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맥주] 냉장고에 맥주 한 번 채워봅시다![이마트 맥주] 냉장고에 맥주 한 번 채워봅시다!

Posted at 2014. 9. 3. 23:20 | Posted in 『HerE & TherE』

 


이마트맥주 / 이마트수입맥주 / 산토리 / 스텔라

칭따오 / 클라우드 / 필스너우르켈

이마트 수입맥주


 

즐거운 토요일

무엇을 할까??? 라는

고민 따위는 필요없다

 

나에게 삶의 활력을 가득 안겨줄 친구들을 데리러 바로 이맛으로 고고씽!

앞만 보고 무조건 전진, 또 전진!

 

그 결과 나와 함께 집으로 돌아온 소중한 아이들

 

개봉박두!

 

 

 

 

 

Beck's, Suntory, 윌리언브로바이젠, 5.0 Original

 

Suntory는 잘 구입하는 편은 아닌데 이번에는 그냥 가볍게 4개만 접수

뭐...일본꺼다...민족감정...방사능...피폭...등등

그런것 때문은 절대 아니니 오해는 마시고...

그냥 안땡기는 거니까

 

5.0은 원래 항상 업어오는 아이!

가격대비 최상의 맛이라고 내 입이 나에게 알려주었다. (현재 1600원 정도)

 

윌리언브로바이젠도 멀리 벨기에에서 날라온 친구인데 끝맛이 약간 특이하다

진한 무슨 느낌이 있는데 정확하게는 무슨 맛인지 설명을 못하겠다.

요녀석도 1900원 정도이니 궁금하면 당장 이맛으로 달려가서 드링킹 해보시길

 

Beck's는 뭐.. 따로 딱히 할 말이..

그냥 딱 할만큼 하는 맥주다!

 

 

 

 

 

 

동네 수퍼앞에서 친구들과 갑자기 한 잔

또는 어른들이나 친지분들과 여행을 가는 경우에는 국산맥주를 준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 중에서 나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있는 드롸이~~~쀠니쉬!!!

일단 처음부터 내눈에 꽂혔기 때문에 경쟁자들 따위는 아웃오브 안중!

 

나는 내 사람들을 챙길줄 아는 의리있는 사람이다

 

클라우드도 맛이 괜찮다고 해서 한 번 사봤는데 먹어본 결과...

나쁘지는 않았고 물맛도 적고 전체적으로 목넘김도 좋은 편이었으나

일부러 "이거 주세요!!!" 라고 외치며 찾아서 먹을 정도는 아니었다는 생각이다.

 

난 지극히 주관적으로 "드라이 피니시 승!"

 

 

 

 

 

맨 아래층에 엄청난 포스를 풍기며 앉아있는 완소 아이들

 

그중에서도 단연 최고는 "필스너 우르켈"

전문가가 아니니 뭐 자세한 이야기는 전혀 모른다. 오로지 그냥 느낌과 맛!

그냥 뭐 하나 흠잡을 게 없는 녀석이다.

싱겁지도, 그렇다고 너무 쓰지도... 또 목을 타고 넘어가는 느낌또한 너무 좋다.

그 와중에 캔도 이쁘다...ㅜㅜ 손에 닿는 그 느낌까지..

 

어떻게 널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칭따오, 스텔라, 기린이치방은 뭐 다들 잘 아실테니...

그래도 저 중에서는 스텔라가 나에게는 제일 맞는듯~

 

누누히 이야기하지만 전문적인 지식따위는 개나 줘버려...그냥 느낌이다.

 

똑같은 맛집에서 똑같은 청국장을 먹어도 한 놈은 토하고 다른 놈은 맛있어서 좋아 죽듯이...

지극히 주!관!적!인! 평가 였음을 다시 한 번...ㅋ

 

 

 

 

 

 

요렇게 한 샷에 모두 모아 놓으니 마치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다

 

살아가며 소소한 즐거움과 힘을 얻는데 이만하면 충분하지 않을까?

 

 

이미 충분하다~

욕심내지 말고 살자!

