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색, 분홍색 풍성한 겹벚꽃 길이 너무 예쁘다. 진양호 전망대 겹벚꽃하얀색, 분홍색 풍성한 겹벚꽃 길이 너무 예쁘다. 진양호 전망대 겹벚꽃

Posted at 2021. 4. 23. 12:57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진주 진양호 공원 / 진주 진양호 둘레길

진양호 전망대 / 진주 진양호 벚꽃

진주 진양호 겹벚꽃




 

경남 진주의 겹벚꽃 명소 진양호 공원. 전망대로 올라가는 길 옆으로, 그리고 전망대 아래에 봄이 되면 겹벚꽃이 가득 피어난다. 또 특이하게 한 가지 색의 겹벚꽃만 피는 것이 아니라, 하얀색과 분홍색, 이렇게 두 가지 색의 겹벚꽃이 피는 곳이라 눈으로 느끼는 그 색감의 즐거움 또한 큰 곳이다.

 

평소에도 많은 사람들이 산책 코스로 찾는 진양호 공원, 그리고 전망대. 봄이 되고 겹벚꽃이 피는 시기가 되면 평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찾는 인기 나들이 장소가 된다. 

 

 

 

 

  진주 진양호 겹벚꽃

 

 

다녀온 날 : 2021년 4월 10일

 

 

 

 

 

 

 

 

방방이가 산책을 즐기기에도 참 좋은 곳이다. 전망대로 가는 길도 그렇게 가파르지 않고 평탄한 편이라 걷기에 아주 좋다.

 

 

 

 

산책만 나오면 항상 밝은 표정을 보여주는 우리 방방이.

 

 

 

 

주차장에서 전망대까지 이어지는 이 길 양 옆으로 하얀색, 그리고 분홍색 겹벚꽃이 줄지어 피어있다.

 

 

 

 

그리고 그 아래로는 드문드문 붉은색 동백들도 함께 피어있어 색감이 훨씬 더 다양하고 화려하게 느껴지는 곳이다.

 

 

 

 

기분 좋은 우리 방방이 단독 사진.^^

 

 

 

 

 

 

 

방방아~ 먹는 거 아니야~^^

 

 

 

 

 

 

 

운이 좋게도 하늘 또한 너무 예쁜 날이다.

 

 

 

 

 

 

 

 

 

 

전형적인 딱 예쁜 봄날을 만난 진양호 전망대 겹벚꽃 길.

 

 

 

 

뒤의 초록을 배경으로 담은 겹벚꽃들의 모습도 참 싱그럽고 화사하게 느껴진다.

 

 

 

 

이렇게 두 가지 색의 풍성한 겹벚꽃을 한 장소에서 만날 수 있어 더 좋은 곳이다.

 

 

 

 

 

 

 

 

 

 

 

 

 

하늘의 구름이 꼭 붓으로 선을 그어놓은 것 같다.

 

 

 

 

봄의 싱그러움을 만끽할 수 있는 날이다.

 

 

 

 

 

 

 

지난번에는 하늘이 잔뜩 흐린 날이어서 조금 아쉬움이 남았는데 오늘은 운이 좋게도 이렇게 날씨가 좋은 날 진양호 겹벚꽃 길을 걸어볼 수 있게 되었다.

 

 

 

 

즐거운 봄날 꽃놀이에 옆지기도 방방이도, 그리고 나도 모두 신이 났다.

 

 

 

 

 

 

 

 

 

 

 

 

 

전망대 위로 올라가는 길에는 나선형으로 길이 만들어져 있다. 계단이 아니라 유모차를 가지고 나온 경우에도 편안하게 올라갈 수 있다.

 

 

 

 

 

 

 

 

 

 

이렇게 전망대 위로 올라가는 길에서 내려다보는 아래의 겹벚꽃 길이 참 예쁜 곳이다.

 

 

 

 

저 멀리로는 산의 능선들이 보이고.

 

 

 

 

만개한 겹벚꽃 그늘이 그저 아름답게만 느껴진다.

 

 

 

 

봄, 참 아름다운 계절이다.

 

 

 

 

그저 가만히 바라만 보고 있어도 기분이 좋아지는 풍경이다.

 

 

 

 

 

 

 

 

 

 

눈 앞에 펼쳐진 진양호 풍경. 참 예쁜 곳이다.

 

 

 

 

걷기 좋게 만들어진 길.

 

 

 

 

그 위에 올라서면 눈 앞에 펼쳐지는 봄의 아름다운 풍경.

 

 

 

 

이래서 해마다 아주 잠시라도 다시 찾게 되는 것 같다.

