까지!

 

완벽한 하루의 마무리란 이런 것이 아니겠는가

 

소리는 글로 옮길 수가 없지만

지금 나의 귀에는 브라운아이드소울의 노래가 들려오고

비가 내려서 그런지 밤 공기도 시원하고

맥주는 속 깊은 곳까지 몸을 적셔주고

책은 조금은 지쳐있는 내 마음을 보듬어준다

 

 

 

 

오랫만에 다시 잡은 책

그냥 다시 한 번 읽고 싶었다

 

 

그러니까...

나도 나 자신을 토닥이며 타일러본다

 

 

 

...

장봤다

기린 이치방, 에페스, 칭따오, 스텔라, 5.0 Original, 필스너 우르켈, 밀러 밀워키

 

 

 

요거요거~

완전 좋아한다

참고로 캔이 디게 이쁘다.

만져보면 촉감도 디게 좋은 녀석이다.

마트에서 혹시 보이시면 바로 업어오시길...

 

 

 

개인적으로 좋아라하는 녀석들을 하나, 둘 씩~

그리고 5.0과 밀러 밀워키는 가격대비 최상의 물건들이다!

현재 이맛에서 엄청나게 저렴하게 팔고있으니 한 번 트라이 해보시길

절대로 후회는 없을 것이다.

 

 

 

 

 

음...

보기만 해도 마음이 든든~하다.

당분간은 요녀석들이랑 아웅다웅 정을 나무면서

깊어가는 밤을 함게 달래볼 생각이다

 

아...

저렇게 샀다고 해서 하루 이틀에 다 마시는게 아니다.

매일 마시는 것도 아니며...

마실때에도 1캔??

오바하면 작은거 하나 더 마시는 수준이니..

크게 걱정할 수준의 음주가는 아니다..

 

라고 나자신을 위안해본다...ㅡㅡㅋ

 

 

 

  1. 우오~ 맥주~
    남자의 로망을 보유하고 계시는군요
  2. 고교때 nirvana를 알고 한동안 빠져 살았드랬어요 ㅋ
  3. 맥주 매니아 이시군요....

    저 책 제가 참 좋아해서 선물 많이 했었는데... 다시 읽어보고 싶네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