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째산행/기백산] 금원산을 넘어서 기백산(1331m)까지[29번째산행/기백산] 금원산을 넘어서 기백산(1331m)까지

Posted at 2013. 5. 6. 13:20 | Posted in 『MountaiNs』
반응형

 

 

 

 

[거창 금원산-기백산의 연계산행]

 

 

 

 

 

 

 

 

 

   ★29차 산행

 

●기백산(1331m)

●산행일: 2013.05.05(일)

●날씨: 맑음

●산행경로: 금원산-누룩덤-책바위-기백산정상-임도사거리-복합산막-휴양림

●산행거리: 약14km

●산행시간: 약5시간30분

●★★★급

 

기백산은 거창과 함양군의 경계를 이루며일명 지우산 이라고도 불리운다.

기백산 주위에는 지우천이 흘러 계곡을 이루고, 또한 크고 작은 암반과 소가 많아 수량도 풍부하다.

기백산으로 오르는 주요 등산코스에는 용추사와 용추계곡, 용추폭포 등이 있고 심원정 일대는 바위와 노송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기백산은 크고 작은 계곡과 중간중간 아름다운 경관이 많다. 계곡이 깊고, 수량이 풍부하며, 심원정에서 용추폭포에 이르기까지 주위의 기암괴석과 함께 산세가 웅장하며 특히 금원산에서 기백산, 안봉, 조두산을 잇는 능선의 억새 풀밭이 장관이다.

 

 

 

 

 

 

 

금원산 정상에서 내려서는 길

 

 

저 멀리로 오늘 넘어서야 할 남동능선이 보인다

 

 

삐쭉삐쭉 솟은 산능선의 모습은 멋지기만 하고

 

 

오늘 넘어야 할 능선

저 멀리 기백산의 정상이 보이는 듯...

 

 

잠시 내렸더니

다시 오름길이 이어지고

 

 

 

이런 쉼터에 도착하게 된다

사람이 아무도 없어 잠시 쉬어가기로 결정!

 

여기가 정확하게 어디인지는 모르겠지만 차량이 올라올 수가 있는 곳이었다.

잠시 후에 올라오는 차량 한대...

사람들이 우루루 내리더니 순식간에 주위가 소란해지기 시작...ㅡㅡ^

에휴...

쉴 팔자가 못되나 보나...하며 그냥 다시 이동을 시작한다...

 

 

착한 사람들에게만 보이는 이정표랍니다~

 

 

쉬면서 혼자 담아본 사진...

절대 간접광고 아닙니다...

어떻게 이렇게 반듯하게...ㅡㅡ^

 

 

다시 올라가는 길

하지만 그렇게 길지는 않다

 

 

 

넘어가야 할 길들...

 

 

길이 좋다보니 생각보다 진도가 빠르게 나간다

 

 

 

예상하지 못한 전망대도 나타나고

 

 

올라서 내다본 모습

 

 

오른편으로 고개를 돌리니

이런 모습이 펼쳐진다.

높이 올라오기는 왔구나...하는 생각이...

카메라만 좋았으면...ㅜㅜ

 

 

다시 기백산으로 오르는 길

 

 

잠시 경치삼매경에도 빠져보고...

 

 

아직 간간히 남아있는 꽃들이

지루한 쏠산객을 반겨주고

고맙다...ㅜㅜ

 

 

기백산 정상이 이제 눈앞에 다가와있다

 

 

이렇게 바위가 쌓여있는 듯한 길도 오르니

 

 

 

가까이 가서 보니 이런 모습이다

이곳이 책바위인가???

무너지지 않고 쌓여있는 모습이 마냥 신기하기만 하다

 

 

이런 거대한 암릉구간도 조심조심 지나가니

 

 

드디어 기백산 정상터가 눈에 들어온다

 

 

아무도 없는 정상에서 홀로 인증샷~

사람이 많으면 셀카가 힘들어서 항상 배낭으로 인증을 하는데...

요번 산행에서는 전혀 그럴 필요가 없었다...

