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동궁과 월지, 해가 지면 마법같은 풍경이 펼쳐진다.경주 동궁과 월지, 해가 지면 마법같은 풍경이 펼쳐진다.

Posted at 2017. 3. 16. 11:11 | Posted in 『HerE & TherE』


방쌤의 여행이야기


경주 야경 / 경주 안압지 / 안압지 야경

동궁과 월지 야경 / 경주 안압지 야경

경주 동궁과 월지 야경



경주를 대표하는 야경 명소 동궁과 월지, 항상 경주로 여행을 가게 되면 해가 질 시간 즈음이 되어서 습관처럼 찾아가게 되는 곳이다. 사계절 언제 찾아도 매력적인 모습은 보여주는 곳이라 계절과 날씨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편안한 마음으로 찾아가는 곳이 또 동궁과 월지이다. 당연히 멋진 여행 사진을 한 장 남겨보고 싶다면 구름이 적당하게 섞여있는 맑은 하늘이 보이는 날 찾아가는 것이 훨씬 더 좋을 것이다.


겨울의 마지막 즈음에 다시 만난 경주 동궁과 월지, 이번에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가득 안고 그 곳을 다시 찾았다.





경주 동궁과 월지 야경





푸른 하늘

적당한 구름


멋진 일몰을 만날 수 있을 것만 같다는 좋은 느낌이 밀려온다. 해가 질 즈음에 도착한 동궁과 월지, 서둘러 카메라와 삼각대를 챙겨서 들고 동궁과 월지 안으로 향한다.





주차장은 굉장히 넓다. 따로 주차비가 있는 것도 아니니 걱정말고 편안한 곳에 파킹!


입장료는 성인 기준 2.000원, 입장 시간은 09:00 - 22:00까지지! 매표는 21:30분이 마지막이니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입구를 지나면 만나게 되는 동궁과 월지의 모습.





날씨가 조금 추웠던 날. 연못에는 살얼음이 살짝 얼어있다. 비교적 따뜻한 날씨의 경주에서는 만나보기 어려운 모습인데, 동궁과 월지에서 만나는 이런 모습은 나도 처음인 것 같다.








일단 가장 맘에 드는 동궁과 월지의 모습을 담기 위해 국민포인트,,,로 서둘러 이동을 한다. 날씨가 많이 추워서 그런지 사람들이 거의 없었다. 그래서 비교적 편안하게 자리를 잡고 내가 담고싶은 월지의 모습을 마음껏 담아볼 수 있었다.





천천히 해가 넘어가기 시작한다. 





동궁과 월지에도 하나 둘 조명들이 불을 밝히기 시작하고, 그와 동시에 여기저기서 사람들의 탄성이 터져나오기 시작한다.


나도 함께,,,


'와~~~~~^ㅇ^'





눈으로 즐겨보기


요즘 삼각대 사용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원래 야경을 담을 때만 사용하던 삼각대였는데 최근에는 거리 스냅에서도 삼각대를 사용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 그렇다 보니 자연스럽게 또 다른 조금 더 나은 삼각대에 시선이 가게 되는데, 일단은 마음을 접었다. 최근에 내가 담은 사진들은 모두 굉장히 저렴한,,여행용 삼각대로 담은 사진들인데, 내가 보기에는 충분히 만족스러운 것 같다. 그냥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을 쭉~~ 잘~~ 사용하다 정말 필요가 느껴지는 순간 한 방에!!! 고급라인인 짓조나 마킨스, 포토클램 볼헤드,,,등등으로 갈아타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 


절실히 필요가 느껴질 때!!!

(현재 내가 사용하는 삼각대들은 시루이 제품이다.)





드디어 하늘의 푸른 빛이 조금씩 더 짙어지기 시작한다.





경주 동궁과 월지


원래는 안압지라는 이름으로 더 널리 알려진 곳이다. 안압지? 과연 그 이름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었을까? 그에 얽힌 이야기들을 알고 보면 또 더 즐겁게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지금의 월지가 있는 과거 안압지는 신라시대 왕자들이 거주하던 별궁이었던 동궁의 터이다. 신라시대가 번영하던 시절 27채가 넘는 건물들이 있었던 동궁이지만 지금은 그 터의 흔적만 남아있다. 신라 경순왕 때 견훤의 침입을 받고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고려 왕건을 불러 크게 연회를 열었던 장소 또한 바로 이 곳 동궁이었다. 


그러면 안압지는?


일단 이름의 풀이는 '기러기 안', '오리 압' 그리고 '연못 지' 이다. 신라가 망한 후 아무도 찾지 않아 폐허가 된 동궁과 월지를 찾은 시인묵객들이 그 모습을 바라보면서 '화려했던 시절은 간데 없고, 기러기와 오리들만 날아든다.' 라고 쓸쓸하게 그 모습을 시로 읊조렸다고 한다. 그래서 그 이후 동궁과 월지를 안압지라는 이름으로 부르게 된 것이다.


