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사찰 앞 분홍색 예쁜 겹벚꽃 꽃길, 사천 청룡사 겹벚꽃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사천 청룡사 겹벚꽃 / 사천 가볼만한곳

청룡사 겹벚꽃 / 사천 겹벚꽃 / 경남 겹벚꽃

경남 사천 청룡사 겹벚꽃




 

 

벚꽃 시즌이 모두 끝이 나고, 이제는 겹벚꽃 시즌이 진행 중이다. 이미 잎들이 다 떨어진 곳들이 보이기도 한다. 눈 앞에 펼쳐지는 그 모습들 하나하나에서 빠르게 진행되는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다. 조금만 천천히 가도 괜찮을 것 같은데 유독 이 예쁜 봄은 빠르게 지나가는 것 같다.

 

나만 그렇게 느끼나? 예전에는 봄과 가을이 지금보다는 조금 더 길었던 것 같다. 그런데 지금은 이상하게 이전에 느꼈던 그 봄의 길이보다 지금의 이 봄의 길이는 유독 짧게 느껴진다. 무더운 여름과 추운 겨울은 더 길게만 느껴지고. 

 

경남 사천에도 겹벚꽃이 예쁘게 피어나는 곳이 하나 있다. 청룡사라는 사찰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코로나로 인해 작년에는 문을 열지 않았다 들었는데 올해는 개방을 한 모양이다. 여기저기에서 사진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그래서 나도 예전에 다녀온 사천 청룡사 겹벚꽃을 담은 사진들을 다시 꺼내보았다. 아마도 블로그에서는 처음 소개하는 것 같다.

 

 

 

 

  사천 청룡사 겹벚꽃

 

 

다녀온 날 : 예전 어느 4월

 

 

 

 

 

 

 

 

사천 청룡사 주차장에 도착. 주차장 바로 옆에도 이렇게 예쁜 겹벚꽃 나무가 2그루 정도 있다. 일단 차에서 내려 처음 만난 청룡사 겹벚꽃들과 반가운 눈인사를 나눠본다.

 

 

 

 

장미과에 속하는 겹벚꽃이라 그런지 잎이 굉장히 풍성하다.

 

 

 

 

주차장에서 청룡사로 올라가는 길목에 이렇게 화사하게 겹벚꽃이 피어있다.

 

 

 

 

청룡사로 올라가는 길목에서 위를 올려다보면 이렇게 하늘을 가득 뒤덮고 겹벚꽃들이 풍성하게 피어있다.

 

 

 

 

 

 

 

그 무게가 얼마나 무거웠던지 마치 수양벚나무 마냥 고개를 옆으로 잔뜩 기울이고 있다. 

 

 

 

 

 

 

 

나는 여기 올라오는 길에 피어있는 겹벚꽃들을 참 좋아한다. 

 

 

 

 

 

 

 

 

 

 

참 예쁜 길이다. 누구라도 이 모습을 직접 본다면 사진으로 한 장 남겨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내가 갔을 때만 그랬나? 걸어서 움직이는 사람들보다 이렇게 자전거를 타고 내려가는 사람들이 더 많았다. 아마도 인기 있는 라이딩 코스인가 보다.

 

 

 

 

 

 

 

 

 

 

하긴 이런 길이라면 나도 신나게 한 번 달려보고 싶다.

 

 

 

 

 

 

 

청룡사의 겹벚꽃나무들은 그 키도 상당히 큰 편이다.

 

수령은 도대체 얼마나 되었을까?

 

 

 

 

 

 

 

 

 

 

 

 

 

 

 

 

 

 

 

조금 이른 시간이어서 그랬나? 사람들이 없어서 더 조용하게 주변 산책을 즐길 수 있었다.

 

 

 

 

 

 

 

색이 참 예쁜 봄꽃들.

 

 

 

 

  사천 청룡사 겹벚꽃

 

 

조금 이른 시간의 방문을 추천하고 싶다. 바람이 불어오면 나뭇잎들이 사그락 거리는 소리, 그리고 새소리만이 가득한 길이었다. 눈에 보이는 모습도 물론 아름다웠지만, 귓가로 들려오는 그 자연의 소리들이 너무 좋았던 곳이다. 아마도 사람들이 많이 찾는 사천 청룡사라 주말에는 한적한 모습을 만나기 어려울 것이다. 그래도 주말밖에 시간이 나지 않는다면 굉장히 이른 시간, 해가 뜨고 그리 오래되지 않은 시간대를 추천하고 싶다. 봄의 싱그러움은 눈과 귀, 그리고 온몸으로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너무 예쁜 봄인데

또 너무 빨리 지나가서 얄미운 봄이기도 하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