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바다'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1. [부산여행] 바다를 찾아 떠난 여행, 태종대 (64) 2015.04.24

[부산여행] 바다를 찾아 떠난 여행, 태종대[부산여행] 바다를 찾아 떠난 여행, 태종대

Posted at 2015. 4. 24. 13:24 | Posted in 『HerE & TherE』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부산여행 / 부산 가볼만한곳

부산 추천여행지 / 부산바다

부산 태종대


 

 

 

 

바다를 찾아서 부산으로 떠난 여행. 꽤 오래 전에 다녀온 곳인데 깜빡 잊고 있다가 이제서야 글을 올리게 되었다.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하고있는 후배가 오랫만에 부산으로 내려와서 잠시 얼굴을 보러 찾아간 부산이다. 만나서 간단하게 밥을 먹고 '그럼 어디를 한 번 가볼까?' 라고 이야기를 나누다 목적지로 결정된 곳은 다름아닌 부산의 대표적인 여행지 중 하나인 태종대이다

 

 

 

 

이미 주차장은 먼저 찾아온 차들로 만원. 언제 찾아도 이런 모습이라 이제는 놀랍지도 않다. 봄이 오기 전의 풍경이라 요즘과 비교하면 조금 을씨년스럽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항상 걸어서 한 바퀴 둘러보고 가는 태종대이지만 오늘은 동행도 있는지라 난생 처음으로 다누비를 탑승해보기로 했다. 다누비 순환열차는 태종대를 크게 한 바퀴 도는 열차를 부르는 이름인데 3대가 돌아가면서 계속 움직이기 때문에 그렇게 오래 기다리지는 않아도 된다. 그래도 날씨가 좋은 주말이나 특별한 행사가 있는 날에는 줄이 굉장히 길어지기도 한다

 

 

 

 

 

 

 

굉장히 어색하게만 느껴지는 두꺼운 겨울복장을 하고있는 사람들

 

 

 

 

와...

바다다...

 

 

 

 

원래는 어디를 가든 구석구석 꼼꼼하게 하나하나 모두 둘러보는 성격이지만 오늘은 그냥 쉬엄쉬엄 제대로 쉬는 시간을 가져보기로 했다. 그래서 결정된 목적지는 등대 & 신선대! 내가 태종대에서 제일 좋아하는 곳이고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이틀 전에는 거제 신선대에 관한 글을 올렸는데 오늘은 부산의 신선대를 소개하게 되었다. 이것도 참 웃기네...^^ㅎ

 

 

 

 

이미 신선대에는 많은 사람들이 옹기종기

 

 

 

 

등대 앞에 서서 오가는 많은 배들을 지켜주는 듯한 느낌이 들었던 동상 하나

 

 

 

 

 

 

 

저 멀리 해운대의 모습도 어렴풋이 보인다

 

 

 

 

작은 바위들이 줄지어 바다 위에 동동 떠있는 듯한 모습의 오륙도와 그 뒤로 보이는 해운대

 

 

 

 

 

 

 

신선대로 내려가는 길에 마주하는 바다

 

 

 

 

 

 

 

 

 

 

새우깡의 강렬한 유혹에 배를 졸졸 뒤따르는 갈매기군단

 

 

 

 

태종대를 대표하는 이미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등대와 태종대를 상징하는 빨간 반원 모양의 구조물

 

 

 

 

뾰쪽뾰쪽

 

 

 

 

깎아지는 듯한 해안 절벽 위에 자리잡은 신선대. 바위 사이로 흘러들어가는 또 벽에 부딪히는 파도의 소리가 너무 시원하다

 

 

 

 

 

 

 

 

 

 

 

 

 

 

 

 

 

 

태종대에도 천천히 어둠이 내려앉기 시작한다

 

 

 

 

 

 

 

 

 

 

 

 

 

태종대에서는 처음 만나게 된 일몰

 

 

 

 

바람도, 경치도 같이 걷는 사람도 너무 좋아서 나오는 길에는 그냥 같이 걸었다. 길이 조금 지루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같이 걷는 사람이 있어서 전혀 외롭지는 않은 시간이었다

 

 

 

 

다누비도 오늘의 마지막 운행을 마치고 이제는 휴식을 취할 시간이다. 푹 쉬세용~^^

 

 

 

 

해가 지고 어둠이 찾아온 태종대이지만 아직도 주차장에는 차들이 가득하다. 해가 진 후의 풍경도 너무 아름다운 곳이라 아직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이 남아있나 보다. 나는 또 창원에서 잠시 약속이 있는지라 다시 바쁘게 움직이기 시작~ 돈 받고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늘 왜 이렇게 시간에 쫓기듯이 지내는지 모르겠다. 가끔은 모든 것들 다 내려놓고 그냥 집에 콕~ 쳐박혀서 푹 쉬고 싶다는 생각도 드는데... 그게 마음처럼 잘 되질 않는다

 

햇살과 바람마저 너무 따사로운 봄날,,, 이제는 어디로 한 번 떠나볼까?

