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여수여행] 오동도, 시원한 바다와 푸른 숲

반응형

 

 


전남여행 / 여수여행 / 오동도등대

오동도 동백열차

여수 오동도


 

 

드디어 여수 오동도에 도착했다

여수를 생각하면 엑스포 보다도 나는 이 곳이 먼저 머리 속에 떠올랐다

 

창원에서 네비에 오동도를 찍고 출발~

2시간 조금 넘는 거리를 달려서 드디어 처음 오동도와 인사를 나누게 되었다

반가워~^^ㅎ

 

 

 

 

 

오동도

글씨체가 참 아기자기하고 이쁘다

 

전남 여수에 딸린 작은 섬으로

그 모양이 오동잎 처럼 생기기도 했고, 오동나무가 참 많은 섬이라

오동도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신항 부두에서는 1km정도 떨어진 거리에 있는 작은 섬인데

다리로 연결이 되어있어서 편하게 오가는 것이 가능하다

거주 도민은 1가구 1명...ㅡ.ㅡ^ 이라고 한다

뉘신지...대단하게 느껴지는 순간!

 

 

 

 

 

한국의 아름다운 길

오 동 도

 

 

 

 

글씨가 조금 지워지기는 했지만

자세히 읽어보시면 충분히 내용의 파악과

사라진 단어들의 유추가 가능한 수준이다

수수께끼라고 생각하시고 열심히들 한 번 풀어보시길...

 

정 모르시겠으면 답글로 문의를 바랍니다

헉4

 

 

 

 

 

걸어가는 길이 멀지도 않아

가족들과도

연인과도

친구들과도

참 편안하게 다녀올 수 있는 곳이다

 

 

 

 

 

헉...

벌써 저 앞에 와있는 오동도

너무 가까운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여수 바다

 

 

 

 

 

걸어서 가기 싫으신 분들은 요기를 쉴 새 없이 오가는

셔틀 버스? 열차? 를 이용하시면 된다

 

편도 1.000원 정도 했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열차의 이름은 동백...이었다

 

나는 당연히 오늘의 목적지인 등대를 향하여 우회전~

어차피 가다 보면 음악분수도 뭐도

그냥 다 만나는 길들이 나온다

 

 

 

 

 

 

 

 

가을에는 여기도 참 이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순간

 

물론 지금도 가을이지만

 

 

 

 

 

용굴이 있다는 이야기

용이 물을 마시러 다녀 갔다는 곳인데

어찌 안 보고 그냥 지나갈 수 있을까?

게다가 거리는 100m도 안된다

 

출발~

 

 

 

 

 

푸르름 가득한 길에 괜히 기분이 좋아진다

1주일간 일에 시달리며 삭아가던 육신이 제대로 힐링을 체험하는 순간

 

 

 

 

 

 

 

 

 

 

 

 

 

 

 

 

 

용굴의 모습

가는 길이 조금 좁기는 하지만

위험하지는 않다

근데 입구에 부유물들이 너무 많이 떠내려와 있어서

굳이... 가까이 가서 보고 싶지는 않았다

 

괜히 어울리지도 않게 가끔 깔끔을 떨어대는 웃기는 방쌤이다...

 

 

 

 

 

지금 생각해보니...

그냥 가서 볼껄...

이라는 생각도 든다ㅡ.ㅡ^...

 

늘... 이런다...

 

 

 

 

 

 

 

 

올려다 본 등대의 모습

이제 다시 목적지를 향해서 출발 할 시간이다

 

내가 무슨 배도 아니고...

등대를 보고 열심히 길을 찾아가고 있는 중이다

 

 

 

 

 

가을 느낌 물씬 풍기는 모습

 

 

 

 

 

노란 꽃들도 화사화사~

 

 

 

 

 

도착해서 올려다 보는 등대의 모습

편하게 올라 갈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가 설치 되어 있다

사람도 그렇게 많지는 않았었기 때문에 편안하게 위로~

 

 

 

 

 

 

 

 

 

 

 

아...