밤에 만나자 얘들아~

 

 

See U around!

 

 

 

(냉장고에 미처 입성하지 못한 아이들은 현재 빈 자리가 나기를

애타게 기다리며 차분하게 대기 중임. 번호표 들고...)

 

 

 

 

 

 


  1. 오오, 저도 마트가면 원래 요렇게 셋팅했는데,
    지내다 보니까 그냥 먹을때만 사다 먹게되더라구요 ㅋ
  2. 정말 맥주를 좋아하시는 군요 ^^
  3. 국산맥주 중에 저도 디 를 가장 좋아해요.그다음에 골든라거요 ㅋ 저랑 입맛이 비슷하시네요. 5.0은 마트에 있는거 봤는데 생긴게 음료수 같아서 먹어보진 못했는데 맛 괜찮나요?
  4. 저도 한번 마셔봐야겠어요. 어젠 아주 오랜만에 호가든 한잔 하고 잤네요. 냉장고 멋져요!
  5. 비밀댓글입니다
  6. 정말 아름다운 냉장고의 모습~!!!
    저도 사람들이 클라우드 맛있대서 두세번 먹어봤는데 드라이피니시가 제일 좋아욧~ㅋㅋㅋ 필스너우르겔도 꼭 먹어봐야겠어요~^^
    • 2014.09.01 23:45 신고 [Edit/Del]
      클라우드는 은근 이름빨이더라구요
      역시 국산불패는 드라이f!!
      냉장고 관리하고 퇴근 후 시원하게 한 잔하는 보람으로 살아간답니다~
      웃으며~^^ㅎ
  7. 우와~ 세계맥주 전시회 같아요 >.< 종류별로 다 있네요!!
    제가 안 먹어본 맥주들도 상당히 많아요. 항상 호가든이나 레페브라운만 먹어서... ' 3'
    국내맥주 취향은 저랑 똑같으시네요 ^^ 저도 피니쉬 좋아해용 ㅎㅎ
  8. 일마치고 집에 돌아와 샤워하고 냉장고에서 맥주한캔 집어들어 시원하게 꼴깍~꼴깍~
    방쌤님의 냉장고에 진열된 맥주캔 사진을 보는것만으로도 뿌듯함이 드는건 왜일까요?ㅎ
    갈증이 해소되는 듯한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9. 방쌤님
    맥주가 너무나 탐나네요
    집에가서 시원한 맥주를 마셔야 될거 같은 이 느낌은 뭘까요...
    • 2014.09.19 16:30 신고 [Edit/Del]
      발걸음님
      저도 이미 곳간이 비어가고 있답니다ㅜㅠ
      곧 다시 마트투어를 다녀와야겠네요
      퇴근후의 기쁨을 위하여!
      즐거운 불금 보내세요~^^
  10. 방쌤님
    맥주가 너무나 탐나네요
    집에가서 시원한 맥주를 마셔야 될거 같은 이 느낌은 뭘까요...
  11. 와너무 바람직한 사진이에요~~ 보기만 하는 제가 다 뿌듯하네요 +_+
  12. 제 냉장고랑 바꾸고 싶네요. 어제 리필하셨다니 더욱더 바꾸고 싶네요.
  13. 우왓~ 엄청난 애주가시네욥!! +ㅂ+
    제가 모르는 맥주도 많아서 신기했어욥 ㅎㅎㅎ
  14. 왐~ 대박 ㅋㅋㅋ
    제가 원하던 그런 냉장고인데요 +_+
  15. 어우 냉장고에 맥주가 장난 아니네요.
    저는 요즘 '크로넨버그 1664 블랑'에 홀릭중이에요.
    병 하나에 4,100원 정도 하는데 얼마전 홈플러스에서 만원에 5병 행사했거든요.
    크로넨버그 블랑만 5병 고이 들고왔네요. ^^
    • 2014.10.06 18:42 신고 [Edit/Del]
      헉!!!
      저도 조아라하는 아이인데 가격의 압박으로 즐겨 마시지는 못한답니다.
      5병에 만원... 만약 제가 갔으면 카트가 감당할 수 있을 만큼 담아왔을 듯한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득템 완전 진심을 담아 축하드립니다^^
  16. 저는 막 맥주맛 구분 못한다 못한다 마시면서도 그 와중에 필스너 우르겔이 훼보릿입니다 클클클 맥주 사진밑에 19금 딱지가 귀여워서 웃으면서 클릭했네요~ 맥주 한 가득한 냉장고가 든든하셨을텐데 금방 동날 듯요 ㅎㅎ
    • 2014.10.13 18:52 신고 [Edit/Del]
      저역시도...
      구분 못한다 하면서도 입으로는
      맛이 왜이래~~~를 남발하고있는 제 모습
      필스너우르켈과
      파울러너헤페는 정말 완소...ㅜㅠ

