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창원여행] 이미 벚꽃이 가득~ 봄나들이 다녀왔어요!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창원여행 / 창원벚꽃 / 진해벚꽃

창원데이트코스 / 올림픽공원

창원교육단지벚꽃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오던 어느 봄날, 창원에서 화사하게 벚꽃나무들이 꽃을 활짝 피웠다는 이야기가 들려오기 시작한다. 최근에는 창원을 찾을 일이 없어서 잠시 관심을 끄고 있었는데 이게 무슨 일이람.. 바로 차를 돌려서 창원으로 향했다. 물론 벚꽃으로는 진해가 훨씬 더 많이 알려져있고 유명한 곳이기도 하지만 창원에 살고계신 분들 중에는 진해보다 창원을 찾으시는 분들이 은근히 더 많은 편이다. 물론 이곳도 많이 붐비기는 하지만 진해의 그 폭발적인 사람들의 수 보다는 그래도 양호한 편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진해보다는 조금 이르게 꽃을 피우기도 하는 편이라 진해에서 본격적인 벚꽃축제가 시작되기 전에 미리 창원에서 봄의 향기를 즐기시는 분들도 많이 찾는 곳이다. 진해 군항제를 찾으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으실텐데 오시는 길에 이곳도 한 번 들러보시면 좋을 듯 해서 살짝 소개를 드리려고 한다

 

 

 

 

역시나 폭발적으로 몰려드는 인파들. 차들이 거의 움직이지를 못하고 있다. 바로 옆에 충혼탑있고 여러 공원들이 함께 몰려있는 곳이다. 왼쪽으로 보이는 곳은 올림픽공원이고 충혼탑 바로 앞에는 가족들의 피크닉 장소로도 유명한 삼동공원이 위치하고 있다. 주차를 할 수 있는 공간도 평소에는 넉넉하고 꽤 편리한 편인데 지금은 시즌이 시즌이라... 사실 주차는 굉장히 힘든 편이다. 창원에서 사시는 분들이나 지리를 잘 아시는 분들은 그래도 어렵지 않게 주차가 가능한 편이나 사전 정보가 전혀 없으신 분들은 굉장히 힘든 길이 될 것이다. 충혼탑에서 진잆하는 도로는 거의 매일 정체가 이루어지는 구간이니 오히려 반대쪽 폴리텍대학 방향에서 진입을 하시는 것도 조금의 팁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극동방송 앞 올라가는 길에 잽싸게 주차를 하고 나도 함께 봄기운이 가득한 거리를 걸어보는 시간. 좌 개나리, 우 벚꽃! 봄의 기운이 정말 가득한 포근한 거리이다

 

아~ 진짜 봄이구나!

 

 

 

 

거리에는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벚꽃들이 가득하고

 

 

 

 

괜히 하늘도 한 번 올려다 보게 된다

 

 

 

 

차들로 가득하던 길을 잠시 피해서 올림픽공원으로 들어가는 길. 그래도 공원에 들어오니 한결 한적해진 분위기다. 공원도 꽤나 넓은 편이기 때문에 간단한 도시락과 돗자리 하나 들고 나오셔서 따뜻한 봄날의 오후를 만끽하기에도 정말 좋은 곳이다. 나도 교육단지 내에 있는 고등학교를 졸업했기 때문에 이 곳은 내게 정말 익숙한 곳이다. 고등학교 3년 동안 늘 지나던 길이었으니 말이다. 그때는 꽃이 피는지 지는지, 또 피어있는 꽃들이 무엇인지 전혀 관심도 없었는데 역시 나이가 들면서 관심사나 좋아하는 것들도 변하는 모양이다. 이제는 이렇게 꽃을 찾아서 다니게 되었으니 참 신기하기도 하다

 

 

 

 

아직 100%는 아니지만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화사하게 피어있는 벚꽃들을 만나는 자리라 괜히 혼자 싱글벙글 즐겁기만 한 시간이다