여기까지 오는 동안 사람은 한명도 만나지를 못했으니...

 

 

이제 휴양림으로 내려서는 길

 

 

휴양림까지는 4km정도 되는 길

하산길로는 그리 길지는 않은 길이다

 

 

조금 가파르게 이어지는 길이

생각보다 미끄러워서 당황...ㅡㅡ^

자빠질뻔 했다...

 

 

 

 

 

약간은 젖어있는 흙길이 생각보다 미끄럽다

마땅히 잡을 곳도 업고...

 

 

복합산막으로 이동

이 이정표는 생각보다 정감이 가는 디자인과 색깔~

 

 

하산길이지만 잠시나마 올라야하는 길도 나오고...

 

 

 

계단길을 내려서면서

 

 

이런 임도를 만나게 된다

사실 여기에서 산행이 마무리되는줄 알았는데...

맞은편 산으로 다시 들어서야된다^^ㅋ

 

 

 

복합산막으로 다시 이동~

아직은 1.5km정도의 길이 남아있다

 

 

살짝살짝 오르는 길들이 나오고

 

 

화끈하게 내리는 길도 지나다보면

 

 

산막으로 가는 이정표를 만나게 된다

 

 

여기서부터는 임도를 따라 이동~

산행은 거의 끝났다고 생각해도 된다

쉬엄쉬엄 내려가는 길

 

 

10분정도 걷다보면 왼편에 복합산막이 보이고

 

 

 

저기 아래 주차되어있는 붕붕이가 보인다

너무나도 반가운 붕붕이와 재회하면서 오늘의 길다면 길었던 산행을 정리...

 

금원산과 연계산행으로 시작된 기백산산행.

이 두산을 타고 느낀점은 정말 사람의 손이 타지 않은 산이라는 것이다.1300m를 넘는 거대한 두개의 산을 넘으면서 입구와 출구 빼고는 인공계단하나 볼 수가 없었다. 쉴수있는 의자도 통 틀어서 3개인가 보았다. 그러다보니 계단이나 레일등이 부서지고 보수가 되지 않은 곳이 많아 위험해 보이기도 했다. 쓰러진 나무라던지 심하게 파손된 가드레일 등은 더 관심을 가지고 빠르게 보수작업이 이뤄지길 바란다.

개인적으로 느끼는 감정은 이 두 산은 그 크기에 비해 크게 느끼는 감흥은 조금 적은것 같다.

하지만 자연 그대로를 느끼며 한적하게 산행을 즐기고픈 사람에게는 너무도 좋은 산이지 싶다.

하지만 쉽게 동네 산행하듯이 오를수 있는 산은 절대 아니다.  가파른 오르막 내리막길이...

하산길에서까지 끝없이 반복된다.

계곡옆에 위치한 휴양림이나 산막들은 쉬어가기 좋아보였다.

 

 

돌아 나오는 길에 눈에 들어온 금원.기백산의 모습...

아쉬운 마음에 다시 한번 담아본다...

 

반응형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24번째산행/비음산&대암산] 비음산(510m)과 대암산(675m)의 연계산행[24번째산행/비음산&대암산] 비음산(510m)과 대암산(675m)의 연계산행

Posted at 2013. 4. 13. 10:54 | Posted in 『MountaiNs』
반응형

  

 

 

 

 

★24차 산행

 

● 비음산(510m)-대암산(675m) 연계산행

●위치 : 창원시 의창구 용동

●산행일: 2013년 4월 13일(토)

●날씨: 맑음+바람

●산행경로: 용추주차장 - 비음산 날개봉 - 진례산성 남문 - 비음산 정상 - 남산재 - 내대암봉 - 대암산 정상 - 대방나들목

●산행거리: 8km

●산행시간: 4시간 20분

●★★★급

 

 

 

경상남도 창원시(昌原市) 성산구 토월동(吐月洞)과 김해시(金海市) 진례면(進禮面) 사이에 있는 높이 486m의 산이다. 산 정상부에는 능선을 따라 쌓은 포곡식 석축산성인 진례산성이 있어 오래 전부터 이곳에 사람이 살았음을 알 수 있다. 진례산성은 신라시대에 축조된 것으로 경상남도 기념물 제128호로 지정되었다. 성의 둘레는 약 4km로 성벽은 대부분 붕괴되었으나 동벽의 일부 구간(높이 157cm, 너비 77cm)이 남아있다.