 

여행...여행...여행...여행...

내게는 너무 즐거운 휴식^^

반응형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이쿠!
    필자의 나와바리? 이곳 태종대에 들렸었군요..
    부산의 명소이자 "명승" 으로 지정된 태종대 공원은 사시사철 또다른 아름다음으로 다가오는 곳
    이고 푸른 바다와 함께 상선들이 늘어서 있는 남항과 오륙도를 같이 조망할수 있는 곳이라
    전국에서 항상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곳이기도 하구요..
    모처럼 친구와 같이 정겨운 시간을 보낸것 같습니다..
    자갈마당에서 소주한잔과 조개구이를 먹어야 태종대 관관의 완결편이 되기도 하구요...
    오늘도 편안한 주말 되시길 바라면서...
  3. 멋진 사진 잘 보고갑니다.
  4. 오잉? 저 태종대 많이 가 봤는데, 왜 저 빨간 뾰족하게 생긴 구조물은 한번도 못봤을까요?
    눈을 감고 다녔나봐요 ㅋㅋㅋ
    근데, 저는 처음 가봤을때가 아직도 안잊혀져요. 어릴적에 아버지 회사때문에 4살때, 7살때 6개월씩 부산에서 살았는데, 7살때 태종대를 처음 가 봤거든요. 근데 저 신선대가 어찌나 무섭던지...한동안 태종대의 태자만 들어도 저 모습이 떠올라 오싹했던 생각이 나요. ^^;
    • 2015.04.27 12:58 신고 [Edit/Del]
      ㅎㅎㅎ어렸을때 갔으면 많이 무서웠을 것 같아요
      아마도 저 구조물은 그때는 없지 않았을까요?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기 전에 다시 한 번 다녀오고 싶네요^^
  5. 태종대가 멋있어 보이네요.
    바다는 사진으로 보면 늘 멋있어요.
  6. 저도 가본곳이에요 다시보니 또가고싶어집니다
  7. ㅎㅎ 역시 저와는 다른 멋진 사진입니다.
    멋지게 잘 보고 갑니다.
  8. 파란하늘과 푸른바다가 너무 좋아요~~ 멋진 여행지 잘 보고 갑니다.
  9. 태종대는 몇번 가 봤네요..
    최근은 가 보지 못했는데 또 어떻게 바뀌었을지
    궁금합니다^^
  10. 태종대도 한번 가보고 싶긴 하네여 잘보고 가여
  11. 태종대! 모처럼 저도 아는 곳이 나왔어요^^ 물론 모습은 처음 봅니다.
    우리나라 갈매기는 서해 남해 가리지 않고 새우깡광팬이군요...ㅋ
  12. 저는 태종대를 아침에만 갔었는데 ..
    해질무렵의 태종대의 분위기도 아주 멋집니다...
    여기 몽돌해변의 물결소리가 또 마구 생각나네요 .. ㅎㅎ
  13. 부산가고싶어요 부산가본적은있지만여행이아니라서...
  14. 태종대는 워낚 유명한 곳이가 한번 가보고는 싶긴 하네여
  15. 오... 태종대.. 제가 부산에 가본 일이 없어서 몰랐네요. 시원하고 탁 트인 바다사진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갈게요^^
  16. 태종대 +_+ // 5년전쯤 가보고 못가봤네요
    그때 막 저 열차 타고 대충 봤던 기억이 나네요
    늘 여행은 낮에만 돌아다녀서 그런지,
    저두 야경 보고 싶네요.. ㅎㅎ
  17. 속이 시원한 태종대 모습이네요^^
  18. 태종대 여행 잘 하고 갑니다.
    이번 주도 활기차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
  19. 여행은 정말 즐거운 휴식인듯 합니다. ^^
    방쌤님 시선으로 만나는 태종대의 모습, 즐감했습니다.
  20. 자연과 세월이 만들어 낸 저 돌벽 너무 아름다워요.
    제가 마치 여행을 간거 같은 느낌이에요. ^^
  21. 태종대 다시 가보고 싶네요.
    서울에만 있으니까 바다 그리워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