경치는 너무 좋은데 창문이 너무 지저분하다

어떻하지...아깝다...라며 혼자서 아쉬워 하다 주위를 둘러보니

 

창문들 위쪽으로 좁은 쪽문들이 빼꼼~ 열려있다

요럴 때는 은근 남들보다 조금 더 긴 키의 덕을 확실하게 볼 수 있는 기회

팔을 쭈~~~욱 뻗어서 밖의 아름다운 모습을

조금이나마 구경할 수 있었다

 

 

 

 

등대 창 밖으로 내다 본 모습

 

 

 

 

 

룰루랄라 등대에서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다시 돌아서 나오는 길

 

벌써 해가 거의 다 내려 앉았다

 

 

 

 

 

해가 지는 모습도 참 아름다웠던 오동도

하늘도, 구름도, 노을도 모두 너무 아름다운 모습이었다

 

 

 

 

 

 

 

 

 

엑스포 때 한창 유명세를 떨쳤던 '빅오'

직접 공연을 본 적은 없지만

본 사람들 이야기를 들어 보면 그래도 한 번은 볼만 하다고 한다

 

 

 

 

 

호텔인가?

나름 요기 근처에서는 제일 력셔리하게 보이는 곳이었다

그냥 궁금한 마음에~^^ㅎ

 

 

 

 

 

주차장에 자리가 없어서 터널 건너에 있는 주차장에

붕붕이를 두고 왔다

그래서 터널을 지나 다시 붕붕이를 데리러 가는 길

 

 

 

 

 

터널을 빠져 나오니 하늘의 구름들이 붉게 물든 듯한 모습이 펼쳐졌다

빠르게 흘러가는 모습이었는데

그 모습도, 색도 너무 신기하고 이뻐서

잽싸게 한 번 담아 본 모습

역시나 마무리까지 깔끔하게 여행자를 챙겨주는 여수의 모습

많은 것을 알지도

또 많은 곳들을 다녀보지도 못했지만

좋은 기억들만 많이 남은 여수여행

멀지 않은 때에 곧 다시 만나게 될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반응형
  • 오동도는 아주 오래전에 가 보았지만 너무 생각없이 다녀왔던거 같네요
    이렇게 아름다운 오동도를 ....
    아름다운 오동도 풍경 잘 봤습니다
    행복한 날 되세요 ^^

    • 여수에서는 저는 이곳이 제일 가보고 싶더라구요
      일정이 딱히 있는 것이 아니라 편하게 둘러볼 수 있어서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 덕분에 사진으로 여수관광을 즐겨보았네요^^

    • 즐겁게 즐기셨나요?
      사진을 그렇게 많이 찍어오질 못해서 조금 아쉬웠어요
      다음에 향일암에 가게 되면 다시 꼭 가보고 싶어요^^

  • 용굴 신기하네요 오동도 가본적은 없지만 한번 가보고 싶은 기분이..
    용굴 전설은 조금 단순하지만요. ㅎㅎ

    • 전설은...왠지 그냥 끼워 맞춰놓은 듯한...^^ㅎㅎㅎ
      건너가는 다리도 이쁘고 오동도에서 바라보는
      여수의 모습도 참 이쁜 곳이었답니다^^

  • 오동도, 이름만 많이 들어봤지 실제로는 어디 붙어있는지 모르는 무식함.. -_-;
    그러나 저러나 여수를 한 번 가보긴 가보고 싶은데
    서쪽 끝이라 대구에서 가기가 굉장히 부담스럽네요

    • 저는 창원인데도 그 거리가 은근히 부담으로 다가오더라구요
      그래서 요번에 처음으로 가게 된 여수인데
      생각보다 그리 멀지 않아서 다음에는 더 가볍게 갈 수 있을 것 같아요
      가볍게 생각하고 한 번 질러보세요^^ㅎ

  • 탁 트인 바다보니 저도 바다로 가고 싶네요! 여수는 이상하게 갈 기회가 없어서 더더욱이요

    • 저 역시 여수는 미지의 곳이었답니다
      가본 적도 없고, 정보도 거의 없는...ㅡ.ㅡ^ㅎ
      그래서 그냥... 갔답니다^^ㅎ
      그게 정답이죠. 그냥... 가는거~

  • 용굴은 사진으로 보면 넘 멋진데, 가까이 다가감 바닷물이 지저분한가 봐요.^^;
    때론 멀리 떨어져서 봐야 더 아름다울 때가 있는 법이져~^^