북서쪽으로는 정병산(精兵山, 567m)과 맥이 이어지며 남쪽으로는 대암산(大岩山, 674.6m)과 불모산(佛母山, 801.7m)으로 이어진다. 창원천의 발원지이기도 하며 곳곳에 진달래가 산재하고 정상부에는 철쭉이 군락을 이루고 있어 매년 4월경에 비음산 진례산성 진달래축제가 열린다.  

[네이버 지식백과]

 

 

 

 

 

100대명산 산행도 중요하지만

일단은 운동삼아...또 체력을 조금 더 키우고 산과 친해지기 위해서

마산, 창원, 진해에 있는 산들을 시간날때마다 전부

하나씩 찾아보기로 결정!

이번에는 비음산과 대암산의 연계산행을 결정했다

 

 

오늘의 들머리는 용추주차장

네비에 찍으면 어렵지 않게 찾을수 있다.

계곡으로 이어지는 길이기 때문에 길은 쉽게 찾아 들어갈수가 있는편이다.

주차장도 꽤 넓게 조성되어있고 갓길에도 어느정도는 주차가 가능하다

참고하시고~

 

 

 

산행의 들머리

용추계곡으로 소풍을 나온 아이들의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

 

 

 

시간이 허락하고 체력이 조금만 받쳐준다면

정병산에서 비음산을 지나 대암산까지 연계산행도 가능하다

 

거리는 13-4km정도...시간은 7시간 정도로 예상된다

 

 

 

등산로와 계곡길이 갈라지는 길

모든사람들이 왼편으로...ㅡㅡ^

홀로 외롭게 오른편 등산로로 들어선다

 

 

 

 

중간중간 이런 쉬어갈수 있는 장소들이

적재적소에 정말 잘 배치되어있다

편안한 산행으로는 최적의 장소인듯~

 

 

 

정상까지는 2km정도의 거리

쉬엄쉬엄 걸으면 1시간 조금 넘어 도착이 가능하다

 

 

 

길에서 만나는 이쁜 야생화들...

당연히 이름은 모른다...ㅡㅡㅋ

 

 

 

이 아이가 참 이뻤는데...

한참을 들여다보고 있었다는...

 

 

 

오름길의 중턱에서 만난 벤치

이곳에서 잠시만 쉬어가기로...

 

 

 

잠시 나타나는 오름길 계단을 오르고..

슬슬 땀이 흐르기 시작한다

몸이 풀리기 시작하니 산행은 더 즐거워만지고

 

 

 

 

조금이라도 미끄럽고 가파른 구간에는

항상 이렇게 안전시설들이 준비되어있다

꼬마들도 꽤나 많이 만났으니...

당연히 안전한 산행이 가능한 곳이다~

 

 

 

 

Be Positive!!!

 

 

 

오늘 처음 만나는 조망터

그리고 멋진 위치에 자리잡은 조망바위

당연히...올라서서 잠시 경치감상에 빠지고...

 

 

 

 꽤나 가파르게 이어지는 오름길도 간혹 나타난다

그래도 그 길이 짧은 편이니 긴장은 하지 마시고~

그냥 즐겨주시길...ㅋ

 

 

 

능선길을 따라 조금 오르다보니

 

 

 

이런 벛꽃터널도 만나게 된다

사람에 치이지 않고 여유롭게 혼자 걸어보는 벛꽃길이란...

 

 

 

 

잠시 혼자 꽃길을 거다보니

어느새 비음산 날개봉이다

비음산 정상까지는 아직 반 정도가 남은 거리

 

 

 

이얼...정상석이 꽤나 멋스럽다

조망은 전혀 없고...ㅡㅡ^

배낭 인증샷만 남기고 바로 비음산으로 이동~

 

 

 

가파른 내리막 길을 잠시 내려서고

 

로프가 있어서 그렇게 힘들지는 않다..