하지만 1980년대 발굴조사 중, '월지'라는 글이 적힌 토기 파편이 발견되면다. 그리고 이 곳이 원래는 '달이 비치는 연못'이라는 이름의 월지라는 것이 밝혀져, 지금은 동궁과 월지라는 제대로 된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역시 동궁과 월지의 야경은 명불허전


봐도봐도 멋있는 풍경이다.














경주 동궁과 월지 야경


경주로 여행을 간다면 꼭 한 번은 봐야 할 풍경이 아닐까? 물론 멋지게 담아놓은 사진들은 많이 있지만, 직접 그 모습을 마주하는 그 기분이나 느낌은 절대 즐겨볼 수 없기 때문이다. 조금씩 우리 가까이 다가오고 있는 봄, 경주로 벚꽃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도 상당히 많을 것이다. 낮 동안에는 신나게 꽃놀이를 즐기시다, 해가 질 즈음에는 경주 동궁과 월지에서 경주 특유의 그 매력을 한 번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


추천한다.


Tip : 쪼,,,그만한 삼각대라도 하나 챙겨서 가시면,, ^^ㅎ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1. 와~ 정말 넘 멋진데여..
    마법 같다는 표현이 참 잘 어울리는 풍경이네여..
    직접보면 정말 환상이듯 하네여.. ^^
  2. 야경도 정말 멋지고... 살짝 언 월지가 매력적이예요.
    노오란 불빛과 남빛 하늘이 정말 잘 어울리네요...^^
  3. 우와, 이렇게 얼음이 언 모습도 또 색다른 매력이 있는걸요?
    저는 다 따뜻할 때 물위로 반영되는 것만 봤는데, 겨울에는 뭔가 쓸쓸하면서도 고즈넉한 느낌이 참 좋습니다.
    마법같다는 표현 딱 맞아요 ^^
    낮에는 보고 음....했는데, 밤에는 정말 딴세계 온 것 같더라고요 ㅎㅎㅎ
  4. 정말 사진이 예술입니다^^
  5. 사진을 보면서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제목처럼 마법같은 풍경이 펼쳐지는
    경주는 정말 매력적인 곳인것 같아요. ㅎㅎ
    즐거운 목요일 보내세요!
  6. 손각대로는 담을 수 없겠죠.
    삼각대 지름신... 지금 내려오고 계시네요.ㅎㅎ
  7. 노을과 어우러지는 동궁과 월지의 야경이 정말 장관이네요^^

    올해 다시 가보고 싶네요~ㅎㅎㅎ
  8. 저도 여기가봤는데 삼각대 놓고 사진 찍는분들 많더라구요! 전 손각대로 찍었지만요 ㅎㅎ;;
  9. 저 얼음 연못에 돌을 던져서 깨뜨리고 싳은...^^
    좀 간사하죠?

    사진 하나하나가 위로를 주는 것 같습니다.
    아주 눈이 포근해지네요~^^
  10. 정말 이곳의 야경은 너무 우아하고 고상함이 잘 묻어나는 곳 같습니다
    경주 야경에선 정말 최고인 곳 같아요.... 야경 사진 너무 멋지게 잡아주셨네요
  11. 사진이 정말로 아름답네요!!
  12. 경주의 야경이 너무 멋지네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가 보고 싶을 정도입니다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갑니다
  13. 경주 동궁과 월지가
    밤이 되면 이렇듯 아름다운 모습을 보이는군요.
    경주에 가더라도 야경을 보게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할 수만 있다면 꼭 보고 싶어지는 야경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여유로운 금요일 보내세요^^
  14. 우리딸데리고~~ 산책하고 싶네요~~~
    이뻐요~
  15. 동궁과 월지 야간이 더 아름답네요~~
    평안함이 숨쉬는 경주 또가고 싶네요^^
  16. 경주에 지진 영향및 중국 관광객 감소로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 합니다
    저도 올해는 경주를 좀 더 찾아 볼까 합니다
    여가도 찾아가 봐야겠네요^^
  17. 역시 이곳 경주의 동궁월지의 야경은 경주여행의
    백미를 보는것 같습니다..
    오늘도 덕분에 좋은곳 잘보고 갑니다..
  18. 안압지로 알았던 곳이 원래 이름이 동궁과 월지군요.
    월지.. 이름이 이뻐요. ㅎㅎ
    밤에 조명이 들어오니 더욱 근사합니다.
  19. 사진이, 달력에 실어도 좋은 멋진 사진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