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한 끼 식사의 소소한 행복, 뙤미따뜻한 한 끼 식사의 소소한 행복, 뙤미

Posted at 2021. 1. 23. 14:11 | Posted in 『TastY』


방쌤의 여행이야기


제주 맛집 / 제주 위미리 맛집 / 제주 집밥

제주 서쪽 맛집 / 제주 식당 추천

제주에서 따뜻한 밥 한 끼, 뙤미







오랜만에 정말 따뜻한 밥 한 끼 먹을 수 있는 감사한 식당을 하나 만났다. 여행을 많이 다니다 보니 아무래도 밖에서 끼니를 해결해야 하는 경우가 많이 있는 편이다. 그래서 꽤나 다양한 도시의, 또 다양한 식당들에서 다양한 메뉴의 음식들을 먹어보게 된다. 그건 국외에서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블로그에 따로 소개를 하는 경우는 그렇게 많지 않다. 음식이 아주 맛이 있었거나, 아니면 그 가게만이 가지고 있는 지역적인 특색이 느껴지는 경우에는 가끔 포스팅을 하고 있다.


꽤 오랜만에 식당 하나를 다시 소개하는 것 같다. 지난 겨울 제주 여행에서 들렀던 위미리에 있는 뙤미라는 귀여운 이름이 식당이 오늘의 주인공이다. '뙤미'라는 단어는 처음 들어봐서 그 뜻이 괜히 궁금해졌다. 조금 알아보니 지금 제주 위미리의 예전 지명이 뙤미였다고 한다. 이름이 참 예쁘다. 식당 뙤미에서는 맛있는 가정식 백반 같은 느낌의 상차림을 만날 수 있는데 순대국밥, 보말국, 그리고 고사리비빔밥 등이 가장 인기가 좋은 것 같다.





  제주 위미리 맛있는 밥집 뙤미



다녀온 날 : 2020년 11월 30일









근처 괜찮은 밥집들을 검색해보다 알게된 뙤미. 가게 외관은 밝은 주황색, 괜히 그 앞에 서니 기분이 좋아진다. 그런 환한 느낌의 가게 외관을 가지고 있는 뙤미이다.





영업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재료 소진시까지. 저녁에는 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한다.





아짐 식사도 됩니다.^^


여름 별미로는 서리태콩국수도 맛볼 수 있는가 보다.





가게 한 쪽 벽면에는 먼저 다녀간 사람들의 흔적들이 가득 자리하고 있다.





손님이 없는 틈을 타 가게 내부의 모습도 몇 장 사진으로 담아본다.





뭐랄까? 굉장히 편안한 분위기이다. 그래서 괜히 나도 모르게 조용히 주변을 구석구석 둘러보게 된다. 마치 어릴 때 친구 집에 처음 놀러갔을 때 거실, 방 여기저기를 호기심어린 눈빛으로 둘러보던 것처럼.





기타에서도 예쁜 꽃이 피었다.





주문한 음식들이 도착했다.

나의 선택은 뚝배기불고기, 그리고 옆지기의 선택은 미역보말국이다.





양이 꽤 많다. 그리고 뚝배기에 담긴 국물의 색도 꽤 짙은 편이다.





침이 꼴깍 넘어가는 비주얼. 굉장히 깔끔하고 정갈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굉장히 요리를 잘하는 친구 엄마가 놀러온 친구들을 위해 차려준 한 상 같다는 느낌이 정말 많이 들었다. 





보말미역국





미역도, 보말도 한 그릇 안에 들어있는 그 양이 상당히 많은 편이었다. 맛 또한 옆지기의 입에 잘 맞는 것 같았다.





식당 뙤미의 하이라이트는 여기 이 반찬들이다. 반찬들이 어느 하나 맛이 없는 것이 없었다. 특히 제주에서 났다는 버섯으로 만든 버섯무침은 그 향이 정말 좋았다. 평소에도 밑반찬들을 꽤 다양하게 먹는 편이지만 여기 뙤미에서는 모든 반찬들을 하나 남김 없이 거의 다 먹었다.