      예리하시군요...
      1주일에 한번은 마트로 고고씽...ㅎ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방쌤] Cheers!! with Myself[방쌤] Cheers!! with Myself

Posted at 2014. 8. 10. 01:09 | Posted in 『BangSsaeM』

 

 

씻고 책 좀 읽다 하루를 정리 해보는 시간

아침에 산행도 다녀오고 이래저래 바쁘게 지냈던 하루

밤에는 많이 피곤하겟다...라고 생각했었는데 씻고 나오니 창 밖에선 시원~한 바람이 솔솔~

괜히 늦은 밤에 정신이 말짱해지는 불길한 현상이 발생!

생각이 많아지다보니 절로 생각이 나는.. Beer!!!

그 상쾌한 시작은 내가 완전 조아라하는

완소 필스너우르켈!

 


 

 

캔도 이쁘고 표면의 느낌도 너무 좋고

맛은 말 할 필요도 없고~

시원하게 넘어가는 목넘김이 예술!


 


 

 


근데..

뭔가 부족해..

그래서 고민 끝에 하나 더 투입! (솔직히 고민은 여기까지...이후는 그냥 쭉쭉~ㅋ)

신상 클라우드를 맛보기로 결정

결과는..뭐..

그다지..ㅡㅡ^ 그래도 생각했던 것보다 물맛은 덜하다

다른 아이들보다는 많이 낫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난 갠적으로 Dry Finish가 더 좋은듯

 

 


 

 

근데..

아직 부족해..

그래서 이번에는 전혀 고민도 없이 냉장고로 돌진!

또 내가 요즘 조아라하며 밀고있는

가격대비 최고의 맛을 보여주는 밀맥주!  5.0 original 투입

 

 


 

 

근데..

조용하게 바람소리 들으며, 좋아하는 음악들 들으며

한모금 한모금 야금야금 마시다보니 맥주가 너무 잘 들어간다

게다가 내일은 일요일! 일찍 일어날 필요도 전혀~~없는 완전휴일이다.

또 약속도 없다!!!ㅋㅋ(이게 과연 웃을 일일까...)

 

그래서 또 다시 냉장고를 향하여 거침없이 돌진

나름 고르고 고르다가...

Becks 투입!

근데.. 얘는 맛이 없다거나 불만이 있는건 아닌데 항상 내겐 뭔가 2%부족한 느낌

나랑은 뭔가 궁합이 맞질 않는거겠지? 난 솔직히 하이네켄도 별로였으니...입맛이 거지같은 것인가...

마트에서도 고민하다가 2개만 구입했는데 다음부터는 외면당하지 않을까..

별로 안 좋아라하는 녀석이 찾아와서 한잔 하자고 하면 이거 주면 되겠다.

 

결국 네가지를 다 마셔버렸다. 나의 완소 맥주안주 자갈치 한 봉과 함께..

필스너우르켈>5.0>Becks>Kloud

맥주도 기분 좋게 한 잔 했으니 이제 주말의 정석!

영화도 한 편 감상해줘야겠지~

이런 날은 생각없이 그냥 멍때리며 볼 수 있는 영화가 쵝오!!!

 

그래서!!!