다만 미끄럽기는 하더라는...

 

 

 

진례산성 남문 터

이곳에서 토월괴산약수터로 하산이 가능하다.

거리도 상당히 짧은편~

 

 

 

이렇게 너른 쉼터도 있다

4-50명 둘러앉아 동시에 식사도 가능할듯...ㅋ

나무그늘 아래 편히 앉아서 맞이하는 시원한 바람이...

조금 지쳐가는 몸에 힘을 불어넣어준다

 

 

 

다시 출발~

쉼터를 지났으니 당연히 오름길이 이어지고~

 

 

 

비음산 정상터로 오르는 계단

그 길 옆으로로 꽃들이 만개했다

아래에서 올려다보는 길의 모습이 너무도 이뻤는데...

 

 

 

이런 모습이었다

저기 위에 정자가 보이는 곳이 비음산 정상터이다

 

 

 

 

계단을 올라서고나니 창원시내의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그나마 스모그가 적어서 깨끗하게 조망이 되는편...

 

 

 

넘어온 능선도 한 번 돌아보고...

아마 저 멀리 삐쭉 솟은 산이 정병산이지 싶다.

정병산에서 넘어오는 능선길도

굴곡이 심한 능선이 아니기 때문에 산행이 힘들지는 않을 듯 싶다

다음에 직접 걸어보기로 하고~

 

 

 

 

비음산 정상에서 담아 본 인증샷

늘 나와 함께하는 배낭이다

 

 

 

굉장히 너른 정상터

하지만 바람이 너무 강하게 불어

머무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

 

체육대회도 가능할 듯...ㅡㅡㅋ

 

 

 

이제는 대암산방향으로 내려서는 길

 

 

 

오르고 내리는 구간이 몇차례 반복되고

 

 

 

진례산성 터이지 싶다

산성으로 보이는 구조물은 전혀 보이질 않았으니...

 

 

 

이런 바위슬랩구간도 만난다

대암산으로 가는 길에서는

창원에서 만나는 다른 산들과 달리

바위구간을 꽤나 많이 만나게 된다...

 

생각해보니 장복산에서도 정상부에는 많은 바위들이 있었던 기억이 난다

 

 

 

그 중 한 바위위에 올라서서

셀프 인증샷도 남겨보고~

 

사진 잘나왔다...ㅋ

 

 

 

바위위에 솟아오른 비음산 명품송

 

 

 

데크계단길을 한 차례 내려서면

 

 

 

포곡쉼터로 내려가는 갈림길도 만난다

이곳에서 대암산정상까지는 2km정도의 거리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길이 좋은 편이라...힘들지는 않다

 

 

 

요런 멋진 쉼터도 만나서 잠시 쉬어가고

 

 

 

쉼터를 지나 한 동안 이어지는 오름길

꽤나 길고 가파르니 절대 서두르지 마시길~

즐기면서 쉬엄쉬엄 오르면 금방 끝이 납니다~^^

 

 

 

생각보다 길게 이어지는 오름길에 숨이 차오르기 시작한다...

땀도 줄줄...ㅜㅜ

 

 

 

 

이제 드디어 가파른 오름길은 끝이나고...

 

 

 

이런 아슬아슬 좁은 바윗길을 지나기도 한다

 

하지만 로프가 있으니 걱정마시고~

 

 

 

드디어 내대암봉에 도착~

비음산에서 60%정도 진행된 거리이다

 

체육공원 방향으로 하산이 가능한 지점...

계산해보니 정병산에서 대암산까지는 약 9km의 거리이다

 

 

 

 

이런 좁은 바위 사이로 난 길도 만나고...

이런 길을 만나게 될 줄은 몰랐다...