 

 

 

 

봄나들이 나온 할머니와 손자

포근한 봄날의 나들이에 아이들도 신이 났다

 

 

 

 

 

 

 

 

 

 

나름 노력을 기울인 설정사진이었는데 역시 세상일이 마음대로 되지는 않는다ㅡ.ㅡ;;ㅎ

 

 

 

 

예전에 기차가 지나던 길이었는데 모두 없애지는 않고 이렇게 조금은 남겨두었다. 옛 기억도 되새길 수 있는 곳이라 더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철길을 따라 걸어보는 벚꽃터널이 마냥 이쁘기만 하다

 

 

 

 

 

 

 

공원에서 잠시 빠져나와 창원대로를 따라 걸어가는 길

목련, 개나리, 벚꽃의 삼단 콜라보레이션

말 그대로 꽃길이다

 

 

 

 

 

 

 

창원대로 변에도 벚꽃이 가득

 

 

 

 

 

 

 

 

 

 

 

 

 

 

 

 

다시 공원으로 들어와서 사람 없는 한적한 길을 걸어보기도 하고

 

 

 

 

너도 산책나왔구나?

얼마나 기분이 좋은지 꼬리가 떨어져 나가라 흔들어대던 흰둥이. 사람이나 동물이나 봄이라는 녀석은 모두를 괜히 신나고 약간은 흥분하게 하는 힘이 있는 것 같다. 설명하기 힘든 그 어떤 힘...^^

 

 

 

 

작고 새초롬한 모습이 너무 이뻐서 한참을 들여다 본 아이들이었는데 사실 이름은 알 수가 없었다. 역시나 친절하신 이웃분인 릴리밸리님께서 이름을 알려주셨다^^ㅎ

뽀얗고 깜찍한 외모의 이 아이들의 이름은 '앵초' 였다. 꽃말은 '행복과 사랑의 열쇠', 이름도 참 이쁘다. 정말 가만히 오래 바라보고 있으면 행복과 사랑의 문이 활짝 열릴 것만 같은 기분도 드는 이쁜 아이들이다

 

 

 

 

 

 

 

보라색도 있지롱~

 

 

 

 

화사하게 피어있는 목련나무 아래에서 소중한 추억의 한 장을 남기고 있는 연인들

 

 

 

 

학교 담장 너머에서 하늘을 가득 뒤덮고 있는 벚꽃나무

 

 

 

 

살짝 가까이 다가가본다

 

 

 

반가운 소식에 한 걸음에 내달려 다녀온 창원의 벚꽃나들이. 언제 필까? 언제 필까? 애태우며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렇게 어느새 활짝 핀 모습으로 봄이 가득 다가왔음을 알려주고 있었다. 월요일까지는 날씨가 참 좋았는데 어제부터는 봄비가 주륵주륵 내리고 있어서 꽃잎들이 모두 떨어져버리지는 않을까 걱정이신 분들이 많을 것 같다. 비는 조금씩 내리지만 바람도 전혀 없고 내리는 양도 굉장히 적은 편이라 그런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 창원은 이미 지금 그 절정이 시작이 된 것 같고, 진해는 이번 주말을 시점으로 본격적인 축제에 들어갈 것 같다. 다행히도 진해와 창원에는 이번 주말 비소식이 없으니 찾으시는 분들은 걱정없이 가벼운 몸과 마음으로 달려오시면 될 듯~, 다만... 교통지옥...은 미리 생각하시고 오셔야 할 것이다. 진해로 들어가는 길은 어마어마한 정체가 예상되고 있으니... 조금 떨어진 곳에 주차를 하시고 대중교통이나 자전거를 이용하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부디 모두들 얼굴 붉히는 일 없이 즐거운 추억들만 가득한 봄꽃여행 다녀오시길 바란다^^

 

금요일이면 봄비도 그친답니다

그럼 뭐? 달려야지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