선택받은 운좋은 녀석은 "캡틴아메리카 - 윈터솔저"

방패 던지는거 보면서 나도 배게나 던지고 놀다가 자야겠다

 

내일 바람불고 비온다는데..

등산이나 가야겠다

 

이건 무슨 청개구리 심뽀인지...ㅡㅡㅋ

 

 



모든 문제는 내 안에!

그것도 모르고 밖에서만 찾으려고 하니..

다들 답이 없다고 한 숨만 쉬는 것이다

 

 



  1. 쌤저영태에요ㅋㅋ궁금해서들어와봣어요
  2. 5.0맛있나요? 늘 만지작거리기만 하다가 그냥 모험하기 싫어서 드라이피니쉬를 집곤 했는데~(저도 드라이피니쉬를 제일 좋아해요~ㅎㅎ 이거 괜히 반갑네요~^^;;;) 가격대비 맛이 좋다니 저도 다음에는 이거 종류별로 먹어봐야겠네요~ 오리지널말고도 몇개 있던데~^^ㅎㅎ
    • 2014.09.01 23:40 신고 [Edit/Del]
      빨간색은 별로구요 주황색이 정말 좋습니다~
      호가든이나 외팅어종류 좋아하시면 입에 딱~~맞을겁니다^^
      저는 현재 제일 좋더라구요~
      항상 다 팔리고 없는ㅜ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창원/마산 댓거리] 생파 with 쌤들 in 켄터키치킨[창원/마산 댓거리] 생파 with 쌤들 in 켄터키치킨

Posted at 2014. 8. 8. 00:16 | Posted in 『TastY』

 

 

생일은 몇일 전에 지나갔지만...

8월7일! 오늘 간단하게 생일모임을 가지기로했다.

생일 회비접수&진행 담당자이신 박쌤께서 친히 아침부터

예전에 지나가던 이야기로 요청했던 블루베리 케잌을 준비해오셨다ㅜㅜ감사!!!

 

샘들끼리 수업시간이 다르다보니 다같이 모일수있는 시간이 거의 없다.

게다가 지금은 거의 what the hell!! 의 멘탈붕괴시즌! 특강이 진행중이다.

그래서 출근하자마자 잠도 덜깬 상태에서 진행된 학원내 생일파뤼!

 

Ryan도 적잖이 놀란 표정이다ㅋ

 

 

 

오늘은 내 생일과 Matthew의 생일을 겸하기로 해서...

초가 대따... 많은 편이다.

결코 내 나이가 저 초만큼이 아니라고 혼자 주절주절 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

나...

아직 늙지 않았다!!! 라고 혼자 열심히 위안하며 살아가고있다.ㅡㅡ^

 

그리고

두둥

드디어 본 게임 시작이다!

 

얼마나 기다렸던가

치맥!!!

그 순간이 드디어 왔도다.

그 힘들다는 특강.. 연강의 고난의 시간들을 이 순간만을 기다리며 참아왔다

 

원래 가고싶었던 장소는 오꾸닭이었으나

쪽수가 쬐금 되는 우리 인원들이 들어갈 수 있는 자리가 없었다.

그래서 자리를 옮겨 찾아간

 

켄터키치킨!!!

 

 

 

일단

우리 테이블에 세팅이 된 스파이시치킨

주문은 내가 안해서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다

원래 매운 음식을 목숨을 내어놓고도 즐기는 편이지만...

 

요즘에는 간이 적게 된 음식을 먹으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허벅지를 몰래 꼬집으며 참았다...ㅜㅜ

 

 

Beer~~~~~~~~

요즘 내가 완전 사랑하는 아이다

먹어도 그렇게 취하지도 않고

기분은 완전 좋아지고~

계속 먹다보니 그 다양한 종류와 맛에 반하게 되고

맥주를 바라보는 나의 마음이 변하다보니 이 아이의 맛도 다르게 느껴지는 경지!

완전!!!

좋다!!!

 

 

 

훗~~

아직은 얌전얌전~

평소와 같이 지극히 정상적인 쌤들의 평온한 모습이다.

근데...