그냥 전형적인 육산으로만 알고 시작한 산행이다보니

 

 

 

바위들로 만들어진 능선길을 타고 넘어가는 길

 

 

 

다시 이어지는 편안한 길

 

 

 

조금이라도 위험한 구간에는

항상 이렇게 안전하게 보완이 되어있다

 

 

 

길 옆으로 우뚝 솟아있는 바위봉우리

 

 

 

잠시 바위 너덜길도 지나고

 

 

 

 

잠시 더 오름길을 올라가니

 

 

 

오른편으로 시원하게 조망이 펼쳐진다

창원시의 모습

 

 

 

요런 계단 하나만 더 오르면 곧 대암산 정상이다

 

 

 

대암산 정상에서 만나는 이정목...

용지봉까지 진행도 고민해봤지만

이제 곧 해가 지는 시간이라...그냥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다

 

 

 

대암산 정상에서 창원시를 배경으로 인증샷

바람이 정말 너무 심하게 불어서 사진만 찍고 바로 내려왔다

대암산 정상석은 무슨 단처럼 생긴 곳 위에 자리잡고있다

정확하게 무슨 용도인지는 몰라서...ㅡㅡ^

 

 

 

그 바로 아래편에 마련되어 있는 대암산쉼터

바람을 피해 이곳에서 잠시 쉬어가기로...

 

 

 

무슨 연못...

그런 용도의 터라는데...

지금은 그 모습을 찾아보기가 조금 힘들다

 

 

 

내려서는 길의 초입에서 만난

대암산 명품송...

창원시를 지긋이 내려보고있는 듯한 모습이다

 

 

 

왼편은 용지봉으로 넘어가는 길

저 멀리 보이는 봉우리가 용지봉인가???

 

일단 오른편 대방나들목쪽으로 하산을 시작한다

 

 

 

내려서는 길에 보이는 창원시의 모습

 

 

 

하산하는 길도 마냥 이쁘기만 하고...

멀리 보이는 삐쭉삐쭉한 산의 능선들이 멋있게만 느껴진다...

 

다 가본 산들일텐데...

이름은 모르겠다...ㅜㅜ

무지의 한이다..

 

 

 

나들목으로 하산하는 길은 난이도 없이 편안한 길이다

 

아마도 오를때에는 계속 오르막이라 땀을 조금 빼야 할 것인데...

 

 

 

나들목으로 내려서는 계단길

관리가 정말 잘 되고있다는 것이 느껴지고

 

 

 

 

군데군데 이렇게 만들어져있는 데크로드...

 

 

 

약수터

대방나들목 하산길에는 약수터가 3개나 있다...ㅡㅡ^

 

 

 

이정목들도 정말 자세하게 표시가 잘 되어있고

 

 

 

 

한 동안 좋은 길을 산책하듯 걷다보니

저 멀리 나들목의 입구가 보인다

 

 

 

에어건도 있다...

시설하나는 정말...

창원에 있는 산들이 대박이지 싶다!

국립공원과 견주어도 절대 뒤쳐지지 않을 것임..확신한다!

 

 

 

 

임도를 따라 내려서는 길

차량이 다니는 도로까지는 조금 걸어내려 가야한다

 

 

 

천천히 해가 지기 시작하는 모습

 

 

 

아파트 너머로 보이는 일몰...

사진이 너무 이쁘게 잘 나왔다

조금 더 좋은 카메라를 썼더라면...ㅜㅜ

 

나들목으로 하산해서 저 아래 아파트단지까지는 걸어가야한다

그곳에서도 버스는 많은 편이 아니기 때문에 용추주차장까지는 택시로 이동~

그런데 택시도 많은 편이 아니다.

이쪽으로 산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은 차량회수와

차편까지 미리 알아놓고 가시면 더 편안하게 산행의 마무리가 가능할 것이다.

 

시간이 되고 여유가 된다면 부담없이 편안하게 산행을 즐기기에 좋은 산들이다.

정병산도 비음산도...또 대암산도

4시간 정도의 지루하지 않은 산행을 원하시는 분들께는

강력하게 추천해드리고 싶은 산행이었다

 

 

 

 

반응형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