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경주여행 보문정] 보문정 & 산림환경연구원에서 만난 가을

반응형

 

경북여행 / 경주여행 / 가을여행 / 단풍여행

보문정 / 산림환경연구원

 

 

 

이번 주에는 어디를 가볼까 혼자 고민하다가

처음에는 단풍이 절정을 달리고 있다는 전라도 방향으로

목적지를 알아보고 있었다

하지만 어마어마한 사람들이 몰릴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고

의외로 차도 막히지 않으면서 아직은 약간 가을의 분위기가 남아있다는

경주!!! 가 용의선상에 올라왔다

조금 조사를 해보니 아직도 꽤나 가을의 모습이 선명하게 남아있다는 경주!

더 고민할 것이 뭐가 있을까?

토요일 수업이 끝나자 마자 바로 경주로 목적지를 정하고 출발했다

 

 

 

 

첫 목적지인 '보문정'

경주를 굉장히 자주 찾는 편이고, 얼마전에도 스탬프투어로 다녀갔던 곳이지만

아직도 내가 가보질 못한 곳들이 수두룩하게 남아있는 곳이 바로 경주다

그렇게 넓은 곳은 아니지만 편안하게 한 번 걸어보고 싶었던 곳이라

첫 목적지를 보문정으로 정했었다

 

일단 커피 한 잔 하면서 잠시 주위를 서치하는 중

 

 

 

 

 

단풍이나 가을이 절정인 모습의 보문정은 아니다

하지만 붐비지 않고 한적한 그 분위기 속에서

가을을 느끼기에는 전혀 부족함이 느껴지질 않았다

절대 자기위안을 위해서 막 던지는 멘트가 아니라는 것은 알아주시고...ㅡ.ㅡ^ㅎㅎㅎ

 

 

 

 

 

천천히 둘러보며 심호흡을 한 번 해보는데

몸으로 들어오는 바람의 느낌이 굉장히 신선하다

 

 

 

 

 

 

 

 

물레방아 옆에서 만났던 냥이 한 마리

조금 경계하는 느낌은 있었지만

이렇게 한참을 서로 바라보고 있었다

 

 

 

 

 

...천천히 다가오는 가을의 느낌

 

 

 

 

 

 

 

 

조금 삐딱...하게 앉아 계시던 단군 어르신

수평으로 잡아드리려다가 그냥 있는 그대로 모셔오는 것이 예의인 것만 같아서...ㅡㅡ;;

 

 

 

 

 

볕이 강한 날에는 잠시 쉬어가고 싶은 곳

 

 

 

 

 

멋지게 자라있는 소나무 한 그루

 

 

 

 

그래도 아직 붉은 단풍들이 곳곳에 남아서

지나가는 가을을 아쉬워하는 나의 마음을 함께 달래준다

 

 

 

 

 

지난 5월에는 이 곳에도 아마 아름다운 연꽃들로 가득했을 것이다

비록 절정은 지났지만 지금도 충분히 눈을 즐겁게 해주는 아름다운 모습

 

 

 

 

 

 

 

 

개구리가 한 마리 보여서 사진에 담아보려 애를 써봤지만

나 같이 느린 사람에게 잡힐 개구리가 절대 아니었다

괜히 고생만...ㅜㅠ

멍2

 

 

 

 

 

지나가는 가을을 아쉬워하는 사람들이

여기저기에서 그 모습들을 사진으로 남겨보려

남은 가을을 한 껏 즐기는 모습이다

 

 

 

 

 

 

 

 

아까 개구리는 실패했지만

요렇게 걔들 보다 급은 한참 높은 거북이를 담아왔다

다들 거북이 부자? 모녀? 의 모습 즐감하시고

건강하게 장수하시길~^^ㅎ

 

 

 

 

 

연못의 한 모퉁이에서 만난

유난히 붉은 빛이 강했던 단풍나무 한 그루

 

 

 

 

 

내가 제일 좋아하는 색의 단풍이다

이 아이들이 빛을 가득 머금으면 그 모습이 정말 아름다운데...

흐릔 날씨가 조금 야속하기는 하다

그래도 비가 온다고 했었는데 이 정도 인것도 마냥 감사할 따름~

 

 

 

 

 

 

 

 

낙엽이 가득한 길을 걸어가는 기분

별것 아니지만 그 소리도, 기분도 너무 좋아지는 길이다

왠지 소중하게만 다가오는 느낌이라

그 길을 걷는 발걸음도 아끼게 되고, 조심스러워진다

 

 

 

 

 

정말 이뻤던 곳

사람들이 연못 주위에는 많이 있었지만

이 곳에는 지나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지 않았다

 

 

 

 

 

허헉...ㅡ.ㅡ^...

원래 사진찍는 것을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지만

요날은 기분도 너무 좋고, 가을의 분위기도 너무 좋아서

쪼금 부담스럽기는 하지만...ㅎㅎ

내 사진도 몇 장 남겨봤다

 

어깨가 조금이라도 더 좁아보이려고 잔뜩 움츠리고,

굉장히 인위적인 미소를 발산하고 있는 모습

 

처음 인사드리네요...