과연...

어떻게...

 

coming soon!

 

 

와우...비주얼이...대박!

술을 절로 땡기는 비주얼이라고나 할까

 

감자튀김을 french fry라고 부르는 것은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두툼하고 두꺼운 감자는 나는 모두 왯지감자라고만 알고있었다.

그런데 이름이 뭔가 물어보니

미국에서는 steak potatoes라고 부른다고 한다.

또는 steak fry라고.

오늘도 술 마시면서 좋은거 하나 배워간다.ㅋ

 

 

 

그제서야 한 숨 돌리면서 둘러보는 가게의 모습

그냥 편안하게 친구들과 찾아와서 가볍게 술 한잔 하면서 닭...뜯을수 있는 곳이다.

그닥 스페셜...한거...닭집에서...

바라면 벌 받는다.

걍..

닭이나 먹고 맥주나 벌컥벌컥~

그게 진리다!ㅋ

 

 

 

 

 

제발

들어올 때 문좀 닫아라

문 닫을라고 계속 팔 뻗다가 오른쪽 어깨에 담 올뻔했다...

늙어서 그렇다고 욕하려면...

그냥 그만 읽고 나가라ㅡㅡ^

 

난 아직 한창!!!이라고 이전에도 누누히 이야기했다.

 

 

 

계속 이어지는 다양한 이름의 치킨들

 

내가 본 것만해도 5-6개는 들어왔지싶다.

 

참...

다들 정말 잘 먹는다.

 

오죽하면 내가 "닭 대학살의 날"이라고 했을까.

 

 

 

점점 줄어드는 녀석들의 모습이 눈으로도 확연히 확인이 된다

 

 

 

아까와는 다른 모습

 

같은 사람들 맞다

 

특히 put 왼팔 up 중이신 우리 matthew군..

슬슬 발동이 걸리기 시작했다 ㅋ

 

나중에 알게된 이야긴데

웃기게도 우리 matt군이 Kenturky에서 왔더라는...ㅋ

 

이것은 켄터키치킨이 아니라고 얼굴에 열을 올리며 설명중이심...ㅋ

 

 

 

와우~

쌤들이 이런 자유롭고 평안한 표정!

이런 모습을 특강중에 보게되다니...

보는 나도 너무 기분이 좋았다.

 

우리...

늘 이럴수는 없는 걸까요???ㅜㅜ

 

글고 김쌤..

가려봤자 얼굴 가려지지도 않음.ㅋ

양손으로 얼굴을 격하게 가리고 계신분이 학원에서 옆자리를 차지하고 계신 짝꿍분.ㅋ

 

좌 브이는 이쌤, 우 브이는 얼마전 소중한 둘째를 얻으신 Cecil Tr.

 

젤 중요한 뽀인트 자리를 차지하신 가운데 브이는 아들바보 이쌤~^^

말 드럽게~~ 안듣는 애기들 땜에 정말 고생이 많으심다~

쫌만 더 빠이팅 합시다!

제가 몬스터 커피 몇잔 쏘겠음다~^^ㅋㅋ

 

 

 

뭐가 그리 좋은지 지혼자 쓰러지는 미진쌤...ㅡㅡ^

오호~ 요번에는 최쌤의 손도 찬조출연! (맨 왼쪽!)

김쌤도 슬슬...슬슬...슬슬...슬슬...

이후는 no comment

다분히 폭력적인 분이시라...ㅡㅡ..휴~

 

 

 

연거푸 달리시더니...

완전 업~~~되신 우리 Matt군

 

 

 

matt & ryan

라이언은 정말 하얗구나~

나는 절대 같이 사진 안찍어야지...

 

절대

얼굴크기 때문에 같이 안찍으려는 것은 아니다...

 

지들이 살던 동네.. 도시.. 사람들.. 친구들

그런 이야기를 한 동안 나누는데 그냥 조용히 듣고만 있었다.

 

아직 나이도 어린 친구들인데

많이 그립고

타지에서 많이 힘들겠지?