 

 

 

 

 

 

 

 

 

 

감성 충만 편지함 하나.

 

 

 

 

오늘따라 유난히 눈이 더 동그랗게 보이는 방방이.

 

 

 

 

 

 

 

같은 곳 바라보기.^^

 

 

 

 

 

 

 

머리에 꽃도 하나 달아본다.

 

 

 

 

 

 

 

 

 

 

봄에만 느낄 수 있는 이런 싱그러움이 난 참 좋다.

 

 

 

 

계절마다 가지고 있는 그 고유의 색감을 즐긴다는 것.

 

 

 

 

참 행복한 일이다.

 

 

 

 

 

 

 

 

 

 

 

 

 

1년 뒤에 꼭 다시 만나고 싶은 모습이다.

 

 

 

 

 

 

 

 

 

 

 

 

 

이제 그만 집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

 

 

 

 

 

 

 

 

 

 

  진주 진양호 겹벚꽃

 

 

봄날, 꽃길에서 즐기는 행복한 잠시의 산책.

이런 시간들이 지친 일상 속에서도 견딜 수 있는 힘을 주는 것 같다.

 

겹벚꽃이 피는 시기에는 은근 사람들이 좀 몰리는 편이다. 주차가 힘들어지는 경우도 더러 있다. 그래서 옆지기는 여기 진양호 전망대보다 이전에 소개했던 경상대학교 교양학관의 겹벚꽃 길이 훨씬 더 좋았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진양호 전망대의 겹벚꽃들이 훨씬 더 풍성한 것은 사실이지만, 조금은 한적하게 겹벚꽃 길을 즐기고 싶다면 나 역시 교양학관 겹벚꽃 길을 추천하고 싶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와 너무 멋진고 예쁜곳이네요 ㅎㅎ
    저도 꼭 가보고싶은 생각이드는 포스팅입니다.

    구독 & 공감 꾹 누르고갑니다.
  3. 어떻게 이렇게 꽃 포인트를 잘 찾아가신대요~? +_+
    꽃이 너무 이쁜에 방방이는 꽃에 관심이 없나보네요 꽃에 가까이 대줘도 반응이 없군요 ㅋ
  4. 겹벚꽃도, 이웃님도 넘 아름답습니다~^^
  5. 아직또 벚꽃이 있나 보네요
    좋은 사진 잘 보고 가요
  6. 분홍색의 겹벚꽃이 너무 이쁘네요.
  7. 인증샷이 저절로 나올 것 같은 분위기네요 덕분에 구경 잘하고 갑니다
  8. 풍성하고 예쁜 겹벚꽃이로군요
    겹벚꽃을 배경으로 한 모델들도 보기 좋습니다
  9. 진주 진양호는 오랫만에 보게 되네요
    환상적인 겹벚꽃이 황홀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10. 우아 겹벚꽃 너무 예쁘네요 !
    다음 봄엔 겸법꽃 보러 진주에 가보겠습니다 !
  11. 방방이가 꽃 속에서 호사를 누리네요.
    넘 예쁩니다.
    겹벚꽃은 역시 이렇게 풍성해야 더욱 아름답네요.^^
  12.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3. 마지막 사진 방방이 특히 더 예쁘네요~!! 꽃보다 방방이만 보여요 ㅋㅋ
  14. 겹벚꽃이 정말 이뻐요! 당장 꽃놀이하러 가고싶네요~^^
  15. 하늘과 산 나무등의 푸르름과 더해진
    겹벚꽃은 더욱더 반짝입니다.
    봄햇살은 귀한 영양제입니다. ㅎ
  16. 방방이 레전드 사진이네요. 너무너무 행복해보여요 ㅎㅎㅎ
    벚꽃이 펼쳐진게 나무가 아니라 아주 밭이예요 밭! +_+
  17. 핑크핑크 몽글몽글 한 사진에 향기가 전해지는거 같아요 ^^
    눈으로 호강하고 즐기다 갑니다
    오늘도 좋은 글에 하트 쿵쿵! 좋은하루 되세요^^
  18. 역쉬 아름다운 곳은 주차가 힘든 법이죠ㅎ
    사람들도 미어터지고 ㅎㅎㅎ
  19. 등나무 꽃은 오래전에 보고 요즘은 보기가 힘드네요
    좋은 사진 잘 보고 가요
  20. 겹벚꽃은 너무 이쁜거 같아요 ㅎㅎㅎㅎ 제 프사도 겹벚꽃인데 항상 너무너무 아름다워용
  21. 색감 사진 포스팅 모두 너무 아름답네요.. 홀려서 갑니다 구독 꾸욱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