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rE & TherE』

마산 장구항 일몰, 고운 색으로 물든 겨울 바다를 만나다.

반응형


방쌤의 여행이야기


창원 일몰 / 마산 일몰 / 창원일몰명소

마산 장구항 일몰 / 장구섬 일몰

마산 장구섬 일몰



내가 살고있는 경남 창원, 아직도 마산이라는 지명이 내게는 더 익숙하지만 어느새 나도 창원이라는 지명을 꽤 자주 사용하게 된 것 같다. 경남 창원시에도 많지는 않지만 아름다운 일출과 일몰을 만나볼 수 있는 곳들이 몇군데 있다. 겨울 일몰 시즌이 되면 내가 꼭 찾아가는 곳이 하나 있는데 그 곳이 오늘 소개할 마산합포구에 위치한 장구항, 장구섬이다.





산 장구섬 일몰





하늘의 구름이 꽤 좋았던 날. 나름 기대를 하고 달려간 장구항인데 구름이 내 생각만큼 멋진 모습을 보여주지는 않는다. 





붉게 타오르는 하늘을 바랬던 날

그래도 색이 참 고운 일몰이다.





꼭 생긴 모습이 장구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저 멀리 붉게 물든어가는 하늘. 시기만 잘 맞추면 장구섬 사이로 떨어지는 일몰을 만나볼 수 있다.








바람이 많이 차지는 않아 마을을 둘러보며 여유롭게 일몰을 담아볼 수 있었다.








구름과 섞인 하늘의 색감이 참 매력적이다.








여유로운 장구항 풍경. 원래 겨울 일몰시즌이 되면 꽤 많은 사진사들이 찾는 곳이기도 한데, 이날은 낚시를 즐기는 몇 분을 제외하고는 사람들을 만나볼 수는 없었다.





나는 늘 이 길을 왔다갔다 하면서 일몰을 담는다.





늦은 시간인데 다시 출발하는 배







마산 일몰 명소, 장구항의 일몰


준비가, 또 실력이 많이 부족해서 이렇게밖에 담아오지 못했지만 실제로 보는 풍경이 훨씬 더 아름다운 곳이다. 겨울 동안에는 쭉 멋진 일몰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마땅한 여행지가 떠오르지 않는 추운 겨울, 기회가 된다면 2-3번 정도는 더 다녀오고 싶은 곳이다. 


물론 하늘이 아주 멋진 날에~^^



즐겁게 보셨다면 공감도 꾸~욱 

          

인스타, 스토리, 페북에서도 만나요^^

반응형