    • 지저분...하다기...보다는...ㅡ.ㅡ;;;ㅎㅎㅎ
      물이 들어오는 시간이라 그런가
      부유물들이 너무 많이 들어와있어서...
      그냥 가까이 가기가...조금 그렇더라구요^^하핫~

  • 오동도 제대로 한번 보고 싶어집니다^^

  • 이런 도적떼~ㅎ
    용굴은 정말 신비롭네요.
    아름다운 오동도 풍경을 보니 또 바다가 그립네요.
    부산에 다녀오느라 방문을 못 했습니다.
    행운이 함께하는 한 주 되세요.^^

    • 앗!!! 부산에 다녀가셨군요~
      제가 사는 곳도 아닌데 근처에 오셨다니 마냥 반가운 마음^^ㅎ
      사람 손이 많이 타질 않아서 더 이쁘게 보이기도 한 오동도였어요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 오동도가 본지 너무 오래되어 최근의 모습은
    너무 낯설게 느껴집니다 ㅎㅎ

  • 아하.. 여기가 그 오동도군요.
    저도 여수하면 오동도가 가장 먼저 생각났는데, 그리 큰 섬이 아니라서 편하게 나들이 할 수 있을거 같아요.
    노을진 하늘이 너무 멋집니다.ㅎㅎ

    • 캬...
      실제로 마주한 하늘은 더 이뻤는데
      아무리 열심히 찍어도 그 그림이
      안나오더라구요ㅜㅠ
      바다를 옆에 끼고 걸어가는 길이
      참 이쁘장한 곳이였습니다^^ㅎ

  • 이동도 이름도 이뿌고 섬도 이뿌네요.
    용굴로 가기위한 길이 너무나도 이뿌고 맘에 드네요.
    여수는 하루만에 다녀오기에는 조금 힘든코스라서 날잡아서 1박 2일로 그동안 군침만 흘리고 있는 여수 코스를 한번에 다 돌아봐야겠습니다. ^^
    방쌤님은 용굴 앞바다 부유물때문에 용굴 못봤다는 핑계로 또다시 찾아가게 될것같은데요. ^^

    • ㅎㅎ그래서 향일함을 남겨뒀지요~
      어찌됐든 한번은 다시 가고싶어요^^
      딱히 목적지를 두는게 아니라
      그냥 걸어가는 길이 좋은 곳이었어요
      이름 값 하는 오동도였습니다^^

  • 날도 맑고 시원시원한 풍광이 끝내주네요.
    끝에 쯤에 보이는 건 터널같은데 되게 예쁘장하네요.
    뭔가 제가 푸른 계열을 좋아해서 그렇게 보이는지도 모르겠지만요.ㅋㅋ

    • 푸른색이 가득가득~
      직접 보시면 잠 좋아하실것 같아요
      주차장으로 나가는 터널이었는데
      사람들이 많이 다니다보니
      밝고 이쁘게 잘 꾸며놓았더라구요^^
      사람들만 잘 피하면 가는길도 좋은 편이랍니다~

  • 오동도..한번은 꼭 가보고싶은 곳이네요..
    아유..부러워라...ㅎㅎ
    잘 구경하고 갑니데이~~

  • 앜ㅋ 오동도다 >_< 초여름에 다녀왔는데,, 오동도 등대는 있는지도 몰랐어요 ㅋㅋ
    그냥 길따라서 쭉 가다가.... 그냥 별거없네.. 길따라서 쭉 되돌아왔는데...ㅜㅜ
    내려다보는 바다도 이쁘네요~

    • 여름에는 들어가는 길이 굉장히 더웠을텐데요..ㅡ.ㅡ^;;;
      상상만 해도 땀이 삐질...
      오동도 들어가서 사부작사부작 걸어보는 숲길이 참 좋았어요~
      담에는 꼭 그 길도 걸어보시길~
      향일암을 못 보고 와서 곧 다시 가봐야하는 곳이랍니다^^

  • 아이들 어릴적 비바람 맞으며 걷던 기억이..
    다시 가보지못했는데..
    에전 태풍 피해 입은뒤 보수가 잘 되엇나 보네요..
    덕분에 구경 잘 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