 

잘 지내다가

한국에서 좋은 추억만 많이 만들어서 돌아갔으면 좋겠다.^^

 

Cheer up Matt & Ryan!!!

 

 

 

어이구~

정쌤이 뭔가 외치고 있고 박쌤이 얼굴을 들이대고있다.ㅋ

뭔 애기인줄을 모르지만 주위 반응을 보니 재밌는 상황이었을 듯~

 

워낙 밝고 좋은 쌤들이다보니~~

 

 

 

어느순간 흔적을 감추어버린 녀석들...

다들 누군가의 뱃속에 편하게 자리잡고 맥주&쏘주와 합방중일것이다

 

외롭지는 않을테니 힘내고 좋은 밤 보내렴

 

 

 

2차로 자리를 옮겼다

노래도 부르면서 술도 마실수 있는곳.

결과론적으로는 장소선택 미스였다.

요기서는 분위기가 그렇게 아싸아싸~가 아니었기 때문에 흔적은 패쓰!ㅋ

그래도 견과류와 같이 주문한 치즈는 정말 맛있었다.ㅜㅜ 완전!

 

그냥 웃고~얘기하고~외국인이 쌩!!!으로로 부르는 외국노래...

많이X10000000000000000000듣다가 나왔다.ㅋ

정쌤의 표정의 모든 상황을 정확하게 표현해주는 듯~ㅋ 썩소의 본좌~

옆에 최쌤도 동일한 표정이었으나 사진이 흔들려서 자체보정~~ㅎ

근데 저 표정이랑 싱크로 99%!!!ㅋ

 

잠시 맷이랑 얘기를 나누었는데 아직 나이도 어린 녀석이 마음이 많이 힘든가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뭔가 도움이 되고 싶지만 스스로 헤쳐가야하는 것들이 더 많은 것이다..라는 얘기 밖에는 해줄 수 없었다.

있는 동안 만이라도 너무 고민만 하지 말고 그냥 하루하루 충실하려 애쓰면서 최선을 다 하라고...

그러면 모두들 다 알아 줄 것이라고.

 

그런 이야기를 하면서도 솔직히 내 마음은 좋지 않았다.

힘내라~

 

 

생파하는 동안은 즐거웠지만

이래저래 약속들이나 이야기들이 꼬인게 많은 날이었다.

집에 들어와서 개운하게 씻고 전화 통화 잠깐 하고~

그냥 시원한 맥주가 한 잔 더 땡긴다.

 

하루종일 열심히 일하고 노력한 나에게 주는 작은 선물!

 

좋아하는 음악들 골라서 맘껏 맘 편하게 들으면서 좋아하는 맥주 한 잔.

이 정도는 나에게 주어도 되겟지?^^

 

근데

이것도

가끔은 호사라고 생각되는 이유는 뭘까?

 

 

 

one more beer

 

 

 

  1. 켄터키 치킨 오랫만이네요. 지점 찾기 힘들던데... 완전 맛있어 보여요.
    • 2014.08.08 00:53 신고 [Edit/Del]
      하핫~요즘 감량중인데 치맥에 미쳐서리ㅜㅜ먹고난 담날엔 무조건 새벽등산임다..4시간반뒤에 출발임다...ㅜㅜ먹을때는 좋았으나 네 나중은 심히 더 창대하리라...훕!!!
  2. 맥주 정말 션해 보이네요~
    치맥~ 꿀꺽~ ^^
  3. 늦게라고 생일 축하드립니다..
    선생님들과 모처럼의 즐거운 시간을 가지신것 같군요..
    언제나 즐겁고 보람찬 시간들이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4. 저날 치킨 너무 맛났는데..본의 아니게 너무 빨리 자리를 뜨게 되었던듯 ㅎㅎ 내 사진 은근 많네용 ㅎㅎ
    • 2014.09.25 01:12 신고 [Edit/Del]
      치킨도 맛나고~분위기도 좋았고~
      간만에 즐거운 밤이었음다!
      자주 저런 시간들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ㅜㅠ
      쌤도 담에는 오래오래 Run!!!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