멸치 꽈리고추볶음도 너무 맛있었다. 나의 원픽!





향과 식감이 너무 좋았던 버섯무침.





  제주 위미리 맛있는 밥집 뙤미



제주에서 만난 따뜻하고 든든한, 또 기분좋은 밥 한 끼.

따뜻한 한 끼 식사의 소소한 행복이라는 글귀가 가게 입구에 적혀있었는데 그 표현에 딱 걸맞는 밥 한 끼였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사장님이 너무 친절하셨다. 식사를 하는 내내 식당 여기저기를 쉼없이 돌아보고 계시는 사장님의 모습이 보였다. 뭐 더 필요한 것이 없냐고 친절하게 물어보시기도 하고, 먹고있는 음식들과 그 재료들에 대한 자세한 설명까지 들려주셨다. 그래서 더 맛있게 한 끼 식사를 즐길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옆지기가 머리가 길어 국을 먹으면서 계속 한 쪽으로 쓸어올리는 모습이 불편하게 보였는지 머리를 묶을 수 있는 끈을 하나 가져다 주셨는데 그런 사소하지만 감사한 배려는 최근 만나본 적이 없어서 그런지 더 기억에 남는 가게가 된 것 같다.


재방문 의사? 근처를 지날 일이 없어도 일부러 일정에 넣어서라도 다시 한 번 가서 다른 메뉴들도 맛을 보고 싶은 곳이다.


당연히 내가 돈내고, 내가 맛있게 먹었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구독 & 공감 꾹~^^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제주도에 음식점 !
    이름부터 독특하면서 음식도 정갈하니 소담하고 맛나보이네요 !
    제주도에 여행간다면 꼭 한 번 들러보고 싶습니다.
  3. 혼자서 간편하게 드셨나 보네요
    잘 보고 갑니다..
  4. 깔금하고 맛나 보임니다.
    보말미역국은 또 뭡디까?
  5. 좋아하는 사람과 따뜻한 한 끼 식사를 하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지요
  6. 인테리어도 너무 재밌구요,
    음식들도 맛깔나보입니다.
    좋은곳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
  7.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
  8. 점심 맛있게 하세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9. 잘보고 갑니다.
    남은 주말 행복하세요 ~~
  10.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행복이 넘치는 주말되세요~~
  11. 맛있고, 보기에도 좋고 양도 적당하고 좋은거같아요.
    그래서인지 남은 잔반 하나없이 말끔하게 드셨네요. ㅋㅋㅋ
  12. 정갈하니 맛있을거 같아요
    뙤미라는 이름이 독특하네요 :)
  13. 위미리의 옛지명이 뙤미였군요
    가게가 소박하지만 옛맛을 잘 간직한
    가게 같습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휴일 보내세요~
  14. 앗 정말 맛있어보여요
    먹어보고 싶어지는데요
    덕분에 맛있는 포스팅 읽고갑니다.
  15. 식당이름이 독특해서 외우기 좋은것 같아요~ 공감꾹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16. 이런집이 정말 맛집이죠
    외워뒀다 가보고 싶습니다
  17. 음식점 이름이 특이한데
    제주도 방언인지 모르겠군요.

    벌써 1월의 마지막 주입니다.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18. 아주 깔끔하고 감성적인 인테리어의 식당이로군요
    음식도 정갈하네요
    뙤미 기억하도록 하겠습니다^^
  19. 뚝배기 불고기가 맛나 보입니다
    제주에는 미역국도 더 맛난 것 같아요.. ^^
  20. 따뜻함이 느껴지는 밥집입니다.
    소박하지만 정겨운 곳
    뙤미라는 이름도 기억하기 쉽군요 ..
    이런 식당으로 여행이 더 풍성해집니다. ㅎ
  21. 불고기 전골을 좋아하는데 뚝빼기 불고기...보자마자 먹고싶습니다...ㅎㅎ
    제주도...올해는 갈 수 있겠죠 ? ㅎ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