반갑습니다^^ㅎ

 

 

 

 

 

가을이 가득한 보문정의 모습

화려한 절정의 모습은 조금 지났지만

그래도 충분히 마음을 가을로 적셔 줄 만큼 아름다운 모습이다

 

 

 

 

 

 

 

 

 

 

 

 

 

 

 

 

이제는 보문정을 나서는 길

사실 그렇게 큰 기대를 가지지 않고 나섰던 경주여행이다

그런데 첫 장소부터 이런 모습을 보여주니 나머지 곳들에 대한 기대는 점점 커져만 간다

 

보문정에서 만났던 아름다운 늦가을의 모습을 마음 속에 깊이 간직하고

다음 목적지를 향해서 출발한다

 

 

 

 

 

경북 산림환경연구원

 

사실 나는 이런 곳이 있는 줄도 모르고 있었다

가을에 이쁘다는 여행지들을 검색하면서 자연스럽게 알게 된 곳이다

경주에서는 가을이 아름답기로 첫 번째, 두 번째로 꼽히는 곳이라

지금은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그래도 그 모습이 너무 궁금해서

두 번째 목적지를 이 곳으로 정했다

 

전혀 기대 없이 그냥 한 번 구경해보고 싶어서 방문한

이 곳, 산림환경연구원

 

 

 

 

그런데 입구로 들어서니 처음부터 이런 모습을 보여준다

아직도 가을이 가득 느껴지는 은행나무들의 모습

 

이미 조금 늦은 가을이지만 들어오는 입구에서 부터

주차할 공간 하나 없이 차들로 가득한 모습에서

은근 기대감이 부풀어 오르기도 했었다

직접 눈으로 바라보고 있으니 그저 행복한 마음^^ㅎ

 

 

 

 

 

이름 보고 깜짝 놀랬던 녀석이다

그냥 작살나무도 아니고

'좀작살나무' 다

나는 경상도에서 나고 자란 사람이라 발음이 조금 강한 편이다

우리 동네 사람들이 읽으면 꼭 욕 같이 들리는 이름의 나무...ㅡ.ㅡ^

 

그렇다고 너한테 무슨 억하심정이 있는 것은 절대 아니니 오해는 하지 말고...

 

 

 

 

 

가을로 걸어 들어가는 길

 

 

 

 

 

처음 들어보는 이름인데

그 색이 진하고 이뻐서 멀리에서도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던 녀석이었다

 

 

 

 

 

초록과 붉은 색이 이루는 조화가 너무 신기하다

 

 

 

 

 

 

 

 

역시 가을은 낙엽이다

 

 

 

 

 

 

 

 

늘 변함없이 푸르기만 할 것 같던 아이들도

조금씩 색이 변해간다

 

 

 

 

 

어릴 적 동네에서 정말 많이 보았던 나무다

집 앞 대문 양 옆으로 이 아이들이 가득 심어져 있던 집들이 정말 많았는데...

괜히 이유 없이 괴롭히곤 했던

초딩시절의 불량한 내 모습이 생각나서, 잠시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었다

 

진심으로 사과할께...

멍2

 

 

 

 

 

정말 사람이 많고 붐비는 곳에서

이렇게 사람이 없는 한적한 길을 만나게 되면

너무 기분이 좋아진다

꼭 이 길을 나 혼자 다 가진듯한 느낌

 

천천히 숨쉬고, 천천히 걸으면서 저물어 가는 가을을 가득 느껴본다

 

 

 

 

 

정말 우연히 만난 민들레 한 송이

주위에 아무 것도 없었는데

이렇게 홀로 피어있는 모습이 너무 이쁘고 신기했다

 

 

 

 

 

 

 

 

그래도 역시 가을에는 단풍이다

붉게 물든 모습이 가장 잘 어울리는 녀석

 

 

 

 

 

감들도 주렁주렁

까치 밥으로 조금씩 남겨둔 감나무들은 많이 보았지만

이렇게 감들이 가득 달려있는 나무는 아마도 처음 보았지 싶다

 

 

 

 

 

빨강, 초록, 노랑

그 색들이 섞여서 함께 만들어내는 모습이 너무 신기하고 아름답다

 

괜히 가을이 되면 어릴 때의 그 아련한 감성이 되 살아나는 기분이 든다

그래서 유난이 가을을 더 좋아하는 지도...

 

 

 

 

 

크게 연구원을 한 바퀴 돌아서 다시 걸어 나오는 길

다들 사진으로 추억을 남기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지나가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이 짧은 순간을 붙잡아 두려 하는 게

나 혼자만은 아니었구나...

 

저녁에는 비가 내렸었고

날씨는 점점 더 추워지고 있다

이제는 정말 전남의 몇 군데를 제외하고는 가을이 이미 지나간 모습이다

우리가 느끼지도 못하는 새에 어느새 겨울이 훌쩍 곁으로 다가오겠지?

 

이제 그만 남은 아쉬움은 버리고

가을은 잘 보내주고

천천히 다가오는 겨울을 준비해야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